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4-26 | HP, 3D 프린터 출시

Editor’s Comment

2010년 HP는 스트라타시스와의 제휴로 3D 프린터 시장에 진출합니다. 2010년 4월 26일의 뉴스는 HP가 처음으로 선보인 3D 프린터 2종에 관한 소식입니다. 돌아보면 2000년대는 3D 프린팅 기술의 발전과 기기의 대중화가 속도를 내는 가운데, 모형이나 시제품의 쾌속 제작을 넘어 기술의 가능성을 시험하는 시도가 활발했던 시기입니다. 가령 2006년 프론트의 ‘스케치’ 가구 시리즈처럼요. 이제 3D 프린팅 기술의 활용 사례는 제품에서 건축에까지 더욱 넓게 더욱 자주 만나볼 수 있습니다.

“2D 프린터로 3D 제품을 디자인하는 수백만 명의 디자이너들이 있다.” 올해 초 HP는 스트라타시스[i] (Stratasys)와의 제휴를 발표하며, 3D 프린터 시장 진출을 공식화했다. 그 첫 번째 제품들이 5월 유럽에서 첫 선을 보인다 ‘HP 디자인젯 3D’과 ‘HP 디자인젯 컬러 3D’, 두 가지 모델이 내달부터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스페인, 영국 등 다섯 개 국가에서 먼저 시판된다.

‘HP 디자인젯 3D’는 스트라타시스가 보유한 FDM(Fused Deposition Modeling) 기술에 기반한 제품이다. 플라스틱 층을 쌓아 올려 입체를 구성하는 방식으로, 소재로는 ABS 플라스틱을 사용한다. 출시된 모델 가운데는 컬러 출력 모델이 포함된 바, 아이보리 기본 컬러 이외에도 검정, 빨강, 올리브그린 등 총 8가지 색상으로 결과물을 출력할 수 있다.

깔끔한 사무실용 3D 프린터. HP는 제품의 작동을 자동화하여 누구나 쉽게 사용할 수 있다고 덧붙인다. 제품의 가격은 13,000유로. 한화로 약 1,900만원 수준이다. 아직까지 만만치 않은 가격대로, 개인 사용자보다는 기업, 학교 등에 적합한 제품이라 하겠다. 하지만 3D 프린터의 가격 장벽이 해를 거듭하여 낮아진다는 점을 감안하면, 향후 몇 년 안에 개인용 3D 프린터의 양산도 기대해 볼 만 하다.

www.hp.com
www.stratasys.com

ⓒ designflux.co.kr


[i] 스트래터시스에서 스트라타시스로 표기를 정정합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6-08-16 | 헬베티카 50주년 기념 다큐멘터리

2006년 8월, 게리 허스트윗은 이후 ‘디자인 3부작’의 시작이 될 다큐멘터리의 후반 작업에 한창이었습니다. 다가오는 2007년 ‘헬베티카’의 탄생 50주년을 맞아, 그는 어떻게 이 하나의 서체가 전 세계 생활 풍경의 일부가 되었는지를, 세계 곳곳에 거주하는 헬베티카의 모습과 디자이너들의 인터뷰를 통해 담아냅니다. <헬베티카>는 2009년 디자인플럭스와 한국디자인문화재단이 연 작은 영화제의 상영작이기도 했는데요. 신작과 함께 게리 허스트윗 감독이 한국을 찾아, <헬베티카>와 <오브젝티파이드> 두 편의 작품으로 극장에서 관객과 만났습니다.

2010-07-30 | 전기차 충전기 ‘블링크’

자동차 업계가 내연기관과의 예정된 이별을 대비하느라 분주한 요즘, 이제 전기차를 거리에서 마주치는 일도 자연스럽고, 전기차의 주유소라 할 충전소도 익숙해졌습니다. 오늘 소개할 뉴스는 지금으로부터 11년 전 등장한 전기차 충전기입니다. 에코탤리티는 프로그 디자인과 함께 충전기 ‘블링크’를 선보였는데요. 가정용은 계량기를, 공공용은 주유기를 닮은 디자인이 인상적입니다. 그 때만 해도 충전기란 낯익은 것의 외양을 빌려야 했구나 싶기도 하고요. 

2010-03-08 | 잘라 붙이기

“아이디어들의 거대한 패치워크.” 네덜란드의 디자이너 키키 판 에이크가 2010년 선보인 ‘컷 & 페이스트’입니다. 각기 보면 평범한 물건이고 익숙한 소재들이지만, 그것들을 ‘잘라 붙이는’ 만들기의 과정을 거쳐 7개의 흥미로운 혼성의 사물이 탄생했습니다.

2008-05-02 | 가구로 다시 만나는 그녀, 발렌티나

무성영화 시대의 배우 루이즈 브룩스를 빼어닮은, 핫셀블라드를 든 사진가인 그녀는 관능, 희열, 백일몽, 사도마조히즘의 위험한 여정을 걸어왔습니다. 이탈리아의 만화가 귀도 크레팍스의 대표작 〈발렌티나〉의 이야기입니다. 1965년에 태어난 발렌티나 시리즈는 1980년에 막을 내렸고, 작가 귀도 크레팍스도 2003년 세상을 떠났지만, 이 유명한 여인은 책을 떠나 2008년에는 가구의 모습으로 2017년에는 벽지의 모습으로 다시 찾아왔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