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7-21 | 머스 커닝엄 이벤트

Editor’s Comment

시각 및 퍼포먼스 예술을 지원해온 트와이스 예술 재단의 저널 <트와이스>가 처음으로 디지털 태블릿을 매체로 삼았습니다. ‘트와이스: 머스 커닝엄 이벤트’는 아이패드 앱의 형식으로 전설적인 무용가이자 안무가인 머스 커닝엄의 작업을 제시합니다. 춤이라는 예술을 어떻게 재현하고 전달할 것인가라는 트와이스의 오랜 고민을 당시 급부상한 태블릿 환경을 기회 삼아 시험했던 사례입니다. 

전설적인 무용가이자 안무가인 머스 커닝엄(Merce Cunningham)의 유산을 아이패드로 경험한다. 트와이스 미술 재단(2wice Art Foundation)이 아이패드용 무료 애플리케이션 머스 커닝엄 이벤트(Merce Cunningham Event)’를 내놓았다. 애봇 밀러(Abbott Miller)가 이끄는 펜타그램(Pentagram)의 디자인 팀이 트와이스 최초의 애플리케이션 디자인을 맡았다. 

애플리케이션은 10개의 ‘사건(event)’을 담고 있다. 각기 별개의 사건들이 동등하게 하나의 가로축 위에 수평적으로 펼쳐진다. 수평 스크롤 방식은 트와이스와 무용수, 안무가들의 협업에 담긴 영화적 속성을 반영하는 한편, 트와이스의 새 웹사이트 디자인과도 공명을 이룬다. 

머스 커닝엄에 대한 헌사. ‘머스 커닝엄 이벤트’는 각종 실황 영상, 인터뷰, 글, 사진의 자료로 10개의 퍼포먼스를 재구성한다. 애플리케이션을 위해 세 편의 영상들이 특별 제작되기도 했다. 머스 커닝엄 무용단 출신의 전설적인 무용가인 홀리 파머(Holley Farmer)와 조나 보캐어(Jonah Bokaer)가 커닝엄이 그들을 위해 만든 춤을 다시 추어 보인다.

그간 책, 잡지 등을 주로 출간해왔던 트와이스 미술 재단에 애플리케이션 출시는 일종의 전환점이 되었다. 무용이나 행위예술처럼 찰나의 속성을 지닌 장르를, 사진이나 출판물과 같은 매체에 어떻게 포착할 것인가. 트와이스가 수 년간 고민해왔던 문제이다. 최근 몇 년 새 급속히 부상한 디지털 태블릿 환경은 그들에게 한 가지 가능성을 보여주었다. 트와이스 미술 재단은 사진, 글, 음악, 동영상의 멀티미디어 플랫폼을 빌려, 머스 커닝엄의 춤을 제시한다. 

www.2wice.org
www.pentagram.c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7-07-16 | IDEO 셀렉션

쿠퍼 휴잇 스미소니언 디자인 뮤지엄의 게스트 큐레이터 전시 시리즈에, 처음으로 사람이 아닌 회사가 초청되었습니다. ‘디자인 사고’로 유명한 회사 IDEO가 그 주인공입니다. 큐레이터로서 IDEO는 16세기 알브레히트 뒤러의 패턴부터 1941년의 손전등까지 영감, 공감, 직관의 관점에서 뮤지엄의 영구 소장품을 선별하여 전시작을 선별하였습니다.

2010-06-04 | 토비아스 웡, 사망

2010년 5월 30일 디자이너 토비아스 웡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고, 갑작스런 비보는 충격과 안타까움을 남겼습니다. 전유를 방법론 삼아 이른바 ‘기생개념적’ 작업을 전개한 그를 두고 <뉴욕타임스>는 “뒤샹이 되고 싶은 디자이너”라 불렀습니다. 2002년 그는 제니 홀저에게 다가가 오른팔을 내밀며 “내가 원하는 것으로부터 나를 지켜줘”라는 그 유명한 문장을 적어달라고 부탁했습니다. 그리고 그대로를 문신으로 새겨 몸에 남겼고요. 결국에는 그가 원한 것에서 그를 지킬 수 없었다는 사실이 안타까웠던, 토비아스 웡의 부고 소식입니다.

2009-11-26 | 2010년도 ‘러시안’ 다이어리

레드스톤 프레스는 줄리언 로선스타인이 운영하는 1인 출판사로, 1980년대부터 오랫동안 자리를 지키며 아트북을 선보여왔습니다. 다만 레드스톤의 출간물이 모두 책인 것만은 아니어서, 심리테스트 게임이라던가 다이어리도 있습니다. 매년 독특한 주제로 선보이는 스프링노트 형태의 다이어리. 2010년의 다이어리 주제는 ‘소비에트 연방 초창기의 아동 서적’이었습니다. 참고로 내년도 다이어리의 이름은 ‘또 다른 세상에서’입니다. 

개러지 현대미술관 헥사곤 재건

모스크바에 위치한 개러지 현대미술관(Garage Museum of Contemporary Art)의 분관인 헥사곤 파빌리온(The Hexagon)의 건축 디자인은...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