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9-07 | 신규 소장품입니다

Editor’s Comment

2010년 미국의 쿠퍼-휴잇 내셔널 디자인 뮤지엄이 새로운 소장품 다섯 점을 일반에 공개했습니다. ‘신규 소장품: 디지털 타이포그래피’라는 이름으로 소개된 다섯 점의 작품들은 이른바 데스크톱-디자인 시대 이후의 작품들이 주를 이루지만, 1960년대 빔 크라우벌이 보여주었던 디지털 시대 이전의 서체 실험까지도 포용합니다.

빔 크라우벌(Wim Crouwel), ‘시각 커뮤니케이션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시립 미술관(Visuele Communicatie Nederland, Stedelijk Museum Amsterdam)’, 1969
– 우브 페이퍼에 오프셋 리도그래프 / 인쇄: 스텐드뤼케레이 드 용 앤드 컴패니(Steendrukkerij de Jong and Company)
photo by Matt Flynn

쿠퍼-휴잇 내셔널 디자인 뮤지엄이 지난 주 금요일, 최신 소장품을 관람객에게 공개했다. ‘신규 소장품: 디지털 타이포그래피’라는 이름으로, 새로 구입한 다섯 점의 그래픽 작품을 선보인 것. 작품들은 타이포그래피 분야에 있어 탈모더니즘의 경향을 보여준다는 점에서 공통점을 지닌다. 활기와 표현성으로 가득한 서체들. 이는 모더니즘 시대의 엄격한 서체들과는 사뭇 다른 모습과 태도를 보여준다. 

새로운 서체를 향한 움직임은 이미 1960년대 초반부터 확인된다. 여기에 데스크톱-디자인 기술이 처음 등장한 1980년대 역시 주목해야 할 시기다. 매킨토시 컴퓨터와 폰토그래퍼(Fontographer, 1986), 쿼크익스프레스(QuarkXpress, 1986), 어도비 일러스트레이터(Adobe Illustrator, 1986-1987) 등 디자인 소프트웨어 프로그램들이 디자인의 ‘도구’가 되면서, 그래픽 디자이너들은 보다 ‘손쉽게’ 직접 글씨 형태에 개입할 수 있었다. 

이언 앤더슨(Ian Anderson), <에미그레 Émigré> 29호, 1994, 디자이너스 리퍼블릭(The Designers Republic)
– 프리 핸드 & 핸드드로잉 / 우브 페이퍼(wove paper)에 오프셋 리도그래프 
© Ian Anderson & Sian Thomas
photo by Matt Flynn
코넬 윈들린 & 질 가비에(Cornel Windlin & Gilles Gavillet), ‘게임 오버(Game Over)’ 취리히 디자인 뮤지엄 전시 포스터, 1999
– 프리 핸드 & 폰토그래퍼 / 우브 페이퍼에 오프셋 리도그래프 / 인쇄: 슈필만 지브드루크(Shpillman Siebdruck)
photo by Matt Flynn

쿠퍼-휴잇 내셔널 디자인 뮤지엄이 공개한 다섯 점의 그래픽 소장품들은 대부분 1990년대 이후의 작품들이지만, 빔 크라우벌의 작품만큼은 예외다. 1969년의 리도그래프 ‘네덜란드 시각 커뮤니케이션, 암스테르담 시립미술관’은 데스크톱 등장 이전 시대의 서체 실험을 엿볼 수 있는 사례다. 

미힐 스휘르만(Michiel Schuurman), ‘호스프로젝트스페이스 제공: 의례 경향(HorseProjectSpace Presents: Ritual Tendencies)’, 2007
– 어도비 일러스트레이터 / 디지털 인쇄 
photo by Matt Flynn 
마리안 반체스(Marian Bantjes), ‘폭스 리버 홍보 책자(Fox River Promotion Booklet)’, 2006 *책자 디자인: 릭 발리첸티 & 지나 가자(Rick Valicenti & Gina Garza)
– 어도비 일러스트레이터 및 핸드드로잉 / 우브 페이퍼에 오프셋 리도그래프 
photo by Matt Flynn 

여기에 이언 앤더슨(Ian Anderson)이 디자인한 <에미그레> 29호(1994), 컴퓨터 게임 기술을 응용한 서체 디자인을 선보인 코넬 윈들린과 질 가비에의 ‘게임 오버’(1999) 포스터를 지나, 마리안 반체스의 장식미 가득한 ‘폭스 리버 홍보 책자’(2006), 마지막으로 타이포그래피 콘텐트를 디지털 방식으로 다뤄낸 미힐 스휘르만의 2007년도 포스터 ‘호스프로젝트스페이스 제공: 의례적 경향’이 새롭게 소장품 목록에 올랐다.

www.cooperhewitt.org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9-11-23 | 시장을 품은 아파트

주상복합건물이 새로울 것은 없지만, 또 이런 건물은 흔치 않을 것입니다. MVRDV가 설계한 ‘마켓 홀’의 놀라운 부분은 건물이 재래 시장을 품고 있다는 점입니다. 건물이 곧 시장의 아케이드가 되어 흥미롭게 동거합니다. ‘마켓 홀’은 예정대로 2014년 완공되었고, 그 모습은 이곳에서 살펴보실 수 있습니다. 

2007-08-23 | 북유럽의 새 바람, 무토

2006년 무토는 “스칸디나비안 디자인을 바라보는 새로운 관점”을 기치로, 북유럽 디자이너들에 의해 일신하는 북유럽 디자인을 선보이겠다는 포부와 함께 등장했습니다. 이제 무토라는 이름은 여기 한국의 소비자에게도 더 이상 낯설지 않은 세계적인 브랜드가 되었습니다. 2017년, 놀이 3억 달러를 들여 사들일 만큼요. 그런데 올해 놀이 허먼 밀러에 합병되었으니, 이제 무토도 ‘밀러놀’ 산하의 브랜드가 된 셈이군요.

2006-12-15 | 로고들의 무덤

‘로고 R.I.P.’는 지금은 사라진 그러나 고전이라 할 로고들을 기념합니다. 책으로, 웹사이트로, 또 묘지의 비석으로도 말이지요. 암스테르담에서 브랜딩 컨설턴시인 더 스톤 트윈스를 함께 운영하는 쌍둥이 형제, 데클란 스톤과 가렉 스톤은 AT&T에서 제록스에 이르기까지, 사멸한 로고들의 이야기를 전합니다. 마차 부고 기사 속 생애의 요약처럼요.

2007-04-09 | 휴대폰의 시대, 시계의 운명은?

2007년이라면 아이폰이 발표되어 시장에 등장한 해입니다. 4월 9일의 이 뉴스는 아직 휴대폰이 그렇게까지 ‘스마트’하지 못했던 때에도, 이미 제 기능을 휴대폰에게 내주었던 시계의 운명에 관한 기사입니다. 자기표현의 수단 혹은 휴대용 전자기기화. 두 가지가 양립 불가능한 관계의 선택지는 아닙니다만, 어쨌든 후자의 흐름이 현실이 되어 스마트시계라는 카테고리가 태어났습니다. 문제는 그것이 시계 시장 외부에서, 그것도 다름 아닌 휴대폰 시장으로부터 왔다는 것입니다. 전통적인 시계는 지금 다시 한 번 시계의 모습을 한 기기와 경쟁하는 중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