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7-12 | ATM 리디자인

Editor’s Comment

은행 창구 직원의 업무 상당 부분이 ATM으로 옮겨 갔죠. 그렇게 은행의 셀프서비스에 있어 핵심이 된 ATM은 그동안 상당한 발전을 이루었지만, 사용자 인터랙션 면에서도 그랬다고는 말하기 어렵습니다. IDEO는 스페인 은행 BBVA와 함께 ATM의 리디자인에 나섰고, 2년의 개발 과정을 거쳐 2010년 그들의 ATM이 공개되었습니다. 그리고 이듬해 이 기기는 iF 커뮤니케이션 디자인 어워즈 ‘제품 인터페이스’ 부문을 수상했지요.

은행의 자동화기기(Automated Teller Machine)를 리디자인하라. IDEO가 스페인의 은행 BBVA를 위해 새로운 ATM 기기 디자인에 나섰다. 40여 년 전 처음 등장한 이래, ATM은 기능 상의 진화를 거듭하며, 오늘날 은행의 셀프서비스에 있어 핵심이 되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ATM의 개발은 생산업체가 중심이어서, 은행은 기기 카탈로그 가운데 하나를 고르는 식이었다. BBVA와 IDEO는 은행의 셀프서비스를 소비자 요구를 중심으로 리디자인하기로 했다. 

“어떻게 기기를 더욱 자동화할 것인가가 아닌, 어떻게 기계를 더욱 인간화할 것인가.” 사용자의 요구에 기반한 맞춤형 기기 디자인을 위해, IDEO는 그들의 장기인 사용자 관찰 및 인터뷰를 진행하였고, 여기에 기차역 키오스크나 자가주유와 같은 아날로그 셀프서비스에 대한 분석도 병행하였다. 

공개된 새 ATM 기기는 확실히 훨씬 간결하다. 19인치의 터치스크린 상에서 모든 입력과 처리가 진행되며, 화면에는 언제나 현재의 거래 과정만이 담긴다. 기계는 기존과는 달리 기다리는 사람들의 줄과 90도 각도를 이루어 설치된다. 여기에 불투명 패널까지 더해져, 혹여 어깨 너머로 정보가 새어 나갈 가능성을 줄였다. 

쉽고, 안전하며, 단순한 ATM. 새 기기는 올해 초 마드리드의 BBVA 다섯 개 지점에 시범 설치되었다. BBVA 측은 앞으로 스페인은 물론, 멕시코, 남미, 미국 등 새 기기를 확대 설치할 계획이라고. 


www.ideo.com/work/featured/bbva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7-05-17 | 〈월페이퍼*〉, 100개의 표지

2007년 오늘의 뉴스는 영국의 잡지 <월페이퍼*>의 ‘표지’ 이야기입니다. 100번째 잡지 발행을 맞아, 총 100가지의 표지들을 돌아보는 갤러리를 열고, 그 중 최고의 표지가 무엇인지를 <월페이퍼*>를 만드는 이들에게 묻고 또 <월페이퍼*>를 보는 이들에게 물었습니다. 아쉽게도 이제는 표지 모음 갤러리도, 독자 투표 페이지도 사라지고 없지만, 여기 스태프들이 꼽은 다섯 개의 표지는 남았습니다.

2009-10-07 | 혼다 EV-N 콘셉트

2009 도쿄 모터쇼에서 혼다가 선보인 전기차 콘셉트 ‘EV-N’를 소개합니다. 전기차의 낯설음을 왕년의 클래식 경차 ‘N360’을 닮은 디자인으로 완화하였달까요. 사실 2009년은 최초의 양산형 전기차 닛산 ‘리프’가 출시되기 1년 전이고 테슬라의 ‘모델 S’가 출고되기 3년 전이니, 전기차 양산의 시대가 목전에 와 있었던 시점이었습니다. 그러나 혼다가 첫 양산 전기차를 내놓기까지는 그로부터 12년의 세월이 걸렸습니다. ‘EV-N’에서 ‘어번 EV’ 콘셉트를 거쳐, 2020년 마침내 혼다 최초의 전기차 ‘혼다-e’가 탄생했습니다.

의미 있는 해체: 버려지는 스카프의 변신

네덜란드에서 활동하는 싱가포르의 텍스타일 디자이너 애너벨 포(Anabel Poh)가 생산과정에서 버려지는 스카프를 해체하고 재구성하는 ‘의미...

2010-09-08 | 로고 여행자

세계 어디에서나 마주칠 만한 눈에 익은 로고들이 한 도시의 풍경을 만들어냅니다. 이름하여 ‘로고 여행자’는 핀란드의 리스토-유시 이소파칼라가 로고로 그려낸 도시 풍경 시리즈입니다. 12년 전 오늘의 기사에서는 그중에서도 파리의 정경이 소개되었죠. 에펠탑, 루브르 박물관, 물랭 루즈, 개선문 등 도시의 랜드마크가 수백 개의 로고로 구현되었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