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12-17 | 〈I. D.〉매거진 폐간

Editor’s Comment

디자인플럭스 1.0이 운영했던 메뉴 중에는 ‘매거진’이 있었습니다. 여기에서 첫 번째로 리뷰한 매거진이 바로 〈I. D.〉 2006년 3/4월호였지요. 그 뒤로 채 4년이 지나지 않아, 전통의 제품 디자인 전문지 〈I. D.〉의 폐간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F+W 미디어는 실물 잡지 발행 중단을 발표하며, ‘애뉴얼 디자인 리뷰’를 중심으로 〈I. D.〉를 온라인으로 전환하겠다는 계획을 밝혔고, 실제로 2011년 6월 비핸스와 제휴하며 온라인 디자인 쇼케이스 형식의 사이트로 재출범했지만, 약 5년 만에 문을 닫으며 다시금 작별을 고했습니다.

<I.D.> 매거진의 55년 역사가 막을 내린다. 12월 15일, 발행사 F+W 미디어가 <I.D.>의 폐간을 공식 발표했다. 1954년 창간된 이래, <I.D.>는 미국의 대표적인 제품디자인 전문 잡지로 자리매김했다. 국내의 제품디자인 학도들 역시 <I.D.>를 탐독했던 기억이 있을 것이다. 하지만 아쉽게도 2010년 1/2월호를 마지막으로, 독자들에게 마지막 인사를 고하게 되었다. 

F+W 미디어는 <I.D.>와 같은 대표적인 브랜드의 폐간 결정이 결코 쉽지 않았지만, 몇 가지 피할 수 없는 요인들이 있었다고 설명한다. 지면 광고 감소가 역시 가장 큰 이유로 꼽힌다. 한편 여기에 온라인 매체, B2B, 기타 수많은 정보 원천들 속에서, 제품디자인 전문지로서 독자들에게 특화된 정보를 제공하기가 더욱 어려워졌다는 점 역시, 폐간 결정의 배경이 되었다. 

다만 <I.D.>의 ‘애뉴얼 디자인 리뷰’는 앞으로도 계속해서 진행된다. 잡지를 폐간하는 대신, 제품디자인 공모전 애뉴얼 디자인 리뷰에 초점을 맞추어, 새 웹사이트를 열 예정이라고. 과거 방대한 수상작들과 미래의 수상작 정보들이 온라인으로 서비스된다. 

F+W 미디어의 발행자 겸 편집 디렉터, 게리 린치가 전하는 마지막 인사. “지난 55년 동안 <I.D.>를 지탱해주셨던 모든 전현직 스태프, 외부 필자, 독자, 광고주 등, <I.D.> 커뮤니티에 감사를 표합니다.” 

www.id-mag.c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숲 속의 회의장

영국 디자이너 에스 데블린(Es Devlin)은 2021년 10월 31일부터 스코틀랜드 글래스고에서 열리고 있는 COP26(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2011-08-01 | 전기 주전자 변주

모두를 위한 동일한 물건을 이상으로 삼는 공산품의 세계에서 특유함은 오차나 불량의 산물입니다. 하지만 그것이 결함이라 해도 거꾸로 매력의 원천이 되기도 하지요. 프랑스의 디자이너 장 밥티스트 파스트레는 전기 주전자라는 물건을 바탕으로 변주를 시도합니다. 가열체, 손잡이, 뚜껑 등 안전과 관련된 요소는 모두 동일하게, 하지만 용기는 형태도 소재도 색상도 달리하지요. 대량생산된 공산품과 유일무이한 무엇 사이. ‘전기 주전자 변주’입니다. 

User Friendly : How the Hidden Rules of Design Are Changing the Way We Live, Work, and Play

<유저 프렌들리>라는 400쪽이 넘는 책부터 시작해 보련다. 한때 무슨무슨 프렌들리 식의 말이 유행했던 터라...

2011-07-28 | 화장실 재발명

“지난 200년 간 그 어떤 혁신도 변기의 발명으로 촉발된 위생 혁명 이상 인명을 구하고 건강을 개선하지는 못했다. 하지만 충분히 나아가지는 못하고, 세상의 1/3까지만 다다랐을 뿐이다.” 세기가 바뀐 지 10년이 지났지만, 우리가 아는 모습의 화장실은 세계 인구 2/3에게는 희귀한 것이고, 아예 화장실이랄 것이 없는 인구도 10억 명에 달합니다. 그 결과는 참혹해서, 5세 이하 어린이의 사망 원인 두 번째가 설사병이며, 매년 1백만 명의 어린이가 적절한 위생 설비가 없어 목숨을 잃습니다. 2011년 빌 & 멜린다 게이츠 재단이 ‘화장실 재발명’ 프로그램을 시작한 이유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