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4-26 | HP, 3D 프린터 출시

Editor’s Comment

2010년 HP는 스트라타시스와의 제휴로 3D 프린터 시장에 진출합니다. 2010년 4월 26일의 뉴스는 HP가 처음으로 선보인 3D 프린터 2종에 관한 소식입니다. 돌아보면 2000년대는 3D 프린팅 기술의 발전과 기기의 대중화가 속도를 내는 가운데, 모형이나 시제품의 쾌속 제작을 넘어 기술의 가능성을 시험하는 시도가 활발했던 시기입니다. 가령 2006년 프론트의 ‘스케치’ 가구 시리즈처럼요. 이제 3D 프린팅 기술의 활용 사례는 제품에서 건축에까지 더욱 넓게 더욱 자주 만나볼 수 있습니다.

“2D 프린터로 3D 제품을 디자인하는 수백만 명의 디자이너들이 있다.” 올해 초 HP는 스트라타시스[i] (Stratasys)와의 제휴를 발표하며, 3D 프린터 시장 진출을 공식화했다. 그 첫 번째 제품들이 5월 유럽에서 첫 선을 보인다 ‘HP 디자인젯 3D’과 ‘HP 디자인젯 컬러 3D’, 두 가지 모델이 내달부터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스페인, 영국 등 다섯 개 국가에서 먼저 시판된다.

‘HP 디자인젯 3D’는 스트라타시스가 보유한 FDM(Fused Deposition Modeling) 기술에 기반한 제품이다. 플라스틱 층을 쌓아 올려 입체를 구성하는 방식으로, 소재로는 ABS 플라스틱을 사용한다. 출시된 모델 가운데는 컬러 출력 모델이 포함된 바, 아이보리 기본 컬러 이외에도 검정, 빨강, 올리브그린 등 총 8가지 색상으로 결과물을 출력할 수 있다.

깔끔한 사무실용 3D 프린터. HP는 제품의 작동을 자동화하여 누구나 쉽게 사용할 수 있다고 덧붙인다. 제품의 가격은 13,000유로. 한화로 약 1,900만원 수준이다. 아직까지 만만치 않은 가격대로, 개인 사용자보다는 기업, 학교 등에 적합한 제품이라 하겠다. 하지만 3D 프린터의 가격 장벽이 해를 거듭하여 낮아진다는 점을 감안하면, 향후 몇 년 안에 개인용 3D 프린터의 양산도 기대해 볼 만 하다.

www.hp.com
www.stratasys.com

ⓒ designflux.co.kr


[i] 스트래터시스에서 스트라타시스로 표기를 정정합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7-04-30 | 벌들의 도움으로

쾌속조형의 반대에 서 있는 완속조형의 사례. 혹은 동물의 힘을 빌린 디자인. 토마시 하브스딜의 ‘벌들의 도움으로’는 일주일 동안 4만 마리의 꿀벌이 빚어낸 꽃병입니다. 하이테크와 대비되는 로우테크, 인간의 공예가 아닌 동물의 공예. 또 꽃을 매개로 한다는 점에서 벌과 꽃병은 멋진 한 쌍이기도 하지요.

2007-07-12 |〈뉴욕타임스〉의 비범한 간판

2007년 <뉴욕타임스>는 근 100년 가까이 머물던 웨스트 43번가 229번지를 떠나 새 건물로 이사합니다. 렌초 피아노가 설계한 52층의 유리 타워로요. 이제부터 이곳이 <뉴욕 타임스>의 본사임을 알릴 대형 간판이 필요했습니다. 건물의 조형미를 훼손하지 않으면서 뉴욕의 까다로운 조닝 규정도 지킬 간판의 디자인 작업은 펜타그램의 몫이었습니다. ‘10,116 포인트 크기’의 로고가 어떻게 신축 타워의 파사드에 안착하였는지, 14년 전 오늘의 뉴스에서 만나봅니다.

2010-04-22 | 덴버 ‘B-사이클’

2010년 덴버가 도시 차원의 공유 자전거 프로그램을 도입했습니다. B-사이클 사와 손잡고 도시 곳곳에 대여소와 공유 자전거를 설치했지요. 당시에도 공유 자전거는 그리 새로운 일은 아니었습니다. 새롭다면 그것이 자동차의 나라라고 해도 좋을 미국의 소식이었다는 점이랄까요. 2010년 지구의 날에 달리기 시작한 덴버 B-사이클은 덴버 시민의 유용한 발이 되었습니다. 하지만 비판도 있었습니다. 보관소가 주로 백인들이 사는 살림 넉넉한 동네에 설치되어, 막상 이용해야 할 사람과 지역을 외면했다는 것입니다. 덴버 B-사이클은 2020년 1월 운영이 종료되었습니다. B-사이클만이 아닌 여러 업체의 경쟁 입찰 방식으로 하이브리드 자전거, 스쿠터 등으로 프로그램을 전환하겠다는 시의 결정에 따른 결과입니다.

2010-07-15 | 이번에는 세라믹

전기주전자와 세라믹의 만남. 프랑스의 엘리움 스튜디오가 디자인한 로벤타의 ‘세라믹 아트’입니다. 도자기와 찻주전자는 본래 친연하지만, 그것이 전기주전자일 때에는 이야기가 달라지겠지요. 엘리움 스튜디오는 엘라스토머 소재의 도움을 받아 세라믹과 가전의 안전한 동거를 성취했습니다. 오늘자 뉴스는 현대 도자 산업의 성취와 가능성을 다루었던 전시회 ‘오브제 팩토리’ 이야기와 함께 보아도 좋겠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