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7-29 | 프랭크 게리 셀렉트

Editor’s Comment

캘리포니아의 프랭크 로이드 갤러리는 도자 작품만을 전문적으로 선보여온 화랑입니다. 2010년 이곳에서는 프랭크 게리의 전시회가 열렸는데요. 정확히 말하면 프랭크 게리가 선별한 도자 작품들의 전시입니다. 도자기와 프랭크 게리. 의외의 조합 같지만, 약간의 과장을 보탠다면 도자 공예는 그가 건축가의 길을 걷게 된 전환점이었다고 할까요. 조금 더 자세한 이야기는 2010년 오늘자 소식인 ‘프랭크 게리 셀렉트’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프랭크 게리, ‘무제’ – 2.25 x 5.5 x 5.5 인치 

지금 프랭크 로이드 갤러리(Frank Lloyd Gallery)에서는 프랭크 게리의, 보다 정확히 말하면 프랭크 게리가 ‘고른’ 작품들의 전시회가 열리고 있다. 큐레이터 프랭크 게리. 그가 엄선한 작품이란 예상과는 달리 도자기들이다. 전시회 ‘프랭크 게리 셀렉트(Frank Gehry Selects)’는 다양한 작가들의 도자 작품들을 선보이는 자리다. 

글렌 루켄스(Glen Lukens), ‘무제’ – 1.25 x 12.5 x 12.5 인치 

전시는 이 유명한 건축가와 도자공예의 특별한 인연을 되돌아 보게 한다. 서던캘리포니아대학 재학 시절, 게리는 글렌 루켄스의 도자 수업을 들었던 학생들 중 하나였고, 글렌 루켄스는 이 젊은 학생이 지닌 건축에 대한 관심을 알아차렸다. 당시 새 집을 짓고 있던 루켄스는 게리를 공사 현장에 초대하였고, 그 곳에서 건축가 라파엘 소리아노(Raphael Soriano)를 만나게 된다. 이 순간은 프랭크 게리에게 있어 인생의 전환점과도 같은 순간이었다고. 

조지 오어(George Ohr), ‘무제’ – 3.25 x 4 x 3.25 인치 
피터 샤이어(Peter Shire), ‘멕시코 바우하우스 기중기 깔대기(Mexican Bauhaus Derrick Funnel)’, 1988 – 10.875 x 12.5 x 10.5 인치

이번 전시에서 프랭크 게리는 그의 은사인 글렌 루켄스를 비롯해, 오랫동안 친교를 나누어 온 도예가들의 작품을 소개한다. 그 중에는 게리 본인의 도자기도 포함되어 있다. ‘프랭크 게리 셀렉트’는 또한 도자 공예가 남부 캘리포니아의 예술계와 건축계에 미친 영향을 살펴볼 수 있는 자리이기도 하다고. 전시는 다음 달 21일까지 계속된다. 

www.franklloyd.c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7-19 | 율리아 하스팅의 북디자인 

파이돈 출판사의 책을 이야기할 때 빼놓을 수 없는 이름, 율리아 하스팅입니다. 그래픽 디자이너로서 활동하다 파이돈의 책들을 디자인하며 이 출판사와 인연을 맺은 그는, 2000년에는 파이돈에 신설된 디자인 부서의 아트 디렉터로 합류했고, 2007년부터는 출판사의 디자인 디렉터로서 여전히 파이돈에 몸담고 있습니다. 

2011-10-21 | 던지세요

어제에 이어 또 카메라 이야기입니다. 이번에는 ‘던지는’ 카메라죠. 베를린 공과대학에 재학 중이던 요나스 페일은 36개의 카메라 모듈을 내장한 공 모양의 카메라를 만들었습니다. 생김새가 지시하는 대로 카메라를 공중으로 던지면, 36개의 모듈이 동시에 사진을 촬영해 완벽한 파노라마 사진을 완성하죠.

2006-08-16 | 헬베티카 50주년 기념 다큐멘터리

2006년 8월, 게리 허스트윗은 이후 ‘디자인 3부작’의 시작이 될 다큐멘터리의 후반 작업에 한창이었습니다. 다가오는 2007년 ‘헬베티카’의 탄생 50주년을 맞아, 그는 어떻게 이 하나의 서체가 전 세계 생활 풍경의 일부가 되었는지를, 세계 곳곳에 거주하는 헬베티카의 모습과 디자이너들의 인터뷰를 통해 담아냅니다. <헬베티카>는 2009년 디자인플럭스와 한국디자인문화재단이 연 작은 영화제의 상영작이기도 했는데요. 신작과 함께 게리 허스트윗 감독이 한국을 찾아, <헬베티카>와 <오브젝티파이드> 두 편의 작품으로 극장에서 관객과 만났습니다.

20년 후 구현된 디자인, 센토3(CENTO3)

건축가 아킬레 카스틸리오니(Achille Castiglioni)와 잔프란코 카발리아(Gianfranco Cavaglià)가 2001년에 디자인했던 필기구가 20년이 지난 후 센토3(CENTO3)라는...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