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7-21 | 머스 커닝엄 이벤트

Editor’s Comment

시각 및 퍼포먼스 예술을 지원해온 트와이스 예술 재단의 저널 <트와이스>가 처음으로 디지털 태블릿을 매체로 삼았습니다. ‘트와이스: 머스 커닝엄 이벤트’는 아이패드 앱의 형식으로 전설적인 무용가이자 안무가인 머스 커닝엄의 작업을 제시합니다. 춤이라는 예술을 어떻게 재현하고 전달할 것인가라는 트와이스의 오랜 고민을 당시 급부상한 태블릿 환경을 기회 삼아 시험했던 사례입니다. 

전설적인 무용가이자 안무가인 머스 커닝엄(Merce Cunningham)의 유산을 아이패드로 경험한다. 트와이스 미술 재단(2wice Art Foundation)이 아이패드용 무료 애플리케이션 머스 커닝엄 이벤트(Merce Cunningham Event)’를 내놓았다. 애봇 밀러(Abbott Miller)가 이끄는 펜타그램(Pentagram)의 디자인 팀이 트와이스 최초의 애플리케이션 디자인을 맡았다. 

애플리케이션은 10개의 ‘사건(event)’을 담고 있다. 각기 별개의 사건들이 동등하게 하나의 가로축 위에 수평적으로 펼쳐진다. 수평 스크롤 방식은 트와이스와 무용수, 안무가들의 협업에 담긴 영화적 속성을 반영하는 한편, 트와이스의 새 웹사이트 디자인과도 공명을 이룬다. 

머스 커닝엄에 대한 헌사. ‘머스 커닝엄 이벤트’는 각종 실황 영상, 인터뷰, 글, 사진의 자료로 10개의 퍼포먼스를 재구성한다. 애플리케이션을 위해 세 편의 영상들이 특별 제작되기도 했다. 머스 커닝엄 무용단 출신의 전설적인 무용가인 홀리 파머(Holley Farmer)와 조나 보캐어(Jonah Bokaer)가 커닝엄이 그들을 위해 만든 춤을 다시 추어 보인다.

그간 책, 잡지 등을 주로 출간해왔던 트와이스 미술 재단에 애플리케이션 출시는 일종의 전환점이 되었다. 무용이나 행위예술처럼 찰나의 속성을 지닌 장르를, 사진이나 출판물과 같은 매체에 어떻게 포착할 것인가. 트와이스가 수 년간 고민해왔던 문제이다. 최근 몇 년 새 급속히 부상한 디지털 태블릿 환경은 그들에게 한 가지 가능성을 보여주었다. 트와이스 미술 재단은 사진, 글, 음악, 동영상의 멀티미디어 플랫폼을 빌려, 머스 커닝엄의 춤을 제시한다. 

www.2wice.org
www.pentagram.c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5-13 | ‘모어’는 지루해

“미니멀리스트 그래픽 아트”라는 부제가 암시하듯, 2010년 열린 ‘모어 이즈 어 보어’ 전시는 단순과 절제의 형태 언어를 구사하는 젊은 그래픽 디자이너들의 작업을 한자리에 모았습니다. 모어가 아니라 레스이기에 보여줄 수 있는 활기와 즐거움을 담은 작품들을요.

유골로 만든 3D프린팅 인공 암초

사랑하는 이들의 유골이 바닷속에서 굴을 재생하는 인공 암초가 된다면 어떨까? 런던 왕립예술대학(RCA), 임페리얼칼리지출신의 루이스 L....

2006-11-16 | 코로플롯 디자이너 연봉 조사 결과

구직 활동에 있어 급여는 중요한 척도지만, 개인이 접근하기에 쉽지만은 않았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코로플롯이 2001년부터 매년 공개해온 디자이너 연봉 조사 결과는 현업인에게도 지망생에게도 유용한 정보였습니다. 이제 디자인 업계의 급여 정보는 각종 잡보드에서도 확인할 수 있고, 코로플롯도 더이상 연 단위 보고서를 내놓지 않지만, 코로플롯에서 급여는 여전히 주요 메뉴 중 하나입니다. 오늘의 옛 뉴스는 지금으로부터 15년 전의 디자인 업계의 연봉 설문 결과입니다. 

2007-04-07 | 책 속에서 태어나는 빛의 기둥

책의 외양을 취한 조명 혹은 빛을 담은 책. 디자이너 타케시 이시구로의 ‘빛의 서적’입니다. 이 팝업북 혹은 조명은 ‘양심적인 디자인’으로 유명한 아르테크니카를 통해 출시되었습니다. 2008년 아르테크니카의 공동설립자이자 디렉터인 타미네 자반바크트를 만나 이야기를 나눌 기회가 있었습니다. 이 기회를 빌려 그와의 인터뷰도 함께 소개합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