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4-15 | 마르턴 바스의 ‘실시간’, 아이폰 속으로

Editor’s Comment

2009년 마르턴 바스는 영화의 형식을 한 시계를 가지고 밀라노를 찾았습니다. 시간의 매체로 시간의 기계를 구현한 셈이었지요. ‘실시간’ 시리즈는 비록 외장 하드드라이브의 몸체를 가졌으되, 12시간 러닝타임의 영상으로 시간을 표현한 어엿한 시계 세 가지로 구성되어 있었습니다. 그리고 이듬해 ‘실시간’ 중 하나가 아이폰 앱 형태로 다시 찾아왔으니, 이름하여 ‘아날로그 디지털 시계’입니다.

마르턴 바스의 2009년 작 ‘실시간(Real Time)’ 시리즈 중 하나가 아이폰 애플리케이션이 되어 찾아온다. ‘아날로그 디지털 시계(Analog Digital Clock)’는 전형적인 ‘디지털’ 시계의 모습이지만, 실제로 시간이 뒤에 있는 사람의 힘으로 표현된다는 점에서 ‘아날로그’ 시계이기도 했다. 

때로 시계 속의 사람은 숫자 세 개를 모두 바꿔야 하고, 그런 의미에서 60초가 지나면 재깍 숫자가 변하는 정확한 시계와는 거리가 멀다. 하지만 시각이 ‘완성’되기를 기다리는 것이야말로 이 시계의 묘미다. 사용자는 잠깐 현재 시각을 확인하는 대신, 숫자가 ‘변하는’ 순간을 지켜보고 싶어질 것이며, 숫자보다 숫자 창 너머로 어른대는 사람의 그림자에 시선을 빼앗길 지도 모른다. 말하자면 마르턴 바스의 시계는 다른 방식으로 시간을 지켜보도록 한다. 

HD 영상으로 외장 하드드라이브에 담겨 판매되었던 이 시계가 이번에는 아이폰 애플리케이션 버전으로 판매된다. 미술관과 수집가들이 사랑해 마지 않는 그의 디자인을 1달러에 즐길 수 있게 된 셈이다. 이번 ‘아날로그 디지털 시계’ 애플리케이션은 마르턴 바스와 스바로브스키 프로덕션이 함께 개발하였다. 

www.maartenbaas.com
www.svarovsky-productions.com
[iTunes store] Analog Digital Clock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7-11-05 | 샤넬 모바일 아트 컨테이너

샤넬을 상징하는 그 퀼팅백에서 영감을 얻은 동시대 미술 작품들을 싣고 세계를 여행할 컨테이너. 샤넬은 이 ‘모바일 아트’ 컨테이너의 설계를 자하 하디드에게 의뢰하였습니다. 우주선을 닮은 그의 이동식 전시 파빌리온은 2010년까지 세계 여행을 마치고, 2011년 파리 아랍세계연구소 앞마당에 안착하였습니다. 

2010-06-01 | 비즈니스 분야 창의인사 100인

2009년부터 매년 미국의 <패스트 컴퍼니> 매거진은 비즈니스계에서 가장 창의적인 인사 100명을 선정해 발표해왔습니다. 정확히 말하면 2019년까지라고 해야겠군요. 2020년부터는 기획에서 ‘100’이라는 숫자를 지웠고, 그리하여 2020년의 명단은 74인의 이름으로 채워졌습니다. 오늘의 뉴스는 2010년, 그러니까 두 번째 100인 명단입니다. 레이디 가가, 에디 큐, 엘리자베스 워런, 나카무라 시로, 라이언 머피…로 시작하는 명단 중간중간 익숙한 디자인, 건축 분야의 인물들이 눈에 띕니다.

2010-05-31 | 팬톤 호텔

팬톤의 컬러칩은 팬톤의 주력 상품이기도 하지만, 자체로 팬톤을 상징하는 디자인 자산이기도 하죠. 컬러칩의 모양새는 팬톤과의 ‘협업’을 원하는 여러 브랜드의 제품에 널리 활용되고, 또 팬톤의 자체 라이프스타일 소품군의 기반이기도 합니다. 2010년 팬톤은 브뤼셀에 호텔을 열며, 소위 ‘팬톤 유니버스’를 소품에서 공간으로 확대했습니다. 다만 더 이상 팬톤 호텔을 방문할 수는 없으니, 팬톤이 떠나고 이미 다른 호텔이 운영 중입니다.

2010-07-26 | 빠이롯트 핸드라이팅

활자가 등장하기 전까지, 글자는 곧 손글씨와 동의어였습니다. 문자에 형태를 부여하는 것은 필기구를 쥔 손이었고, 글자와 손의 주인은 일대일의 대응 관계를 가지고 있었습니다. 육필이라는 말이 존재하듯이요. 하지만 글씨를 쓰는 손 대신 자판을 치는 손이 우세해졌고, 심지어 글자마저 지면을 떠나고 서체마저 물리적 몸체를 벗어나 디지털화된 지 오래입니다. 그러한 와중에 ‘손글씨 디지털 폰트’ 류가 글씨 쓰는 손과 자판을 치는 손의 공존을 도모하기도 합니다. 12년 전 오늘의 소식 ‘빠이롯트 핸드라이팅’도 그랬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