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7-27 | 안티디자인페스티벌

Editor’s Comment

2010년 런던디자인페스티벌과 정확히 같은 기간에 런던에서 안티디자인페스티벌이 열렸습니다. 그 반(反)의 주역은 네빌 브로디였습니다. 당시 <잇츠 나이스 댓>과의 인터뷰에서, 그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안티디자인페스티벌은 변화의 필요에서 태어났다. 무언가 새롭고 추하고 무섭고 위험한 것이 필요하다.” RCA의 리서치 아카이브의 요약에 따르면, 페스티벌은 “아나키, 진보, 민중 권력, 혁명, 위험 사상, 봉기, 평화, 저항, 평등, 열정, 민주주의, 자유와 연관된 핵심 주제에 초점을 맞추어, 시장의 제약 없이 만들어진 새로운 작업”을 보여주려 했고, 2만 명의 관객이 현장을 찾았다고 합니다.  

디자인 캘린더를 들춰 보면, 2010년 9월의 빅이벤트는 단연 런던 디자인 페스티벌이다. 올해에는 여기에 또 하나의 페스티벌이 같은 도시에서 그것도 정확히 같은 시기에 동시에 개최된다. 이름하여 ‘안티디자인페스티벌(Anti Design Festival)’. 디렉터 네빌 브로디를 필두로, 예술, 디자인, 패션, 영화, 사운드 등 여러 분야의 인사들이 큐레이터로 합류하여, 일주일 간의 ‘안티’ 페스티벌을 펼치게 된다. 

ADF의 안티란 무엇을 향한 것일까. 직접적인 대상은 역시 런던디자인페스티벌이다. 그러나 ADF의 선언문을 보건대 그들의 안티는 좀 더 큰 상대를 겨냥한다. “우리는 수백만 가지 색상이 256개가 되어버린 시대를 살고 있다. 차이가 적이 되었다. 일반화된 문화는 우리 모두를 일반화된 패턴 속으로 마비시켰으며, 문화 속 통제는 눈에 보이지 않게 이뤄지게 되었다. 위험은 공포에 의해 대체되었다. ‘새로움’이란 ‘업그레이드’를 의미한다. 위험이란 한물간 구식이다. 예술은 돈을 바보로 만들었고, 돈은 우리를 바보로 만들었다. 우리는 무용(no_use), 무기능(no_function),겁없음(no_fear)을 환영한다.” 

아나키스트들의 디자인 페스티벌. 제 1회 ADF는 9월 18일부터 26일까지 쇼디치 레드처치 스트리트에서 개최된다. 

www.antidesignfestival.com
https://antidesignfestival.wordpress.c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11-03 | 쿠퍼휴잇, 디지털 서체 ‘클리어뷰’ 소장

쿠퍼휴잇 내셔널 디자인 뮤지엄이 소장한 최초의 디지털 서체는 고속도로 표지를 위해 태어난 ‘클리어뷰’입니다. 노년에 접어든 베이비붐 세대 운전자를 위해 태어난 도로표지판용 서체인데요. ‘클리어뷰’라는 이름답게 밤이면 빛 반사로 글자가 번져보이는 등 기존의 서체가 지녔던 문제를 개선하였습니다. 쿠퍼휴잇은 이 서체가 “사회적 참여로서의 디자인 사례”라는 데 주목하여 소장을 결정하였다고요. 

2011-03-28 | RIBA, 건축계 무급 인턴십 제동

관행이라는 이름으로 이어지는 무급 인턴십 문제에서 건축계도 예외는 아닙니다. 2011년 영국왕립건축사무소는 이 문제에 정면으로 개입했습니다. 협회 소속 건축사무소는 학생 인턴에게도 반드시 법정 최저임금을 기준으로 임금을 지급해야 한다는 내용이었는데요. 그러나 무급 인턴십 문제는 2019년 서펀타인 파빌리온 건축가로 지명된 준야 이시가미가 해당 프로젝트에 무급 인턴들을 두고 있다는 사실이 밝혀지며 다시 한 번 크게 불거졌습니다.

2010-10-06 | 홈메이드가 최고

이케아의 주방용품으로 무엇을 할 수 있을지를 보여주는 요리책. <홈메이드가 최고>는 스웨덴 전통 베이커리 30가지의 조리법을 담은 책입니다. 캠페인을 맡은 광고회사 포르스만 & 보덴포르스는 시각적으로 색다른 요리책을 선보였습니다. ‘하이패션이나 일본의 미니멀리즘’에 가까운 그런 사진들이 가득한 책을요. 

목재 건조실에서 선보인 전시

코로나19로 대부분의 대규모 오프라인 디자인 박람회들이 연기되거나 취소되었지만, 또 다른 한편에서는 위기를 기회로 전환시키는...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