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5-18 | 테크노크래프트

Editor’s Comment

퓨즈프로젝트의 디자이너 이브 베하가 큐레이터가 되어 18개월 간 동시대 ‘만들기(making)’의 양상을 들여다 보았습니다. 크라우드소싱, 플랫폼, 청사진, 해킹, 미완성, 모듈이라는 여섯 개의 키워드를 통해서 말이죠. 2010년 YBCA에서 열린 전시회 ‘테크노크래프트’ 소식입니다.

샌프란시스코 예르바 부에나 미술센터(YBCA; Yerba Buena Center for the Arts)가 주목할 만한 디자인 전시회를 준비 중이다. ‘테크노크래프트(TechnoCRAFT)’는 생산자와 소비자의 경계를 지우는 디자인계 경향을 다루며, 대량생산의 시대, 몰개성의 상품들 속에서 다시금 부상하는 ‘개인성’을 주제로 삼았다. 

핵심은 만들기(making)의 귀환이라 할 수 있다. 대량생산사회의 등장은 곧 대량소비사회의 등장을 의미했다. 이를 기점으로 개인은 소비자로서, 무엇인가를 만드는 대신 만들어진 물건을 사는 사람이 되었다. 만들기의 전통은 공예와 같은 이름으로 소수에게만 남아 있다. 이러한 구도가 여전히 지배적이라 할지라도, 최근 다시금 되살아나는 ‘만들기’의 움직임이 심상치 않다. 

기업들은 개인화, 맞춤화를 통해 대량생산사회 속에 개성의 공간을 마련하는 중이다. 더 나아가 디자인계에서는 만들기의 새로운 의미를 공유하는 움직임들이 등장했다. 소셜네트워킹, 오픈소스 테크놀로지와 같은 사회적, 기술적 트렌드를 배경으로, 만들기라는 행위의 아이디어와 도구가 더욱 더 많은 사람들에게 확산되고 있다.

‘테크노크래프트’는 디자인과 시장에서 진행되는 만들기의 움직임에 주목한다. 전시는 여섯 가지 주제들로 구성된다. 온라인 티셔츠 숍 스레드리스(Threadless)의 사례에서 보듯, ‘크라우드소싱(Crowdsourcing)’은 집단의 선택과 재능을 디자인 개발 과정 속에 끌어 들인다. 한편 푸마의 몽골리안 바비큐(Monglian Barbeque)처럼 사람들에게 제품의 생산 또는 맞춤화를 위한 도구를 제공하는 곳도 있다. ‘플랫폼(Platforms)’ 섹션에서는 오픈 소프트웨어 기반의 플랫폼을 만들어내는 디자이너들의 작업을 보여준다.

‘청사진(Blueprints)’은 완제품 대신 아이디어를 제공 또는 판매하는 디자이너들의 작업을 다룬다. 엔초 마리의 1974년도 프로젝트, ‘자급자족 디자인(Autoprogettazione)’은 그 대표적인 사례다. ‘해킹(Hacks)’ 역시 흥미로운 경향 가운데 하나다. 해킹은 디자인계에서 기존 디자인의 변용 행위라는 의미로 통용된다. 사용자들이 일상제품을 마음대로 변형시켜, 기존 제품에 새로운 모습 또는 기능을 부여하는 사례들은 가구에서 악기, 자전거, 아이폰 등 다양한 범위에서 이뤄지고 있다.

임스 해킹(Eames Hack)의 유아용 식탁 의자

한편 의도적으로 완성을 미룬 디자인도 주요한 경향 가운데 하나다. ‘미완성(Incompletes)’은 사용자를 위한 여지를 미리 남겨둔 디자인들을 다룬다. 완성은 사용자의 손에 달려 있다. 마레인 판데르 폴이 드로흐를 통해 선보인, ‘두 힛’ 의자처럼 말이다. 전시의 마지막 주제는 ‘모듈(Modules)’이다. 지적으로 설계된 모듈은, 깜짝 놀랄 만한 다양성을 만들어낸다. 크바드라트를 통해 출시된 부룰렉[iii] 형제의 ‘구름’은 모듈식 디자인의 멋진 사례 가운데 하나다.

로낭 & 에르완 부룰렉(Ronan & Erwan Bouroullec), ‘구름(Clouds)’, 크바드라트(Kvadrat)

예르바 부에나 미술센터는 이번 전시를 위해 산업디자이너 이브 베하(Yves Behar)를 큐레이터로 초빙했다. 전시기획자로서의 이브 베하의 선택을 살펴볼 수 있다는 점 역시 ‘테크노크래프트’의 묘미일 것이다. 전시는 7월 11일 개막한다.

www.ybca.org

© designflux.co.kr


[i] 번역 수정: 자가디자인 → 자급자족 디자인

[ii] 표기 정정: 마레인 판 더 폴 → 마레인 판데르 폴

[iii] 표기 정정: 부훌렉 -> 부룰렉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5-24 | 그의 문

디자이너 김희원은 여러 장소의 문과 창문을 사진에 담아왔습니다. ‘티 포르타’는 그중 문에 관한 작업입니다. 여러 갤러리와 뮤지엄에서 마주한 문의 풍경을 찍고, 그 모습을 다른 장소의 문에 옮겼습니다. 2010년 ‘푸오리 살로네’의 경우에는 밀라노 엔하우 호텔의 객실 문 위였고요. 오늘의 소식은 김희원의 ‘티 포르타’입니다.

2010-05-20 | 바바라 크루거의 런던 지하철 노선도

2010년 5월 21일 이후 런던의 지하철역에서 포켓형 노선도를 집어들었다면, 표지에서 어딘가 이상한 점이 눈에 띄었을 것입니다. 노선도의 모습은 그대로인데, 역의 이름이 다릅니다. 가령 피카딜리 서커스 역은 ‘역설’, 웨스트민스터 역은 ‘이성’, 러셀 스퀘어 역은 ‘의심’, 템플 역은 ‘웃음’이 되었습니다. 바바라 크루거는 런던 도심의 지하철역에 어떤 상태, 개념, 감정의 단어를 붙였고, 그렇게 바뀐 노선도는 마음의 여정을 그린 마인드맵처럼 보이기도 합니다. (...)

2007-04-12 | 독일, 복제품 전시관 오픈

표절, 도용, 복제라는 오랜 문제에 대해 아예 그런 제품을 시상하고 전시하는 방식으로 불명예를 안기는 단체가 있습니다. 2007년 오늘자 뉴스는 독일의 ‘표절 방지를 위한 행동’이 연 표절 제품 전시관 소식입니다.

2007-06-08 | 올리베티 프린터 컬렉션

지난 4월 11일은 아드리아노 올리베티의 탄생 120주년이 되는 날이었습니다. 창업자인 아버지 카밀로 올리베티의 뒤를 이어 우리가 아는 ‘그 올리베티’의 모습을 만든 인물입니다. 디자인 평론가 앨리스 로스손은 그가 “현대 디자인만이 아니라 복지 자본주의의 기업 모델을 확립했다”고 말합니다. 전후 이탈리아 산업 디자인을 대표하는 이름이었던 올리베티는 현재 사뭇 다른 모습으로 텔레콤 이탈리아의 산하에 있습니다. 오늘의 소식은 2007년 과거의 영화를 재현하려는 듯 쟁쟁한 디자이너들과 함께 선보였던 올리베티의 프린터들 이야기입니다. 심지어 재스퍼 모리슨의 프린터는 그 이름마저 ‘리네아(Linea)’였지요.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