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10-01 | 미래의 책을 향한 세 가지 상상

Editor’s Comment

IDEO가 상상한 디지털 시대의 책은 어떠한 모습일까요. 웹과 결합하거나 혹은 소셜 네트워크와 결합하거나 아니면 게임과 뒤섞이거나. 듀웨인 브레이와 로버트 렌이 구상한 세 가지 미래의 책 콘셉트를 만나봅니다.  

미래의 책을 생각하다. IDEO가 미래의 책에 관한 세 가지 제안을 공개했다. 디지털 시대의 책 읽기란 과연 어떠한 경험이 될까. IDEO의 듀웨인 브레이(Duane Bray)와 로버트 렌(Robert Lenne)은 미래의 책에 대한 비전을 공유했다. 비디오는 총 세 가지의 콘셉트를 보여준다.

‘넬슨(Nelson)’은 마치 책과 웹의 결합처럼 보인다. 하나의 책에 대한 다른 이들의 생각, 논쟁 지점, 책 리뷰 및 뉴스 등, 이 책을 둘러싼 여러 가지 정보들이 책과 함께 제시된다. 강력한 컨텍스트 층들이 추가되어, 책의 내용을 심도 깊게 이해하는 과정을 돕는다.

‘코플랜드(Coupland)’는 책과 소셜 네트워크의 결합에 가깝다. 독자가 종사하는 혹은 관심을 가진 영역에서, 지금 ‘필독’해야 할 책들이 무엇인지를 보여준다. 지금 나의 동료들이 무슨 책을 읽고 있는지, 또 그들이 추천하는 책은 무엇인지를 확인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앨리스(Alice)’는 책과 게임의 하이브리드 또는 인터랙티브 독서라 부를 만 하다. 쓰인 이야기를 읽는 데 그치지 않고, 이야기와 독자가 상호작용하고 영향을 미치며, 비선형적인 새로운 이야기가 탄생한다. 독자들은 책에 ‘개입’하여 새로운 챕터나 숨은 이야기들을 만들고, 책 속의 캐릭터와 소통한다.

독서의 미래에 관한 세 가지 상상. IDEO의 ‘미래의 책’ 비디오를 감상해 보시길.

www.ideo.c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템즈 글라스: 바이오 유리 개발

센트럴 세인트 마틴에서 미래 소재를 연구하는 룰루 해리슨(Lulu Harrison)이 건축 스튜디오 뷰로 드 샹제(Bureau...

2010-07-14 | 스마트폰 데이터 소비 동향

지금으로부터 10여 년 전, 그러니까 스마트폰이 전체 휴대폰 시장의 1/4 정도를 차지했던 시절, 스마트폰 사용자들의 데이터 소비 동향은 어떠했을까요. 시장조사기관 닐슨이 미국 내 6만여 명을 대상으로 월별 데이터 소비 내용을 수집하여 분석했습니다. 데이터 소비량은 전년 동기와 비교해 세 배 이상 훌쩍 뛰었습니다. 90MB에서 298MB로 말이지요. 세월이 느껴지는 단위이기는 해도, 헤비 유저가 데이터 트래픽의 상당량을 차지하는 현상은 그때나 지금이나 크게 다르지 않군요.

2006-11-22 | 탄소중립적 음반

‘탄소중립’이라는 말이 어느 때보다 자주 들려오는 요즘, 이 말을 2006년의 뉴스에서 다시 마주하는 기분이 씁쓸합니다. 옥스포드 사전이 선정했던 2006년 올해의 단어. 그러나 15년이 훌쩍 지난 지금, 탄소중립이라는 말에 시급함만 더해졌을 뿐입니다. 오늘의 옛 디자인플럭스 뉴스는 콜드플레이와 부에나 비스타 소셜 클럽의 ‘탄소중립적 음반’ 소식입니다. 참고로 최근 콜드플레이는 3년만에 재개하는 월드투어도 지속가능한 방식으로 진행한다고 발표했지요.

2011-06-03 | 벨-오르골

사토 오키가 이끄는 디자인 회사 넨도의 작업은 작은 열쇠에서 11층 건물에 이르기까지 그야말로 다양합니다. 2002년 도쿄에 사무실을 연 이래, 넨도는 한 해에만도 수백 개의 프로젝트를 동시다발적으로 진행하는 디자인 회사가 되었지요. 그중에서도 2011년 넨도가 선보인 감미로운 소품이 오늘의 소식입니다. 편백나무를 종 모양으로 깎아 만든 오르골. 여기에 손잡이나 고리 같은 요소들을 응용해 작동 방식을 달리한 점이 흥미롭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