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12-03 | 어느 제지회사의 달력

Editor’s Comment

어느덧 내년의 달력들이 찾아오는 때입니다. 시기에 걸맞게 2009년 오늘은 제지회사의 달력 소식을 전했습니다. 오랜 전통을 자랑하는 이탈리아의 제지회사 페드리고니의 영국 지사에서는 매년 협업을 통해 달력을 선보여왔는데요. 스튜디오 8이 디자인한 2010년도 달력은 글자를 접어 올려 세우는 형태의 일력이었습니다. 참고로 페드리고니의 달력 프로젝트는 2018년부터 ‘페드리고니 365’라는 이름으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제지회사 페드리고니(Fedrigoni) 영국 지사의 2010년도 달력을 소개한다. 작년 ‘시리오 컬러 달력(Sirio Color Calendar)’의 인기에 힘입어, 페드리고니 UK는 올해에도 탁상용 달력 제작에 나섰다. 공개된 2010년도 달력의 모습은 상당히 의외다. 색지들이 그저 빼곡히 쌓여 있을 뿐이다. 

탁상용 달력이란 보통 세워두는 형태이기 마련. 그러나 페드리고니의 달력은 숫자들만 서 있다. 월별로 다른 12가지 색상의 ‘시리오’ 색지에, 숫자 부분만 레이저 커팅하여, 날짜 부분을 직각으로 접어 세우도록 했다. 종이들이 이루는 색상의 층과, 재기 있는 아이디어가 어우러져, 제지회사로서의 정체성을 유감없이 드러내는 달력 디자인이다. 

달력의 디자인은 스튜디오 8(Studio 8)이, 인쇄는 팀 임프레션(Team Impression)이 맡았다. 페드리고니 UK의 2010년도 달력은 오는 12월15일, 페드리고니 런던 매장에서 판매를 시작한다. 

www.fedrigoni.co.uk


via creative review blog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태양계로 그려낸 록 음악 계보

다른 분야와 마찬가지로 현대 팝, 록 음악의 계보는 다양한 형식의 다이어그램으로 묘사되어 왔다. 얼마전...

2011-05-27 | 앰네스티 x 마르턴 바스

2010년도 노벨평화상 시상식장에 막상 수상자 류 사오보는 수감되어 참석할 수 없었습니다. 시상식장에 주인 없이 남아 있어야 했던 의자를 상징 삼아, 앰네스티는 ‘빈 의자’라는 이름의 캠페인을 펼쳤습니다. 디자이너 마르턴 바스는 비어 있으되 하늘 높이 솟은 사다리와도 같은 의자로 현실과 희망을 동시에 보여주었습니다.

중산층의 잇템 #3 뜨개질 : 취미로서의 노동

말레이시아 여행을 갔을 때였다. 한국 돈으로 5,000원도 하지 않는 금액의 진주 귀걸이를 발견했다. 아무리...

2010-07-21 | 머스 커닝엄 이벤트

시각 및 퍼포먼스 예술을 지원해온 트와이스 예술 재단의 저널 <트와이스>가 처음으로 디지털 태블릿을 매체로 삼았습니다. ‘트와이스: 머스 커닝엄 이벤트’는 아이패드 앱의 형식으로 전설적인 무용가이자 안무가인 머스 커닝엄의 작업을 제시합니다. 춤이라는 예술을 어떻게 재현하고 전달할 것인가라는 트와이스의 오랜 고민을 당시 급부상한 태블릿 환경을 기회 삼아 시험했던 사례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