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7-27 | 안티디자인페스티벌

Editor’s Comment

2010년 런던디자인페스티벌과 정확히 같은 기간에 런던에서 안티디자인페스티벌이 열렸습니다. 그 반(反)의 주역은 네빌 브로디였습니다. 당시 <잇츠 나이스 댓>과의 인터뷰에서, 그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안티디자인페스티벌은 변화의 필요에서 태어났다. 무언가 새롭고 추하고 무섭고 위험한 것이 필요하다.” RCA의 리서치 아카이브의 요약에 따르면, 페스티벌은 “아나키, 진보, 민중 권력, 혁명, 위험 사상, 봉기, 평화, 저항, 평등, 열정, 민주주의, 자유와 연관된 핵심 주제에 초점을 맞추어, 시장의 제약 없이 만들어진 새로운 작업”을 보여주려 했고, 2만 명의 관객이 현장을 찾았다고 합니다.  

디자인 캘린더를 들춰 보면, 2010년 9월의 빅이벤트는 단연 런던 디자인 페스티벌이다. 올해에는 여기에 또 하나의 페스티벌이 같은 도시에서 그것도 정확히 같은 시기에 동시에 개최된다. 이름하여 ‘안티디자인페스티벌(Anti Design Festival)’. 디렉터 네빌 브로디를 필두로, 예술, 디자인, 패션, 영화, 사운드 등 여러 분야의 인사들이 큐레이터로 합류하여, 일주일 간의 ‘안티’ 페스티벌을 펼치게 된다. 

ADF의 안티란 무엇을 향한 것일까. 직접적인 대상은 역시 런던디자인페스티벌이다. 그러나 ADF의 선언문을 보건대 그들의 안티는 좀 더 큰 상대를 겨냥한다. “우리는 수백만 가지 색상이 256개가 되어버린 시대를 살고 있다. 차이가 적이 되었다. 일반화된 문화는 우리 모두를 일반화된 패턴 속으로 마비시켰으며, 문화 속 통제는 눈에 보이지 않게 이뤄지게 되었다. 위험은 공포에 의해 대체되었다. ‘새로움’이란 ‘업그레이드’를 의미한다. 위험이란 한물간 구식이다. 예술은 돈을 바보로 만들었고, 돈은 우리를 바보로 만들었다. 우리는 무용(no_use), 무기능(no_function),겁없음(no_fear)을 환영한다.” 

아나키스트들의 디자인 페스티벌. 제 1회 ADF는 9월 18일부터 26일까지 쇼디치 레드처치 스트리트에서 개최된다. 

www.antidesignfestival.com
https://antidesignfestival.wordpress.c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6-07 | “BP에 BP다운 로고를”

2010년 4월 20일, 미국 멕시코만에서 BP의 석유 시추시설이 폭발했고, 이후 5개월 간 1억 7천만 갤런의 원유가 바다로 흘러들었습니다. “최악의 원유 유출 사고” 후, 그린피스는 BP에 BP다운 로고를 선사하자며 로고 리디자인 공모전을 전개했습니다. 초록빛 가득한 “로고의 이면”을 드러내기 위함이었지요. 참가자들이 새롭게 디자인한 로고들은 매끄럽지는 못할지라도 ‘석유를 넘어’와 같은 BP의 슬로건이 얼마나 위선적인지를 고발합니다.

2008-09-30 | 시카고 국제 포스터 비엔날레 공모전 수상작

“포스터는 어디에서나 그래픽 디자이너들의 사랑을 받아왔지만, 포스터에 미국은 그리 마음 편한 곳이 아니었다. 툴루즈-로트렉에서 뮐러-브로크먼, 마티스, 트록슬러에 이르는 유럽의 포스터 전통은 그래픽 디자이너라는 직종을 정의하는 대표적인 작품들을 선사해왔다. 반면 미국에서 포스터는 당당하게 혹은 도처에서 거리의 존재감을 누려본 적이 없다.” (...)

〈디자인 이슈〉(Design Issues), Summer 2021, Volume 37, Issue 3

2021년 여름 <디자인 이슈>는 크게 정치적인 것(the political)에 관한 연구 세 편과 현실 정치(및 경제 politics and economy) 관련 글 세 편으로 나누어 볼 수 있다.

2008-09-24 | 나오토 후카사와의 ‘종이’ 제품들

일본의 전통 종이 화지에 신기술을 더해 태어난 새로운 종이가 디자이너 나오토 후카사와에게 재료로 주어졌습니다. 그리고 보통이라면 천이 사용될 만한 생활 용품들이 이 새 종이로 만들어졌지요. 바로 나오토 후카사와와 제지회사 오나오의 ‘시와’ 컬렉션입니다. 그렇게 탄생한 ‘시와’는 나오토 후카사와의 손길을 벗어난 지금에도 오나오의 제품 컬렉션으로서, 이제는 마스크로까지 제품군을 확장하며 여전히 자리를 지키고 있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