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st

2010-08-04 | 비행 도시

Editor’s Comment

유서 깊은 도자 기업과 현대미술가가 만나면 어떤 결과가 나올까요. 님펜부르크 처음으로 협업을 청한 ‘미술가’는 카르슈텐 횔러입니다. ‘비행 도시’는 20세기 초 러시아의 구성주의 건축가이자 미술가인 게오르기 크루티코프가 구상한 동명의 도시 구상 그리고 1894년 찰스 베넘이 발명한 흥미로운 색상 착시 장난감을 원천으로 삼았습니다. 그리고 통상의 제품 형식과 ‘설치 작품’의 형식 두 가지로 결과물을 선보였지요. 오늘은 도자 기업과 미술가의 흔치 않은 만남을 다시 살펴봅니다.

독일의 도자 브랜드 님펜부르크(Nymphenburg)는 지난 1990년대 이후로, 디자이너들과의 협업을 진행해오고 있다. 콘스탄틴 그리치치, 헬라 용에리위스, 바이스하르 & 크람과 같은 산업디자이너들은 물론이고, ‘코메디아 델라르트 – 쿠튀르 에디션’과 같은 프로젝트에서는 비비안 웨스트우드, 빅터 & 롤프, 가레스 퓨 등의 패션디자이너들도 도자 인형 디자인에 참여한 바 있다. 그리고 여기, 처음으로 현대미술가와의 협업이 더해졌다. 독일[1]의 미술가 카르슈텐 횔러(Carsten Höller)와 함께 ‘비행도시 식기(Flying City Tableware)’를 선보인 것. 

이번 컬렉션은 두 가지 모티프에 근거하고 있다. 첫 번째는 컬렉션의 이름이기도 한 게오르기 크루티코프(Georgy Krutikov)의 1928년작 ‘비행 도시’ 디자인이며, 또 하나는 1895년 찰스 베넘(Charles Benham)이 판매했던 ‘베넘 판(Benham’s disk)’이다. 횔러는 이 두 가지 모티프를 님펜부르크의 유서 깊은 ‘로토스(Lotos)’(1932) 시리즈에 옮겼다. 라퓨타처럼 공중을 비행하는 도시의 이미지와, 베넘 판의 흑백 그래픽이 도자 식기 위에 올랐다. 

흥미로운 것은 ‘비행 도시 식기’의 인스톨레이션 버전이다. 카르슈텐 횔러는 총 8개의 접시들을 벽에 설치하였다. 각각의 접시들은 가죽으로 된 동력전달 벨트로 연결되어 있는데, 그 끝에는 수동식 크랭크가 있다. 이를 손으로 돌리면 접시들이 최대 분당 600회 회전 속도로 돌아가게 된다. 속도가 분당 300회 정도에 이르면, ‘베넘 판’의 저 유명한 시각 효과가 접시에서도 재현된다. 그려진 것은 흑백의 그래픽 패턴이지만, 이것이 회전하면 보는 사람은 그 안에서 컬러를 경험하게 된다.

님펜부르크와 카르슈텐 횔러의 ‘비행 도시’는 인스톨레이션 버전과 일반 판매 버전으로 두 가지로 출시되었다. 전자는 이미 지난 4월 25일 판매가 종료되었으며, 후자는 작가의 서명이 들어 있는 한정판으로 25개 세트만 제작 판매되었다. 

www.nymphenburg.com

ⓒ designflux.co.kr


[1] 내용 수정: 벨기에 -> 독일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3-11 | 책이 된 우표

2008년 말 네덜란드의 우체국 로얄 TNT는 디자이너 리카르트 휘턴에게 우표 디자인을 의뢰합니다. 이듬해에는 그것이 ‘북위크 기념 우표’면 좋겠다고 덧붙였죠. 그리하여 책을 닮은 우표가 태어났습니다. 북위크(Boekenweek)라는 단어를 책으로 만들어 그 사진을 표지로 삼아, 8페이지 분량의 책 모양 우표를 만든 것이죠. 실제로 500 단어 분량의 짧은 이야기가 담겼습니다.

2011-04-20 | 플립플랍 이야기

누군가 신다 슬쩍 버린 플립플랍이 먼 나라의 해변까지 흘러듭니다. 이 무심한 쓰레기의 이야기를 전하기 위해 버려진 플립플랍을 수거해 재활용하여 실내 소품으로 재탄생시켰습니다. 사실 이러한 유형의 디자인 뉴스는 많고 많습니다. 그렇게 매년 친환경, 재활용을 이야기하는 사이에, 기후 변화는 기후 위기가 되고 말았지요. 공교롭게도 오늘은 네덜란드의 비영리 디자인 단체 왓디자인캔두의 ‘노 웨이스트 챌린지’ 공모전 마감일입니다. 자원을 취해 새 물건을 만들어 곧 내버리는 이른바 “테이크-메이크-웨이스트” 경제의 고리를 끊기 위해 디자인은 무엇을 할 수 있을까요?

2011-04-14 | 이야기 꽃병

구슬 공예를 업으로 삼은 여성들의 이야기가 꽃병이 되었습니다. 말 그대로 꽃병은 여인들이 구슬로 적어내린 이야기를 입고 있습니다. 오늘의 뉴스는 남아공의 여성 구슬공예인 집단 시야자마 프로젝트와 스웨덴의 디자인 스튜디오 프론트가 함께 진행한 2011년의 ‘이야기 꽃병’ 프로젝트입니다. 

일본 여자 프로 축구 리그(WE LEAGUE)의 유리 트로피

2022년 2월 27일, 일본 최초 여성 프로 축구 리그 ‘위 리그(WE LEAGUE)’ 결승전에서 ‘우먼...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