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7-21 | 머스 커닝엄 이벤트

Editor’s Comment

시각 및 퍼포먼스 예술을 지원해온 트와이스 예술 재단의 저널 <트와이스>가 처음으로 디지털 태블릿을 매체로 삼았습니다. ‘트와이스: 머스 커닝엄 이벤트’는 아이패드 앱의 형식으로 전설적인 무용가이자 안무가인 머스 커닝엄의 작업을 제시합니다. 춤이라는 예술을 어떻게 재현하고 전달할 것인가라는 트와이스의 오랜 고민을 당시 급부상한 태블릿 환경을 기회 삼아 시험했던 사례입니다. 

전설적인 무용가이자 안무가인 머스 커닝엄(Merce Cunningham)의 유산을 아이패드로 경험한다. 트와이스 미술 재단(2wice Art Foundation)이 아이패드용 무료 애플리케이션 머스 커닝엄 이벤트(Merce Cunningham Event)’를 내놓았다. 애봇 밀러(Abbott Miller)가 이끄는 펜타그램(Pentagram)의 디자인 팀이 트와이스 최초의 애플리케이션 디자인을 맡았다. 

애플리케이션은 10개의 ‘사건(event)’을 담고 있다. 각기 별개의 사건들이 동등하게 하나의 가로축 위에 수평적으로 펼쳐진다. 수평 스크롤 방식은 트와이스와 무용수, 안무가들의 협업에 담긴 영화적 속성을 반영하는 한편, 트와이스의 새 웹사이트 디자인과도 공명을 이룬다. 

머스 커닝엄에 대한 헌사. ‘머스 커닝엄 이벤트’는 각종 실황 영상, 인터뷰, 글, 사진의 자료로 10개의 퍼포먼스를 재구성한다. 애플리케이션을 위해 세 편의 영상들이 특별 제작되기도 했다. 머스 커닝엄 무용단 출신의 전설적인 무용가인 홀리 파머(Holley Farmer)와 조나 보캐어(Jonah Bokaer)가 커닝엄이 그들을 위해 만든 춤을 다시 추어 보인다.

그간 책, 잡지 등을 주로 출간해왔던 트와이스 미술 재단에 애플리케이션 출시는 일종의 전환점이 되었다. 무용이나 행위예술처럼 찰나의 속성을 지닌 장르를, 사진이나 출판물과 같은 매체에 어떻게 포착할 것인가. 트와이스가 수 년간 고민해왔던 문제이다. 최근 몇 년 새 급속히 부상한 디지털 태블릿 환경은 그들에게 한 가지 가능성을 보여주었다. 트와이스 미술 재단은 사진, 글, 음악, 동영상의 멀티미디어 플랫폼을 빌려, 머스 커닝엄의 춤을 제시한다. 

www.2wice.org
www.pentagram.c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비 브릭(Bee Brick): 꿀벌의 도심 속 보금자리

영국 콘월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디자인 스튜디오 그린앤블루(Green&Blue)가 외톨이 꿀벌의 벌집 역할을 하는 건축용 벽돌을...

2010-04-23 | 탑승권 리디자인 릴레이

코로나19를 지나며 가장 먼저 여행이 ‘멈춤’에 돌입했고, 어느 머나먼 곳으로 떠나는 항공권을 들던 때가 그리울 정도입니다. 그런 의미에서 오늘의 뉴스로 ‘항공권’ 이야기를 골라보았습니다. 어째서 항공권을 손에 들고서도 우왕좌왕하게 될까. 표를 언제 왜 들여다보게 되는가를 중심으로, 탑승권의 정보에 순서와 강조점을 부여한 어느 개인의 리디자인 제안과 그에 이어지는 릴레이입니다.

템즈 글라스: 바이오 유리 개발

센트럴 세인트 마틴에서 미래 소재를 연구하는 룰루 해리슨(Lulu Harrison)이 건축 스튜디오 뷰로 드 샹제(Bureau...

2011-06-16 | VAT 19%와 7%, 둘 중 어느 쪽?

이것은 디자인일까 예술일까. 그 판단에 따라 부가가치세 19%냐 7%냐가 결정됩니다. 베타 탱크의 에얄 부르슈타인과 미헬레 가울러는 예술이다 디자인이다 딱 부러지게 말하기 ‘모호한’ 오브제들을 만들어, 각기 다른 세관을 거치는 경로로 전시 현장으로 부쳤습니다. 베타 탱크의 ‘택싱 아트’ 시리즈는 세법과 해운법이라는 관료적 세계로 들어선 오브제의 여행기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