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8-04 | 비행 도시

Editor’s Comment

유서 깊은 도자 기업과 현대미술가가 만나면 어떤 결과가 나올까요. 님펜부르크 처음으로 협업을 청한 ‘미술가’는 카르슈텐 횔러입니다. ‘비행 도시’는 20세기 초 러시아의 구성주의 건축가이자 미술가인 게오르기 크루티코프가 구상한 동명의 도시 구상 그리고 1894년 찰스 베넘이 발명한 흥미로운 색상 착시 장난감을 원천으로 삼았습니다. 그리고 통상의 제품 형식과 ‘설치 작품’의 형식 두 가지로 결과물을 선보였지요. 오늘은 도자 기업과 미술가의 흔치 않은 만남을 다시 살펴봅니다.

독일의 도자 브랜드 님펜부르크(Nymphenburg)는 지난 1990년대 이후로, 디자이너들과의 협업을 진행해오고 있다. 콘스탄틴 그리치치, 헬라 용에리위스, 바이스하르 & 크람과 같은 산업디자이너들은 물론이고, ‘코메디아 델라르트 – 쿠튀르 에디션’과 같은 프로젝트에서는 비비안 웨스트우드, 빅터 & 롤프, 가레스 퓨 등의 패션디자이너들도 도자 인형 디자인에 참여한 바 있다. 그리고 여기, 처음으로 현대미술가와의 협업이 더해졌다. 독일[1]의 미술가 카르슈텐 횔러(Carsten Höller)와 함께 ‘비행도시 식기(Flying City Tableware)’를 선보인 것. 

이번 컬렉션은 두 가지 모티프에 근거하고 있다. 첫 번째는 컬렉션의 이름이기도 한 게오르기 크루티코프(Georgy Krutikov)의 1928년작 ‘비행 도시’ 디자인이며, 또 하나는 1895년 찰스 베넘(Charles Benham)이 판매했던 ‘베넘 판(Benham’s disk)’이다. 횔러는 이 두 가지 모티프를 님펜부르크의 유서 깊은 ‘로토스(Lotos)’(1932) 시리즈에 옮겼다. 라퓨타처럼 공중을 비행하는 도시의 이미지와, 베넘 판의 흑백 그래픽이 도자 식기 위에 올랐다. 

흥미로운 것은 ‘비행 도시 식기’의 인스톨레이션 버전이다. 카르슈텐 횔러는 총 8개의 접시들을 벽에 설치하였다. 각각의 접시들은 가죽으로 된 동력전달 벨트로 연결되어 있는데, 그 끝에는 수동식 크랭크가 있다. 이를 손으로 돌리면 접시들이 최대 분당 600회 회전 속도로 돌아가게 된다. 속도가 분당 300회 정도에 이르면, ‘베넘 판’의 저 유명한 시각 효과가 접시에서도 재현된다. 그려진 것은 흑백의 그래픽 패턴이지만, 이것이 회전하면 보는 사람은 그 안에서 컬러를 경험하게 된다.

님펜부르크와 카르슈텐 횔러의 ‘비행 도시’는 인스톨레이션 버전과 일반 판매 버전으로 두 가지로 출시되었다. 전자는 이미 지난 4월 25일 판매가 종료되었으며, 후자는 작가의 서명이 들어 있는 한정판으로 25개 세트만 제작 판매되었다. 

www.nymphenburg.com

ⓒ designflux.co.kr


[1] 내용 수정: 벨기에 -> 독일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7-10-12 | 컨테이너 일리 카페

화물 컨테이너가 버튼을 누르면 90초 만에 활짝 열리며 작은 카페로 변신합니다. 2007년 뉴욕에 잠시 머물렀던 일리의 컨테이너 카페였는데요. 컨테이너는 본래의 용도 외에도 건축의 재료로서, 그러니까 프리팹 모듈로서 자주 활용되곤 합니다. 컨테이너 건축을 전문적으로 해온 애덤 칼킨이 설계와 제작을 맡아 피어나는 작은 카페를 만들어냈죠.

2007-03-31 | 리처드 로저스, 프리츠커상 수상

속을 뒤집어 내보인 듯한 모습으로 충격을 안겼던 파리 퐁피두 센터가 완공된 지 30년이 되던 그해, 그 건물의 건축가 리처드 로저스가 프리츠커상을 수상했습니다. 오래된 소식을 다시 전하며, 지난 12월 18일 전해진 그의 부고에도 늦게나마 애도를 표합니다. 참고로 2022년 프리츠커상은 부르키나파소 출신의 건축가 디에베도 프랑시스 케레에게 돌아갔습니다. 

플라스틱을 먹는 곤충, 패키징 신소재

디자인 스튜디오 도플갱어(Doppelgänger)의 샤를로테 뵈닝(Charlotte Böhning)과 마리 렘프레스(Mary Lempres)는 밀웜(딱정벌레의 유충)의 외골격으로 만든 생분해성...

2009-12-03 | 어느 제지회사의 달력

어느덧 내년의 달력들이 찾아오는 때입니다. 시기에 걸맞게 2009년 오늘은 제지회사의 달력 소식을 전했습니다. 오랜 전통을 자랑하는 이탈리아의 제지회사 페드리고니의 영국 지사에서는 매년 협업을 통해 달력을 선보여왔는데요. 스튜디오 8이 디자인한 2010년도 달력은 글자를 접어 올려 세우는 형태의 일력이었습니다. 참고로 페드리고니의 달력 프로젝트는 2018년부터 ‘페드리고니 365’라는 이름으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