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9-20 | 번역

Editor’s Comment

2010년, 런던을 터전 삼아 활동 중인 젊은 디자이너들이 모여 함께 전시를 열었습니다. 하나의 착상이 물리적 몸체를 얻기까지의 과정에 그들은 ‘번역’이라 이름 붙였죠. 생각이 지나온 경로와 완성된 디자인을, 또 영감의 원천이 무엇이었는지도 함께 보여주는 전시였습니다. 

머리 속 착상이 하나의 사물로 옮겨지기까지, 그 사이의 과정을 번역이라 불러도 좋을 것이다. ‘번역(Translations)’은 런던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젊은 디자이너들이 함께 여는 전시회다. 직관과 관찰 속에서 탄생한 아이디어가 디자인 과정을 거쳐 마침내 물리적 형태를 얻기까지. ‘번역’은 완성된 디자인을 디자이너들의 생각이 거쳐온 경로와 함께 제시한다. 

사이먼 도널드(Simon Donald), ‘오비 문구(Obi Stationery)’

각각의 프로토타입은 디자인에 기여한 숨은 주인공들, 가령 그림이나 또 다른 물건, 노래 등과 전시된다. 페더럴 오피스(Federal Office)의 전시 홈페이지를 방문하면, 디자이너마다 꼽은 ‘영감의 원천’들이 소개되어 있다. 이 프로젝트에 영감을 준 것이 무엇이었냐는 질문에 누군가는 쌓아둔 책 더미, 또 누군가는 부서진 스포츠카라고 답한다. 어쩌면 이 답변들의 목록이 전시작보다 흥미롭게 느껴질 지도 모르겠다.  

자벤(Zaven), ‘필라(Pila)’
알론 메론(Alon Meron), ‘망치질 의자(Hamered Chair)’ 
안느 시라다키(Anne Xiradakis), ‘변수(Variables)’
로헤르 아르케르(Roger Arguer), ‘깔때기 꽃병(Vase Funnel)’
토메크 리갈리크(Tomek Rygalik), ‘데이 베드(Day Bed)’ 

전시회 ‘번역’에는 오스카 디아즈(Oscar Diaz), 로헤르 아르케르(Roger Arquer), 사이먼 도널드(Simon Donald), 포슬러/퍼거슨(Fostler/Ferguson), 요타 카쿠다(Yota Kakuda), 알론 메론(Alon Meron), 토멕 리갈리크(Tomek Rygalik), 토마스 바그너(Tomas Wagner), 안느 시라다키(Anne Xiradakis), 자벤(Zaven) 등이 참여한다. 전시는 9월 22일부터 26일까지 개최된다. 

www.federal-office.c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9-06-29 | 하비에르 마리스칼, 삶을 그리다

“전위적인 디자인을 시도했는데, IOC에 가장 높은 수익을 안긴 올림픽 마스코트가 되었다.” 1992년 바르셀로나 올림픽 마스코트 ‘코비’의 이야기입니다. 귀엽겠다고 애쓰지 않는데 친근하게 마음을 끌고, 너무 단순한가 싶으면서도 미묘합니다. 정면과 측면이 공존하는 얼굴처럼요. 2009년 오늘의 소식은 코비의 디자이너 하비에르 마리스칼의 회고전입니다. 영국에서는 처음으로 열린 전시로, 그래픽과 일러스트레이션에서 가구, 인테리어에 이르는 마리스칼의 세계를 조망했습니다. 2013년에는 한국에서도 그의 전시회가 열렸지요.

2010-08-04 | 페이스 타입

이스라엘의 타이포그래피 디자이너 오데드 에저의 ‘페이스 타입’은 엄밀히 말해 그가 디자인하지 않은 서체입니다. 글자 하나하나는 스카이프 화상통화를 통해 모인 사람들이 그린 것이고 글자와 얼굴이 함께 묶여 있습니다. 이 얼굴-글자 사진들의 모음이 바로 ‘페이스 타입’입니다. 에저는 사람들이 완성한 이 서체로 두 개의 작업을 진행했죠.

2010-12-07 | 생일 축하합니다, 고다르!

장-뤽 고다르 감독의 80번째 생일을 맞아, 스튜디오 카르발류 베르나우가 선보인 폰트의 이름은 ‘장-뤽’입니다. 고다르 영화 두 편의 타이틀 시퀀스에 등장하는 레터링을 참조하여 태어난 대문자 그로테스크 서체인데요. ‘장-뤽’ 서체와 함께 카르발류와 베르나우가 말하는 고다르 영화 속 레터링이 지닌 특징, 그 연원과 영향에 관한 생각 그리고 관련 자료들도 흥미롭습니다.

2011-09-26 | 레드드레스

이 붉은 드레스 한 벌을 짓는 데 원단만 550m가 들었습니다. 그러니 얼마나 거대한 드레스였을까요. 지름 20m에 높이 3m에 달하는 이 의상은 분명 옷이면서 동시에 공연장이기도 했습니다. 드레스 안에 자리한 계단을 올라 공연자가 옷을 입으면, 이제 층층의 치마폭이 관객석이 되니, 총 238명의 관객을 품을 수 있었죠. 디자이너 아무 송과 요한 올린의 컴퍼니가 선보인 초대형 ‘레드드레스’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