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8-04 | 비행 도시

Editor’s Comment

유서 깊은 도자 기업과 현대미술가가 만나면 어떤 결과가 나올까요. 님펜부르크 처음으로 협업을 청한 ‘미술가’는 카르슈텐 횔러입니다. ‘비행 도시’는 20세기 초 러시아의 구성주의 건축가이자 미술가인 게오르기 크루티코프가 구상한 동명의 도시 구상 그리고 1894년 찰스 베넘이 발명한 흥미로운 색상 착시 장난감을 원천으로 삼았습니다. 그리고 통상의 제품 형식과 ‘설치 작품’의 형식 두 가지로 결과물을 선보였지요. 오늘은 도자 기업과 미술가의 흔치 않은 만남을 다시 살펴봅니다.

독일의 도자 브랜드 님펜부르크(Nymphenburg)는 지난 1990년대 이후로, 디자이너들과의 협업을 진행해오고 있다. 콘스탄틴 그리치치, 헬라 용에리위스, 바이스하르 & 크람과 같은 산업디자이너들은 물론이고, ‘코메디아 델라르트 – 쿠튀르 에디션’과 같은 프로젝트에서는 비비안 웨스트우드, 빅터 & 롤프, 가레스 퓨 등의 패션디자이너들도 도자 인형 디자인에 참여한 바 있다. 그리고 여기, 처음으로 현대미술가와의 협업이 더해졌다. 독일[1]의 미술가 카르슈텐 횔러(Carsten Höller)와 함께 ‘비행도시 식기(Flying City Tableware)’를 선보인 것. 

이번 컬렉션은 두 가지 모티프에 근거하고 있다. 첫 번째는 컬렉션의 이름이기도 한 게오르기 크루티코프(Georgy Krutikov)의 1928년작 ‘비행 도시’ 디자인이며, 또 하나는 1895년 찰스 베넘(Charles Benham)이 판매했던 ‘베넘 판(Benham’s disk)’이다. 횔러는 이 두 가지 모티프를 님펜부르크의 유서 깊은 ‘로토스(Lotos)’(1932) 시리즈에 옮겼다. 라퓨타처럼 공중을 비행하는 도시의 이미지와, 베넘 판의 흑백 그래픽이 도자 식기 위에 올랐다. 

흥미로운 것은 ‘비행 도시 식기’의 인스톨레이션 버전이다. 카르슈텐 횔러는 총 8개의 접시들을 벽에 설치하였다. 각각의 접시들은 가죽으로 된 동력전달 벨트로 연결되어 있는데, 그 끝에는 수동식 크랭크가 있다. 이를 손으로 돌리면 접시들이 최대 분당 600회 회전 속도로 돌아가게 된다. 속도가 분당 300회 정도에 이르면, ‘베넘 판’의 저 유명한 시각 효과가 접시에서도 재현된다. 그려진 것은 흑백의 그래픽 패턴이지만, 이것이 회전하면 보는 사람은 그 안에서 컬러를 경험하게 된다.

님펜부르크와 카르슈텐 횔러의 ‘비행 도시’는 인스톨레이션 버전과 일반 판매 버전으로 두 가지로 출시되었다. 전자는 이미 지난 4월 25일 판매가 종료되었으며, 후자는 작가의 서명이 들어 있는 한정판으로 25개 세트만 제작 판매되었다. 

www.nymphenburg.com

ⓒ designflux.co.kr


[1] 내용 수정: 벨기에 -> 독일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4-26 | HP, 3D 프린터 출시

2010년 HP는 스트라타시스와의 제휴로 3D 프린터 시장에 진출합니다. 2010년 4월 26일의 뉴스는 HP가 처음으로 선보인 3D 프린터 2종에 관한 소식입니다. 돌아보면 2000년대는 3D 프린팅 기술의 발전과 기기의 대중화가 속도를 내는 가운데, 모형이나 시제품의 쾌속 제작을 넘어 기술의 가능성을 시험하는 시도가 활발했던 시기입니다. 가령 2006년 프론트의 ‘스케치’ 가구 시리즈처럼요. 이제 3D 프린팅 기술의 활용 사례는 제품에서 건축에까지 더욱 넓게 더욱 자주 만나볼 수 있습니다.

2009-06-09 | 오브제 팩토리

도자라는 오랜 매체의 산업적 성취를 되돌아봅니다. 2009년 뉴욕 MAD에서 열린 ‘오브제 팩토리’ 전은 도자 기업과 디자이너, 아티스트와의 창의적인 협업으로 태어난 새로운 트렌드, 기술, 발전의 양상을 선보이는 자리였습니다. 현대 도자 산업의 현재를 보여주었던 전시회 소식을 다시 만나 봅니다.

2011-05-27 | 앰네스티 x 마르턴 바스

2010년도 노벨평화상 시상식장에 막상 수상자 류 사오보는 수감되어 참석할 수 없었습니다. 시상식장에 주인 없이 남아 있어야 했던 의자를 상징 삼아, 앰네스티는 ‘빈 의자’라는 이름의 캠페인을 펼쳤습니다. 디자이너 마르턴 바스는 비어 있으되 하늘 높이 솟은 사다리와도 같은 의자로 현실과 희망을 동시에 보여주었습니다.

2010-07-15 | 이번에는 세라믹

전기주전자와 세라믹의 만남. 프랑스의 엘리움 스튜디오가 디자인한 로벤타의 ‘세라믹 아트’입니다. 도자기와 찻주전자는 본래 친연하지만, 그것이 전기주전자일 때에는 이야기가 달라지겠지요. 엘리움 스튜디오는 엘라스토머 소재의 도움을 받아 세라믹과 가전의 안전한 동거를 성취했습니다. 오늘자 뉴스는 현대 도자 산업의 성취와 가능성을 다루었던 전시회 ‘오브제 팩토리’ 이야기와 함께 보아도 좋겠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