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2-24 | 메타볼리시티

Editor’s Comment

농사를 지으려면 토지가 필요하지만, 도시에서 토지는 값비싼 자산입니다. 그럼에도 도시에서 작게나마 기르는 기쁨을 텃밭의 형식으로 가꾸는 사람들도 적지 않지요. 더 나아가 도시 안에 들어선 공장형 스마트팜도 낯설지 않은 요즘입니다. 2010년 오늘 소개한 스튜디오 루프의 ‘메타볼리시티’는 도시를 위한 수직형 텃밭 제안입니다. ‘바이오루프’라는 지지대를 통해 텃밭을 도시 건축 환경의 일부로 만들어냈죠. 

도시에 다시 초록빛을. 옥상 공원을 지닌 빌딩도 잔디 지붕을 얹은 집도 그러한 시도 가운데 하나다. 도시 농경은 자연에 대한 동경에서 한 발 더 나아간다. 먹거리를 소비하는 대신 먹거리를 생산하는 도시 생활이 가능할까? 

올해 초 5.5 디자이너스는 도시 속 숨은 먹거리 찾기에 관한 안내서를 내놓은 바 있다. 그들은 도시가 소비의 공간만은 아니라는 사실을 기괴한 방식으로 전했다. 스튜디오 루프(Studio Loop.pH)는 ‘메타볼리시티(MetaboliCity)’ 프로젝트를 통해 비슷한 메시지를 보다 ‘생산적인’ 방식으로 전한다. 

‘메타볼리시티’는 한 마디로 도시형 텃밭 프로젝트다. 스튜디오 루프는 도시 환경에 적합한 ‘수직형’ 텃밭을 만들어냈다. ‘바이오루프(BioLoops)’는 식물이 타고 올라갈 수 있는 지지대다. 건축의 비계와, 텍스타일 기법, 기하학적 지식이 결합된 모듈식 지지대로, 기본 유닛들을 연결하여 늘려가면 텃밭 역시 점점 자라난다. ‘바이오루프’를 건물 외벽에 설치한다면, 아마도 거대한 초록 파사드가 탄생할 것이다. 

all images courtesy of Hae-Sook Yang

스튜디오 루프는 ‘메타볼리시티’ 프로젝트를 위해 2008년 런던 곳곳에 ‘바이오루프’를 설치하여 결실을 준비했다. 하버대셔 에스테이트, 쇼디치 트러스트 등의 주거 지역을 비롯해, 세인트 루크스 지역 센터, 그리고 제이미 올리버의 레스토랑 피프틴, 기업 nfp시너지 등에 텃밭이 생겨났고, 디자이너와 주민들이 함께 일군 먹거리들은 2009 런던 디자인 페스티벌에서 공개되었다. 

‘메타볼리시티’는 계속해서 성장하고 있다. 내달 개최되는  에코빌드에 이어, 5월에는 대서양을 건너 뉴욕으로 향한다. 쿠퍼-휴잇 내셔널 디자인 뮤지엄이 개최하는 디자인 트리엔날레,  ‘왜 지금 디자인인가(Why Design Now?)’에서도 ‘메타볼리시티’의 푸른 비전을 만나볼 수 있다고. 

www.metabolicity.com
www.loop.ph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6-09-14 | 지난 40년 미국 최고의 잡지 표지 40선

2005년 10월 17일, 미국잡지편집인협회는 ‘1965년부터 2005년까지, 지난 40년 역대 최고의 잡지 표지 40선’을 꼽았습니다. 당대와 긴밀하게 호흡하는 잡지 매체의 표지에 담긴 역사 그리고 어떤 표지들이 거둔 탁월한 성취를 확인할 수 있는 좋은 기획이었지요. 디자인플럭스에서는 이 40개의 표지 목록을 몇 가지 키워드를 통해 되돌아보았습니다. 

2007-04-30 | 벌들의 도움으로

쾌속조형의 반대에 서 있는 완속조형의 사례. 혹은 동물의 힘을 빌린 디자인. 토마시 하브스딜의 ‘벌들의 도움으로’는 일주일 동안 4만 마리의 꿀벌이 빚어낸 꽃병입니다. 하이테크와 대비되는 로우테크, 인간의 공예가 아닌 동물의 공예. 또 꽃을 매개로 한다는 점에서 벌과 꽃병은 멋진 한 쌍이기도 하지요.

자원봉사 건축가 네트워크, 폴란드에 우크라이나 난민 쉘터 설치

'자원봉사 건축가 네트워크(Voluntary Architects’ Network)'(이하 'VAN')가 우크라이나 난민을 위한 긴급 대피소를 우크라이나와 인접국인 폴란드에...

태양계로 그려낸 록 음악 계보

다른 분야와 마찬가지로 현대 팝, 록 음악의 계보는 다양한 형식의 다이어그램으로 묘사되어 왔다. 얼마전...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