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9-29 | RCA 디자인프로덕트 컬렉션

Editor’s Comment

RCA의 제품 디자인 전공 학생들이 디자인프로덕트라는 학과 아름으로 제품 컬렉션을 선보였습니다. ‘퍼스트 핸드’는 14인의 졸업생이 내놓은 13가지 제품 컬렉션으로, 단순히 전시만이 아닌 판매를 목적으로 삼았습니다. 같은 해 디자인 아카데미 에인트호번의 졸업생 작업이 소더비로 향했던 것과는 상당히 대조적인 움직임이었죠. 

미카엘 실반토(Mikael Silvanto), ‘라디오 08(Radio 08)’

RCA 제품 디자인 학과가 ‘디자인 프로덕트 컬렉션(The Design Products Collection)’을 내놓았다. 14인의 졸업생들이 학과 이름 아래 모여, 가구에서 장신구까지, 13개의 제품들을 선보인 것. 컬렉션의 지향은 한 마디로 “이것은 한정판 디자인이 아니다”라 할 수 있다. 올 봄, 디자인 아카데미 에인트호벤 졸업생들의 작품이 소더비를 향했던 것과 대조적으로, RCA ‘디자인 프로덕트 컬렉션’은 수집가들이 아닌 일반 소비자들을 겨냥한다. 독창적인 디자인 제안 모두가 명백히 시장을 향하고 있다.

줄리안 본드(Julian Bond), ‘픽셀(Pixel)’ 꽃병 
파비엔 카펠로(Fabien Cappello), ‘일상의 행복(Happiness in Daily Life)’ 테이블 및 벤치 

런던 디자인 페스티벌을 맞아 선보인 첫 번째 컬렉션의 이름은 ‘퍼스트 핸드(First Hand)’. 학과장인 토르트 본체(Tord Boontje)과 수석 지도교사 가레스 윌리엄스(Gareth Williams)가 선별한 13개의 제품들로 구성되어 있다. 제품들은 모두 참여 디자이너들이 직접 제작, 생산한 것이다. 컬렉션에 참여한 디자이너들은 모두 석사 졸업자 출신으로, 영국, 네덜란드, 프랑스, 한국, 핀란드, 노르웨이, 이스라엘 등 다양한 국가적 구성을 보여준다. 그 중에서도 가장 익숙한 인물이라면 역시 엘 울티모 그리토(El Ultimo Grito)일 것이다. 로베르토 페오(Roberto Feo)와 로사리오 후르타도(Rosario Hurtado)는 레진에 적신 마분지로 테이블을 만들어 선보였다. 

엘 울티모 그리토, ‘마분지와 레진(Cardboard and Resin)’ 테이블 
흐레티에 판 헬몬트(Greetje van Helmond), ‘설탕(Sugar)’ 주얼리 
알론 메론(Alon Meron), ‘상자(Box)’ 조명 
엘코 모러(Eelko Moorer), ‘정글(Jungle)’ 조명
오스카르 나루드(Oscar Narud), ‘용골(Keel)’ 스툴/사이드 테이블 
마크 오웬스(Marc Owens), ‘아바타(Avatar)’ 수트
박혜연(Hye-Yeon Park), ‘사이(In-betweening)’ 시계 
윌 새넌(Will Shannon), ‘메트로(Metro)’ 캐비닛 
엘스 볼드헤크(Els Woldhek), ‘자연적 오류(Naturally False)’ 캐비닛 

RCA 제품 디자인 학과의 상업 제품 컬렉션, 그 첫 번째 에디션인 ‘퍼스트 핸드’는 오는 10월 7일까지 전시 및 판매되며, 내년에는 밀라노 국제 가구박람회도 찾을 예정이다. 

designproductscollection.rca.ac.uk
www.designproductsrca.c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07-19 | 입체 포스터

말 한 마리가 벽에서 뛰쳐나오는 듯 합니다. 드라이 더 리버가 새 싱글을 발매하며, 런던 길거리 곳곳에 입체 포스터를 붙였는데요. 포스터 한 장의 말 상반신을 완성하는 데 35시간이 걸린, 그야말로 노고의 결과물입니다. 그래서 더욱 ‘두드러지는’ 포스터이기도 하고요.

외계인 대사관

네덜란드와 대만에서 활동하는 디자이너 찬 훙 루(Hung Lu Chan)의 인터랙티브 설치 작품 ‘외계인 대사관(The...

2007-06-21 | RCA 졸업전

1851년 런던의 하이드 파크에 거대한 유리 건물이 세워졌습니다. 이름하여 ‘수정궁’ 안에 만국의 산업, 문화, 예술 생산품을 선보였던 그 행사의 이름은 ‘대박람회’였습니다. 만국박람회의 시대를 열었던 이 행사는 영국의 여러 박물관을 비롯해 대학의 설립으로 이어졌습니다. 그리고 영국왕립예술학교도 그 중 하나였지요. 2007년 영국왕립예술학교는 ‘대박람회’ 150주년을 기념하며, 졸업전시회를 그에 헌정했습니다. 

2007-05-23 | 잘못된 가게

들어오라면서도 문은 닫았다는 가게, 영예로운 미술가와 디자이너들의 작품이 가득하지만 전체를 통째로 사지 않는 한 아무 것도 살 수 없는 가게. 2007년 뉴욕 디자인 위크 기간에 문을 연 첼시의 ‘잘못된 가게’입니다. 디자이너 토비아스 웡과 큐퍼-휴잇 디자인 뮤지엄의 그레고리 크럼이 만든 이 이상한 가게는 두 달 동안 한시적으로 자리를 지켰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