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12-03 | 어느 제지회사의 달력

Editor’s Comment

어느덧 내년의 달력들이 찾아오는 때입니다. 시기에 걸맞게 2009년 오늘은 제지회사의 달력 소식을 전했습니다. 오랜 전통을 자랑하는 이탈리아의 제지회사 페드리고니의 영국 지사에서는 매년 협업을 통해 달력을 선보여왔는데요. 스튜디오 8이 디자인한 2010년도 달력은 글자를 접어 올려 세우는 형태의 일력이었습니다. 참고로 페드리고니의 달력 프로젝트는 2018년부터 ‘페드리고니 365’라는 이름으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제지회사 페드리고니(Fedrigoni) 영국 지사의 2010년도 달력을 소개한다. 작년 ‘시리오 컬러 달력(Sirio Color Calendar)’의 인기에 힘입어, 페드리고니 UK는 올해에도 탁상용 달력 제작에 나섰다. 공개된 2010년도 달력의 모습은 상당히 의외다. 색지들이 그저 빼곡히 쌓여 있을 뿐이다. 

탁상용 달력이란 보통 세워두는 형태이기 마련. 그러나 페드리고니의 달력은 숫자들만 서 있다. 월별로 다른 12가지 색상의 ‘시리오’ 색지에, 숫자 부분만 레이저 커팅하여, 날짜 부분을 직각으로 접어 세우도록 했다. 종이들이 이루는 색상의 층과, 재기 있는 아이디어가 어우러져, 제지회사로서의 정체성을 유감없이 드러내는 달력 디자인이다. 

달력의 디자인은 스튜디오 8(Studio 8)이, 인쇄는 팀 임프레션(Team Impression)이 맡았다. 페드리고니 UK의 2010년도 달력은 오는 12월15일, 페드리고니 런던 매장에서 판매를 시작한다. 

www.fedrigoni.co.uk


via creative review blog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런던 지하 대피소 경험: ‘비밀 대피소 챌린지’

런던 교통 박물관(London Transport Museum, 이하 LTM)과 게임 개발사 뮤세미오(Musemio)가 어린이를 2차 세계대전의 지하...

깨끗한 옷을 입을 권리: 모두를 위한 세탁기 프로젝트

2019년에 설립된 사회적 기업, ‘세탁기 프로젝트(The Washing Machine Project)’에서는 누구나 깨끗한 옷을 입을 권리가...

2009-05-06 | 2009 내셔널 디자인 어워드

매년 찾아오는 연례 디자인 시상 행사 소식 중에는 미국 쿠퍼 휴잇 스미소니언 디자인 뮤지엄(2014년부터 이름이 이렇게 바뀌었습니다)의 ‘내셔널 디자인 어워드’가 있었습니다. 특히 2009년에는 시상 부문이 신설되었는데요. 바로 인터랙션 디자인입니다. 그에 발맞추듯 평생공로상도 빌 모그리지에게 돌아갔습니다. 참고로 빌 모그리지는 이듬해부터 2012년까지 3년간, 이곳 디자인 뮤지엄의 관장을 맡았습니다.

주변적 디자인 #1 가장자리를 밟고서

무엇이 주변적인가 익히 알려졌다시피 디자이너들은 열에 아홉쯤 비주류의 마음을 품고 산다. 창의성을 동력 삼아 먹고...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