test

2010-10-05 | 2010 일본 굿디자인 어워드

Editor’s Comment

일본디자인진흥원은 1957년부터 우수 디자인을 평가, 시상하는 굿디자인 어워드 프로그램을 진행해왔습니다. 2010년에는 총 3,136개 디자인이 응모한 가운데, 베스트 디자인 15점을 비롯해 총 1,110개 디자인에 ‘굿디자인 마크’가 붙여졌습니다. 그해의 이례적인 수상이라면 아이돌 그룹 AKB48이 네트워크 부문 베스트에 선정되었다는 점일 텐데요. 아날로그적인 경험을 찾는 시대에 ‘가서 만날 수 있는 아이돌’이라는 콘셉트가 주효했다는 평입니다. 

일본디자인진흥원이 주관하는 디자인 시상 프로그램, 굿디자인 어워드(Good Design Award)의 2010년도 수상 결과가 발표되었다. 전 세계3,136개 응모작을 대상으로 1, 2차 심사를 거쳐, 총 1,110개 디자인에 굿디자인 마크가 수여되었다. 

심사위원장 나오토 후카사와(Naoto Fukasawa)는 올해의 응모작들이 뚜렷한 하나의 경향을 보여주고 있다고 이야기한다. “기술의 진화와 함께 사물의 형태는 절대적인 본질을 향해 나아가고 있으며, 개별적인 요소와 차이는 사라져가는 중이다. 완벽한 형태에 초점을 맞춘 이러한 경향은 심사 과정 내내 뚜렷했다. 누군가는 이러한 현상이 활기 없는 디자인으로 귀결되리라 의심할 지도 모른다. 하지만 우리는 물건들이 궁극의 기능적 형태로 나아가는 것이 자연스러운, 또 환영해야 할 경향이라고 본다.” 

언제나처럼 굿디자인 베스트상 수상작 15점도 함께 발표되었다. 이들 베스트 디자인은 최고상인 대상 후보에 자동으로 오르게 된다. 음파를 이용한 주사기에서 우주 실험 시설까지, 올해의 굿디자인 베스트 15는 다채로운 구성을 보여준다. 일본 디자인이 수상작의 대부분을 이루는 가운데, 예외가 있다면 다이슨의 날개 없는 선풍기와 델의 교육용 노트북/IT 카트 시스템이다. 하지만 수상작 전체를 통틀어 가장 ‘이례적’인 사례라면, 역시 아이돌 그룹 AKB48을 꼽아야 할 것이다. 48인으로 구성된 여성 아이돌 그룹AKB48은 엔터테인먼트 프로젝트 디자인의 우수 사례로서, 2010 굿디자인 베스트에 올랐다. “정보의 디지털화가 가속화되는 시대, 사람들은 보다 ‘아날로그’적인 경험을 찾는다. AKB48은 2005년 ‘가서 만날 수 있는 아이돌’이라는 기획 하에 결성되었는데, 이는 오늘날에 꼭 어울리는 콘셉트이다.” 

2010 굿디자인 베스트 15  

‘키보’ 실험 모듈(‘Kibo’ Japanese Experiment Module) – 우주 실험용 시설, 일본 우주항공연구개발기구(Japan Aerospace Exploration Agency)
– 사회 부문
‘AKB48’ – 엔터테인먼트 프로젝트 디자인, AKS
– 네트워크 부문

www.g-mark.org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6-04 | 토비아스 웡, 사망

2010년 5월 30일 디자이너 토비아스 웡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고, 갑작스런 비보는 충격과 안타까움을 남겼습니다. 전유를 방법론 삼아 이른바 ‘기생개념적’ 작업을 전개한 그를 두고 <뉴욕타임스>는 “뒤샹이 되고 싶은 디자이너”라 불렀습니다. 2002년 그는 제니 홀저에게 다가가 오른팔을 내밀며 “내가 원하는 것으로부터 나를 지켜줘”라는 그 유명한 문장을 적어달라고 부탁했습니다. 그리고 그대로를 문신으로 새겨 몸에 남겼고요. 결국에는 그가 원한 것에서 그를 지킬 수 없었다는 사실이 안타까웠던, 토비아스 웡의 부고 소식입니다.

2007-04-07 | 책 속에서 태어나는 빛의 기둥

책의 외양을 취한 조명 혹은 빛을 담은 책. 디자이너 타케시 이시구로의 ‘빛의 서적’입니다. 이 팝업북 혹은 조명은 ‘양심적인 디자인’으로 유명한 아르테크니카를 통해 출시되었습니다. 2008년 아르테크니카의 공동설립자이자 디렉터인 타미네 자반바크트를 만나 이야기를 나눌 기회가 있었습니다. 이 기회를 빌려 그와의 인터뷰도 함께 소개합니다.

깔끔한 식사를 위한 식용 테이프

존스 홉킨스 화이팅 공과대학(Whiting School of Engineering)에서 음식을 감싸 고정할 수 있는 식용 테이프를...

2009-04-14 | 포르마판타스마의 ‘자급자족’

어제에 이어 또 다른 ‘자급자족’의 디자인입니다. 2010년 디자이너 듀오 포르마판타스마가 선보인 ‘자급자족’은 재료로 보나 제작 방식으로 보나 모두 소박한 자급자족의 공동체에서 태어났을 법한 물건들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포르마판타스마는 앞서 소개했던 ‘다음 10년, 20인의 디자이너’에서도 언급되었는데요. 지난 10년 정말로 그러했고, 또 앞으로의 10년도 묵직한 기대감을 갖게 하는 이름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