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5-24 | 런던의 새 버스

Editor’s Comment

런던의 상징이었던 이층버스가 새롭게 태어났습니다. 2005년 12월 9일 루트마스터가 마지막으로 정규 노선 주행을 마친 지 약 5년 만에, ‘런던의 새로운 버스’의 모습이 공개되었습니다. 헤더윅 스튜디오가 디자인한 이 새로운 루트마스터는 2012년부터 런던의 거리를 달렸는데요. 하지만 생각보다 이른 2017년 런던시가 가격 문제를 이유로 뉴 루트마스터의 구입을 중단하였고, 그 자리는 헤더윅 스튜디오의 디자인에 바탕을 둔 또 다른 ‘새’ 루트마스터가 이어 받았습니다. 

런던의 명물이었던 이층버스가 21세기를 맞아 환골탈태에 나선다. 런던 시는 2008년 ‘런던을 위한 새로운 버스’ 공모전을 개최하는 등 새 버스 도입을 위한 준비를 진행해왔고, 2010년 1월 라이트버스(Wrightbus) 사와 새 버스의 디자인 및 생산 계약을 체결하며, 본격적인 개발 단계에 돌입했다. 그리고 지난 17일, 새 버스의 최종 디자인 모습을 드러냈다. 

런던교통국(Transport for London)과 라이트버스(Wrightbus)사는 헤더윅 스튜디오(Heatherwick Studio)를 디자인 파트너로 영입, 새로운 디자인의 버스 모델을 선보였다. 새 버스는 친환경과 미래적 디자인이라는 두 가지 목표에 초점을 맞추었다. 공개된 최종 모델은 첨단의 친환경 기술을 채택한 하이브리드 버스로서, 일반 디젤 이층버스보다 연료 효율성이 40%나 높고, 기존의 다른 하이브리드 버스와 비교해도 연료 효율이 15% 높다. 

헤더윅 스튜디오는 루트마스터의 전통에 기반하여, 버스에 미래적인 외관을 선사했다. 유리창 부분이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하는 바, 전면부의 비대칭 디자인과, 사선을 이루는 측면 및 후면의 유리창 디자인이 버스 전반에 새로운 인상을 부여한다. 새 버스에는 두 개의 층계와 두 개의 출입구가 배치되어 있다. 여기에 루트마스터의 개방형 플랫폼을 더해 승하차 편의를 강화하였으며, 동시에 전통과의 공존을 도모했다. 

“21세기 런던의 상징.” 런던 시는 새 버스가 새로운 세기, 런던의 또 다른 명물로 자리잡길 기대하고 있다. 런던의 새로운 버스는 내년 첫 프로토타입 생산을 앞두고 있으며, 런던 올림픽이 개최되는 2012년부터 운행을 시작한다. 

www.tfl.gov.uk
www.london.gov.uk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9-09-01 | 2009 인덱스 어워드 ‘일’ 부문 수상작: kiva.org

1년 전 오늘 인덱스 어워드의 ‘놀이’ 부문 수상작에 이어, 이번에는 ‘일’ 부문을 수상한 kiva.org를 다시 만나봅니다. 키바는 마이크로 파이낸스 사이트입니다. 삶을 바꾸기 위한 씨앗 자금이 필요한 사람과 이에 돈을 빌려줄 사람을 연계합니다. 한 사람이 빌려줄 수 있는 최대 금액은 25달러. 물론 기부가 아니라 엄연한 대출입니다. 그렇게 모인 금액이 누군가에게는 배달용 밴을 구입 대금이, 누군가의 대학교 학비가, 누군가에게 여성 수공예인을 한 명 더 채용할 자금이 되죠. 키바는 지금도 운영 중이고, 대출 상환률은 96%이라고 합니다. 

2006-08-08 | 매그넘 인 모션

제2차세계대전이라는 가공할 전쟁이 끝나고 2년 뒤, 4인의 사진가가 사진가들에 의한 사진가들을 위한 협동조합을 설립했습니다. 매그넘 포토스의 사진가들은 이후 세상의 사건, 사람, 장소, 문화를 기록하며 강력한 이야기를 전달해왔죠. 2004년 매그넘은 ‘매그넘 인 모션’을 통해, 사진에 디지털 스토리텔링을 더해, 21세기의 포토 에세이를 전하려 했습니다. 비록 매그넘 인 모션은 2008년까지만 운영되었지만, 대신 매그넘 인 모션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였던 클로딘 보글린이 모아둔 ‘매그넘 인 모션 압축판’을 덧붙여봅니다.

2007-07-18 | 뉴 디자이너스 2007

2007년 오늘은 영국 ‘뉴 디자이너스’ 전시에서 주목받은 두 개의 전시작을 소개했습니다. 1985년 시작된 뉴 디자이너스는 이제 졸업을 앞둔 혹은 디자이너로서의 첫 해를 보낸 젊은 디자이너들의 작업을 한자리에서 선보이는 행사입니다. 베선 그레이, 제이 오스거비, 리 브룸 같은 이들도 뉴 디자이너이던 시절, 이 전시에 참여한 바 있죠. 올해의 행사는 바로 얼마 전인 7월 9일 막을 내렸습니다.

2008-07-04 | 살집 있는 소파

매년 개최되는 D&AD 어워즈에는 학생부문이 있습니다. 지금으로부터 14년 전인 2008년의 D&AD 학생부문 주제는 가구였는데, 그도 그럴 것이 후원사가 비트라였거든요. 후원사 측이 요청한 공모의 개요는 다음과 같았습니다. 새 ‘비트라 에디션’ 가구에서 영감을 얻은, 그러면서도 상업적 제약에서 벗어나 가구 디자인의 경계를 밀어붙인 그런 소파를 디자인할 것. ‘앳원’은 바로 그해의 1등상 수상작입니다. 마치 제니 사빌의 누드화 속 주인공이 소파와 하나가 되어버린 듯한 모습의 의자였죠.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