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9-17 | 2010 프린스 필립 디자이너상 후보

Editor’s Comment

1959년부터 영국 디자인카운슬에서는 디자인 분야에 새로운 지평을 연 인물을 선정하여 시상해왔습니다. 이름하여 프린스 필립 디자이너상입니다. 2010년의 수상자 후보들은 패션부터 공학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분야를 망라합니다. 참고로 이 해의 수상자는 인터랙션 디자인 분야의 선구자로, 최초의 노트북을 디자인한 바로 그 인물입니다.

영국 디자인 카운슬(Design Council)이 2010년도 프린스 필립 디자이너상(Prince Philip Designers Prize)의 후보자 명단을 발표했다. 프린스 필립 디자이너상은 1959년 첫 수상자를 발표한 이래 반 세기 넘게 이어져 온 유서 깊은 시상 행사로, 매년 디자인 분야에 새로운 지평을 연 디자이너 한 사람을 선정, 시상한다. 올해의 후보자들의 면면은 산업에서 패션, 공학에서 그래픽까지 폭넓은 분야들을 망라한다. 프린스 필립 디자이너상 올해의 후보자들은 다음과 같다.

크리스토퍼 베일리(Christopher Baily)

– 브리티시패션카운슬(British Fashion Council) 추천

버버리 수석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전통의 이미지가 강했던 버버리를 세계에서 가장 ‘뜨거운’ 패션 레이블 가운데 하나로 변모시킨 주인공이다.

크리스토퍼 베일리

네빌 브로디(Neville Brody)

– D&AD 및 왕립예술학교(Royal College of Art) 추천

영국의 가장 영향력 있는 그래픽 디자이너 중 한 사람으로, 올해 RCA의 커뮤니케이션 아트 & 디자인 학부의 학장으로 취임했다. 그가 총감독을 맡은 안티디자인페스티벌도 개막을 앞두고 있다.

<더 타임스>
<BBC> 웹사이트
<더 페이스> 매거진

마거릿 캘버트(Margaret Calvert)

– 디자인 뮤지엄(Design Museum) 추천

그래픽 디자이너로, 영국의 도로 및 공항 사인 시스템을 디자인했다.

자하 하디드(Zaha Hadid) 

– 아츠카운슬잉글랜드(Arts Council England) 추천

과감한 해체주의로 유명한 건축가. 2012년 런던올림픽 수영경기장 설계를 맡았다.

로마 국립 현대 미술관(MAXXI Museum Rome), 로마

에바 이리츠나(Eva Jiricna) 

– 영국왕립건축가협회(Royal Institute of British Architects) 추천

폴란드 출신의 건축가로, V&A, 프라하 캐슬, 로이드 빌딩 등 인테리어 및 건축 프로젝트로 유명하다.

에바 이리츠나
캐나다 워터 버스 스테이션(Canada water bus station)

존 메이크피스(John Makepeace) 

– 영국디자이너협회(Chartered Society of Designers) 추천

가구 디자이너. 영국 가구 디자인의 정수를 보여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존 메이크피스
‘흐름(Flow)’

빌 모그리지(Bill Moggridge) 

– 왕립예술협회(Royal Society of Arts) 추천

인터랙션 디자인 분야의 개척자로, 세계 최초의 노트북을 디자인한 인물이기도 하다.

빌 모그리지
<디자이닝 인터랙션>

에이드리언 뉴이(Adrian Newey) 

– 공학디자이너협회(Institution of Engineering Designers) 추천

포뮬러 1의 명망 높은 공학 디자이너이자 공기역학 전문가.  

에이드리언 뉴이

비비안 웨스트우드(Viviene Westwood) 

– 디자인비즈니스협회(Design Business Association) 추천

펑크의 여왕이라는 애칭을 지닌 패션 디자이너. 이미 영국 여왕으로부터 데임 작위를 수여 받았다.

www.designcouncil.org.uk/ppdp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난민 캠프: 거주지에 대한 또다른 상상

2011년 시리아 시민 전쟁 후부터 현재까지 자국을 떠나 세계 각지로 흩어진 난민은 현재 700만 명...

일회용 마스크 코트

마스크로 만든 소파 ‘카우치-19(Couch-19)’로 주목받았던 이탈리아 디자이너 토비아 잠보티(Tobia Zambotti)가 이번에는 일회용 마스크에 의한...

2007-07-13 | 콘스탄틴 그리치치+플라스틱 신소재

새로운 소재가 출발점이 된 의자. ‘미토’는 바스프가 개발한 새로운 공업용 플라스틱 신소재로 태어난 첫 번째 제품입니다. 바스프는 신소재 울트라 시리즈를 개발하며, 4인의 디자이너를 초빙해 워크숍을 열어 소재들의 적용 가능성을 탐구했는데요. 그 중 한 사람이었던 콘스탄틴 그리치치와 함께 사출성형에 특히 적합한 ‘울트라듀어® 하이 스피드’의 제품화를 시험합니다. 여기에 이탈리아의 가구 회사 플란크가 합류하며, 그렇게 모노블록 의자 ‘미토’가 탄생하였습니다.

행복한 꿀벌을 위한 벌집 디자인

‘꿀벌의 멸종은 곧 인류의 멸망이다’라는 얘기를 한 번쯤 들어보았을 것이다. 지구에 존재하는 식물의 수분(受粉)은...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