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7-29 | 프랭크 게리 셀렉트

Editor’s Comment

캘리포니아의 프랭크 로이드 갤러리는 도자 작품만을 전문적으로 선보여온 화랑입니다. 2010년 이곳에서는 프랭크 게리의 전시회가 열렸는데요. 정확히 말하면 프랭크 게리가 선별한 도자 작품들의 전시입니다. 도자기와 프랭크 게리. 의외의 조합 같지만, 약간의 과장을 보탠다면 도자 공예는 그가 건축가의 길을 걷게 된 전환점이었다고 할까요. 조금 더 자세한 이야기는 2010년 오늘자 소식인 ‘프랭크 게리 셀렉트’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프랭크 게리, ‘무제’ – 2.25 x 5.5 x 5.5 인치 

지금 프랭크 로이드 갤러리(Frank Lloyd Gallery)에서는 프랭크 게리의, 보다 정확히 말하면 프랭크 게리가 ‘고른’ 작품들의 전시회가 열리고 있다. 큐레이터 프랭크 게리. 그가 엄선한 작품이란 예상과는 달리 도자기들이다. 전시회 ‘프랭크 게리 셀렉트(Frank Gehry Selects)’는 다양한 작가들의 도자 작품들을 선보이는 자리다. 

글렌 루켄스(Glen Lukens), ‘무제’ – 1.25 x 12.5 x 12.5 인치 

전시는 이 유명한 건축가와 도자공예의 특별한 인연을 되돌아 보게 한다. 서던캘리포니아대학 재학 시절, 게리는 글렌 루켄스의 도자 수업을 들었던 학생들 중 하나였고, 글렌 루켄스는 이 젊은 학생이 지닌 건축에 대한 관심을 알아차렸다. 당시 새 집을 짓고 있던 루켄스는 게리를 공사 현장에 초대하였고, 그 곳에서 건축가 라파엘 소리아노(Raphael Soriano)를 만나게 된다. 이 순간은 프랭크 게리에게 있어 인생의 전환점과도 같은 순간이었다고. 

조지 오어(George Ohr), ‘무제’ – 3.25 x 4 x 3.25 인치 
피터 샤이어(Peter Shire), ‘멕시코 바우하우스 기중기 깔대기(Mexican Bauhaus Derrick Funnel)’, 1988 – 10.875 x 12.5 x 10.5 인치

이번 전시에서 프랭크 게리는 그의 은사인 글렌 루켄스를 비롯해, 오랫동안 친교를 나누어 온 도예가들의 작품을 소개한다. 그 중에는 게리 본인의 도자기도 포함되어 있다. ‘프랭크 게리 셀렉트’는 또한 도자 공예가 남부 캘리포니아의 예술계와 건축계에 미친 영향을 살펴볼 수 있는 자리이기도 하다고. 전시는 다음 달 21일까지 계속된다. 

www.franklloyd.c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9-06-30 | 쿠션을 구하는 스툴

보통 소파나 안락의자에 놓던 쿠션을, 가장 단순한 의자인 스툴에 선사했습니다. 5.5 디자이너스의 스툴 ‘탭’은 쿠션을 놓기 좋게 오목한 시트를 가지고 있습니다. 실내에 조화를 불러오는 쿠션의 힘을 활용할 수 있도록 만든 스툴. 5.5 디자이너스가 제공하는 것은 거기까지입니다. 실제로 쿠션을 구해 얹는 일은 사용자의 몫이었죠. 5.5 디자이너스가 이 의자를 두고 “미완성 상태에 놓인 절반의 물건”이라고 했던 까닭입니다.

2010-07-01 | 아디다스 월드컵 서체

2010년 남아공 월드컵을 위한 아디다스의 커스텀 서체 '유니티'. 디자인을 맡은 브라질의 디자이너 요마르 아우구스투는 월드컵 공인구인 ‘자블라니’에서 서체 디자인이 시작되었다고 말합니다. 공을 장식한 둥근 모서리의 삼각형을 기저로 그 위에 타이포그래피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말이지요. 축구공에서 출발한 2010 월드컵 서체 디자인을 되돌아봅니다.

자외선 오브젝트: UV

모두가 자외선(UV)을 차단하려고 노력하는 이때, 샌프란시스코의 유리 공예가 존 호건은 오히려 자외선을 작품으로 끌어왔다.지난...

2008-06-20 | 오바마, 디자인, 브랜드

2008년 미국 대통령 선거는 ‘디자인’의 관점에서도 유독 화제가 되었습니다. 이미 민주당의 대선 후보 경선 과정에서부터 그러한 조짐이 드러났죠. 디자이너 셰퍼드 페어리의 포스터가 오바마 캠프의 시각적 상징이 되었고, 그러면서《뉴욕타임스》에는 ‘오바마는 맥, 힐러리는 PC인가?’라는 기사가, 《패스트 컴퍼니》에는 ‘오바마라는 이름의 브랜드’라는 분석 기사까지 실렸습니다. 어떤 ‘현상’이 된 선거에 관한 이야기를 14년 전 오늘의 뉴스에서 다시 만나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