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9-17 | 2010 프린스 필립 디자이너상 후보

Editor’s Comment

1959년부터 영국 디자인카운슬에서는 디자인 분야에 새로운 지평을 연 인물을 선정하여 시상해왔습니다. 이름하여 프린스 필립 디자이너상입니다. 2010년의 수상자 후보들은 패션부터 공학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분야를 망라합니다. 참고로 이 해의 수상자는 인터랙션 디자인 분야의 선구자로, 최초의 노트북을 디자인한 바로 그 인물입니다.

영국 디자인 카운슬(Design Council)이 2010년도 프린스 필립 디자이너상(Prince Philip Designers Prize)의 후보자 명단을 발표했다. 프린스 필립 디자이너상은 1959년 첫 수상자를 발표한 이래 반 세기 넘게 이어져 온 유서 깊은 시상 행사로, 매년 디자인 분야에 새로운 지평을 연 디자이너 한 사람을 선정, 시상한다. 올해의 후보자들의 면면은 산업에서 패션, 공학에서 그래픽까지 폭넓은 분야들을 망라한다. 프린스 필립 디자이너상 올해의 후보자들은 다음과 같다.

크리스토퍼 베일리(Christopher Baily)

– 브리티시패션카운슬(British Fashion Council) 추천

버버리 수석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전통의 이미지가 강했던 버버리를 세계에서 가장 ‘뜨거운’ 패션 레이블 가운데 하나로 변모시킨 주인공이다.

크리스토퍼 베일리

네빌 브로디(Neville Brody)

– D&AD 및 왕립예술학교(Royal College of Art) 추천

영국의 가장 영향력 있는 그래픽 디자이너 중 한 사람으로, 올해 RCA의 커뮤니케이션 아트 & 디자인 학부의 학장으로 취임했다. 그가 총감독을 맡은 안티디자인페스티벌도 개막을 앞두고 있다.

<더 타임스>
<BBC> 웹사이트
<더 페이스> 매거진

마거릿 캘버트(Margaret Calvert)

– 디자인 뮤지엄(Design Museum) 추천

그래픽 디자이너로, 영국의 도로 및 공항 사인 시스템을 디자인했다.

자하 하디드(Zaha Hadid) 

– 아츠카운슬잉글랜드(Arts Council England) 추천

과감한 해체주의로 유명한 건축가. 2012년 런던올림픽 수영경기장 설계를 맡았다.

로마 국립 현대 미술관(MAXXI Museum Rome), 로마

에바 이리츠나(Eva Jiricna) 

– 영국왕립건축가협회(Royal Institute of British Architects) 추천

폴란드 출신의 건축가로, V&A, 프라하 캐슬, 로이드 빌딩 등 인테리어 및 건축 프로젝트로 유명하다.

에바 이리츠나
캐나다 워터 버스 스테이션(Canada water bus station)

존 메이크피스(John Makepeace) 

– 영국디자이너협회(Chartered Society of Designers) 추천

가구 디자이너. 영국 가구 디자인의 정수를 보여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존 메이크피스
‘흐름(Flow)’

빌 모그리지(Bill Moggridge) 

– 왕립예술협회(Royal Society of Arts) 추천

인터랙션 디자인 분야의 개척자로, 세계 최초의 노트북을 디자인한 인물이기도 하다.

빌 모그리지
<디자이닝 인터랙션>

에이드리언 뉴이(Adrian Newey) 

– 공학디자이너협회(Institution of Engineering Designers) 추천

포뮬러 1의 명망 높은 공학 디자이너이자 공기역학 전문가.  

에이드리언 뉴이

비비안 웨스트우드(Viviene Westwood) 

– 디자인비즈니스협회(Design Business Association) 추천

펑크의 여왕이라는 애칭을 지닌 패션 디자이너. 이미 영국 여왕으로부터 데임 작위를 수여 받았다.

www.designcouncil.org.uk/ppdp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7-27 | 안티디자인페스티벌

2010년 런던디자인페스티벌과 정확히 같은 기간에 런던에서 안티디자인페스티벌이 열렸습니다. 그 반(反)의 주역은 네빌 브로디였습니다. 당시 <잇츠 나이스 댓>과의 인터뷰에서, 그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안티디자인페스티벌은 변화의 필요에서 태어났다. 무언가 새롭고 추하고 무섭고 위험한 것이 필요하다.”

2010-06-04 | 토비아스 웡, 사망

2010년 5월 30일 디자이너 토비아스 웡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고, 갑작스런 비보는 충격과 안타까움을 남겼습니다. 전유를 방법론 삼아 이른바 ‘기생개념적’ 작업을 전개한 그를 두고 <뉴욕타임스>는 “뒤샹이 되고 싶은 디자이너”라 불렀습니다. 2002년 그는 제니 홀저에게 다가가 오른팔을 내밀며 “내가 원하는 것으로부터 나를 지켜줘”라는 그 유명한 문장을 적어달라고 부탁했습니다. 그리고 그대로를 문신으로 새겨 몸에 남겼고요. 결국에는 그가 원한 것에서 그를 지킬 수 없었다는 사실이 안타까웠던, 토비아스 웡의 부고 소식입니다.

2010-07-15 | 이번에는 세라믹

전기주전자와 세라믹의 만남. 프랑스의 엘리움 스튜디오가 디자인한 로벤타의 ‘세라믹 아트’입니다. 도자기와 찻주전자는 본래 친연하지만, 그것이 전기주전자일 때에는 이야기가 달라지겠지요. 엘리움 스튜디오는 엘라스토머 소재의 도움을 받아 세라믹과 가전의 안전한 동거를 성취했습니다. 오늘자 뉴스는 현대 도자 산업의 성취와 가능성을 다루었던 전시회 ‘오브제 팩토리’ 이야기와 함께 보아도 좋겠습니다.

2008-01-03 | 안녕히, 에토레 소트사스

2008년의 첫 소식은 애석하게도 부고였습니다. 2007년의 마지막 날, 디자이너 에토레 소트사스가 90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습니다. 레스가 모어였던 20세기의 디자인 흐름을, 레스는 레스일 뿐이라며 정면으로 거슬러 또 다른 20세기의 디자인을 만들어냈던, 그의 타계 소식이 오늘의 옛 뉴스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