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7-12 | ATM 리디자인

Editor’s Comment

은행 창구 직원의 업무 상당 부분이 ATM으로 옮겨 갔죠. 그렇게 은행의 셀프서비스에 있어 핵심이 된 ATM은 그동안 상당한 발전을 이루었지만, 사용자 인터랙션 면에서도 그랬다고는 말하기 어렵습니다. IDEO는 스페인 은행 BBVA와 함께 ATM의 리디자인에 나섰고, 2년의 개발 과정을 거쳐 2010년 그들의 ATM이 공개되었습니다. 그리고 이듬해 이 기기는 iF 커뮤니케이션 디자인 어워즈 ‘제품 인터페이스’ 부문을 수상했지요.

은행의 자동화기기(Automated Teller Machine)를 리디자인하라. IDEO가 스페인의 은행 BBVA를 위해 새로운 ATM 기기 디자인에 나섰다. 40여 년 전 처음 등장한 이래, ATM은 기능 상의 진화를 거듭하며, 오늘날 은행의 셀프서비스에 있어 핵심이 되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ATM의 개발은 생산업체가 중심이어서, 은행은 기기 카탈로그 가운데 하나를 고르는 식이었다. BBVA와 IDEO는 은행의 셀프서비스를 소비자 요구를 중심으로 리디자인하기로 했다. 

“어떻게 기기를 더욱 자동화할 것인가가 아닌, 어떻게 기계를 더욱 인간화할 것인가.” 사용자의 요구에 기반한 맞춤형 기기 디자인을 위해, IDEO는 그들의 장기인 사용자 관찰 및 인터뷰를 진행하였고, 여기에 기차역 키오스크나 자가주유와 같은 아날로그 셀프서비스에 대한 분석도 병행하였다. 

공개된 새 ATM 기기는 확실히 훨씬 간결하다. 19인치의 터치스크린 상에서 모든 입력과 처리가 진행되며, 화면에는 언제나 현재의 거래 과정만이 담긴다. 기계는 기존과는 달리 기다리는 사람들의 줄과 90도 각도를 이루어 설치된다. 여기에 불투명 패널까지 더해져, 혹여 어깨 너머로 정보가 새어 나갈 가능성을 줄였다. 

쉽고, 안전하며, 단순한 ATM. 새 기기는 올해 초 마드리드의 BBVA 다섯 개 지점에 시범 설치되었다. BBVA 측은 앞으로 스페인은 물론, 멕시코, 남미, 미국 등 새 기기를 확대 설치할 계획이라고. 


www.ideo.com/work/featured/bbva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6-17 | 킨들 ‘몰스킨’ 커버

휴대폰, 태블릿, 노트북 등 휴대용 기기 시장과 함께 서드파티 액세서리 시장도 성장했습니다. 오늘의 소식은 2010년 몰스킨이 선보인 아마존 킨들용 커버입니다. 많은 애호가에게 사랑받는 몰스킨 노트의 모습은 그대로이되 안에 킨들을 품고 있습니다. 그저 몰스킨 노트의 외양만 차용한 액세서리는 아니라는 듯, 커버의 다른쪽 면은 진짜 공책을 위한 자리입니다. 흥미롭게도 몰스킨은 제 방식대로 아날로그와 디지털의 공존 방법을 궁리해온 “공책 해커”들의 작업에서 제품 아이디어를 얻었다고요. 그렇게 “전자책벌레”를 위한 몰스킨의 제품이 탄생했습니다.

2011-05-06 | THINK – I = THNK

THNK 암스테르담 크리에이티브 리더십 스쿨은 경영, 디자인, 과학 기술을 아우르는 간학제적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학교입니다. 간학제라는 말에서 짐작할 수 있듯 협업과 협력이 중요할 수밖에 없습니다. 그래서 이름도 THINK에서 I를 뺀 THNK가 되었고요. 이름에서 사라진 i자는 대신 학교의 시각 아이덴티티에서 활약합니다.

비트라 디자인 뮤지엄 ‘플라스틱: 세상을 다시 만들다’

비트라 디자인 뮤지엄에서 플라스틱의 역사와 미래를 탐구하는 전시 ‘플라스틱: 세상을 다시 만들다 (Plastics: Remaking...

소금물을 식수로 만드는 시스템 디자인

건축가 헨리 글로가우(Henry Glogau)는 칠레 메히요네스 지역의 해안 커뮤니티를 위해 담수화 장치를 겸한 조명디자인을...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