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4-15 | 마르턴 바스의 ‘실시간’, 아이폰 속으로

Editor’s Comment

2009년 마르턴 바스는 영화의 형식을 한 시계를 가지고 밀라노를 찾았습니다. 시간의 매체로 시간의 기계를 구현한 셈이었지요. ‘실시간’ 시리즈는 비록 외장 하드드라이브의 몸체를 가졌으되, 12시간 러닝타임의 영상으로 시간을 표현한 어엿한 시계 세 가지로 구성되어 있었습니다. 그리고 이듬해 ‘실시간’ 중 하나가 아이폰 앱 형태로 다시 찾아왔으니, 이름하여 ‘아날로그 디지털 시계’입니다.

마르턴 바스의 2009년 작 ‘실시간(Real Time)’ 시리즈 중 하나가 아이폰 애플리케이션이 되어 찾아온다. ‘아날로그 디지털 시계(Analog Digital Clock)’는 전형적인 ‘디지털’ 시계의 모습이지만, 실제로 시간이 뒤에 있는 사람의 힘으로 표현된다는 점에서 ‘아날로그’ 시계이기도 했다. 

때로 시계 속의 사람은 숫자 세 개를 모두 바꿔야 하고, 그런 의미에서 60초가 지나면 재깍 숫자가 변하는 정확한 시계와는 거리가 멀다. 하지만 시각이 ‘완성’되기를 기다리는 것이야말로 이 시계의 묘미다. 사용자는 잠깐 현재 시각을 확인하는 대신, 숫자가 ‘변하는’ 순간을 지켜보고 싶어질 것이며, 숫자보다 숫자 창 너머로 어른대는 사람의 그림자에 시선을 빼앗길 지도 모른다. 말하자면 마르턴 바스의 시계는 다른 방식으로 시간을 지켜보도록 한다. 

HD 영상으로 외장 하드드라이브에 담겨 판매되었던 이 시계가 이번에는 아이폰 애플리케이션 버전으로 판매된다. 미술관과 수집가들이 사랑해 마지 않는 그의 디자인을 1달러에 즐길 수 있게 된 셈이다. 이번 ‘아날로그 디지털 시계’ 애플리케이션은 마르턴 바스와 스바로브스키 프로덕션이 함께 개발하였다. 

www.maartenbaas.com
www.svarovsky-productions.com
[iTunes store] Analog Digital Clock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7-02-15 | 건축의 역사, 잡지의 역사

급진의 시대에 태어난 작은 건축 잡지들. 2007년 뉴욕에서 열린 전시회 ‘클립/스탬프/폴드: 급진적 건축 리틀 매거진 196x – 197x’의 이야기입니다. 전시는 1962년부터 1979년까지의 시간선 위에 폭발했던 작은 잡지들의 역사를 재조명합니다. 참고로 전시는 2010년 동명의 서적 출간으로도 이어졌습니다. 

2010-01-07 | OMA, 코펜하겐 기후변화회의의 실패를 말하다

1995년 처음 열린 국제연합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 COP가 벌써 26차를 지났습니다. 지난 11월 글래스고에서 개최된 COP26은 그러나 기대 이하에 그쳤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석탄발전의 단계적 폐지라는 목표는 감축으로 완화되었고, 결국 탈석탄 성명에는 미국, 인도, 중국, 호주, 일본 등 석탄 의존도가 높은 국가들의 서명이 빠졌습니다. 문제는 초국가적인데 해결의 단위는 국가라는 점이 문제일까요? 2009년 COP15의 ‘실패’에 관해 OMA의 레이니어르 더 흐라프는 그렇다고 보았습니다. 

2010-12-23 | 음악을 보다

비발디의 바이올린 협주곡 〈사계〉가 네 장의 포스터로 옮겨졌습니다. 모트스튜디오의 라이아 클로스는 음악이라는 정보를 시각화하는 시스템 프로토타입을 개발하였고, 이를 바탕으로 〈사계〉의 바이올린 선율과 리듬, 하모니를 도형과 색상으로 옮긴 인포메이션 그래픽을 선보였습니다. 

2007-02-21 | 머리카락으로 그린 일상

빅토리아 시대 기억을 위한 장신구의 전통을 현대적으로 되살려, 일상의 사소한 순간들을 기념합니다. 그것도 머리카락으로요. 미국의 공예 작가 멜라니 빌렌커는 다갈색 머리카락 한올 한올로 조용하고 평범한 장면들을 기억할 만한 순간으로 바꿔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