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10-20 | 2012 런던 올림픽 픽토그램

Editor’s Comment

1948년 처음으로 올림픽에 픽토그램을 적용했던 런던에서 다시 열리는 2012년 올림픽의 픽토그램은 어떤 모습이었을까요. 논란을 불러 일으킨 뉴 레이브 스타일의 과감한 올림픽 로고와 한 가족을 이루어야 하는 픽토그램 디자인을 선보이며, 디자인에 참여했던 팀원은 이런 소망을 밝혔습니다. “사람들이 로고에는 부정적이었지만, 부디 픽토그램에는 호의적이었으면 좋겠다. 특히 디자인계에서 말이다.”

2012년 런던 올림픽 공식 픽토그램 

10월 16일, 런던 올림픽 조직위원회(LOCOG)가 2012년 올림픽 픽토그램(pictogram) 디자인을 발표했다. 이번에 공개된 총 38개의 픽토그램들은 앞으로 런던 올림픽 사인물에 적용되어, 현장 안내는 물론 런던 올림픽의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구축하는 데 기여하게 된다. 

픽토그램이 최초로 사용된 것은 1948년 런던 올림픽. 그리고 1964년 도쿄 올림픽 이후에는 올림픽의 기본 요소가 되었다. 이번 올림픽은 픽토그램의 발상지라 할 런던에서 다시금 개최되는 올림픽인 만큼, 픽토그램 디자인에 대한 관심도 컸다. 물론 여기에는 지난 2007년, 공개와 동시에 논란에 휩싸였던 런던 올림픽 로고 디자인에 대한 부정적인 기억 역시 한몫 했다. 

공개된 2012년 런던 올림픽 픽토그램 디자인은 순수한 정보 위주의 사인 체계를 넘어서, 보다 현대적인 접근 방식을 모색하는 데 목표를 두었다. 공개된 픽토그램은 두 가지 버전으로 이루어져 있는데, ‘실루엣’ 버전은 보다 전통적인 방식, 즉 고도의 가시성 및 정보 전달 기반의 용처에 적합한 디자인이며, ‘다이내믹’ 버전은 포스터나 배너 등에 사용할 수 있는 보다 흥미로운 버전이다. 

많은 사람들은 여전히 픽토그램이라는 단어를 낯설어 하지만, 디자이너들에게 픽토그램은 좀 더 남다른 단어일 것이다. 가령 오틀 아이허의1972년 뮌헨 올림픽 픽토그램은 아직도 회자되는 픽토그램의 전설적인 사례다. 지난 2008년 베이징 올림픽의 경우 한자의 탁본처럼 표현한 디자인이 호평을 받기도 했다. 이번 2012년 런던 디자인 올림픽 픽토그램은, 로고 디자인이 몰고 온 지나치리만큼 과감한 형태 언어를 가능한 한 수용하여 동일한 브랜드 DNA를 유지하고 있다. 

과연 이번 픽토그램 디자인에 대한 반응은 어떠할지. 런던 올림픽 공식 블로그에는 디자인 과정에 참여한 브랜드 팀원의 포스트가 공개되어 있다. “사람들이 로고에는 부정적이었지만, 부디 픽토그램에는 호의적이기를 바란다. 특히 디자인계에서 말이다.” 

한편 런던 올림픽 개막 D-1000일인 10월 24일에는, 픽토그램 디자인이 담긴 아디다스의 한정판 티셔츠 판매가 시작된다. 더불어 연말에는2012년 런던 패럴림픽 픽토그램의 전체 디자인도 공개된다고. 

www.london2012.c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8-09-10 | 보철미학

2008년 디자인 아카데미 에인트호번을 졸업하며 프란체스카 란차베키아는 의료용 보철기구를 재해석한 일련의 기구들을 졸업 작품으로 선보입니다. 이름하여 ‘보철미학’은 그의 설명대로 “오로지 기능적 측면만 강조된, 기계적이고 일반적인 외양의 보조기기들”을 표현의 매체로서 바라봅니다. 졸업 후 란차베키아는 학교에서 만난 훈 와이와 란차베키아+와이를 설립하여 지금까지 함께 활동하고 있습니다. (...)

플라스틱을 먹는 곤충, 패키징 신소재

디자인 스튜디오 도플갱어(Doppelgänger)의 샤를로테 뵈닝(Charlotte Böhning)과 마리 렘프레스(Mary Lempres)는 밀웜(딱정벌레의 유충)의 외골격으로 만든 생분해성...

2011-08-02 | ‘311 스케일’

2011년 3월 11일의 일을 시각 형식으로 전합니다. 일본디자인센터가 연 웹사이트 ‘311 스케일’은 대지진으로 시작해 쓰나미, 원전 사고로 이어지는 재난의 정보를 그래프로 재현하여 보여줍니다. 그래프는 숫자의 중립적인 재현 방식이라 여겨지지만, 그렇다고 해석의 편향에서 자유로운 것은 아닙니다. ‘311 스케일’은 이 점을 인정하되, 정보를 극화하거나 의견을 덧붙이는 일을 피하며 최대한 정확하게 정보를 차분히 전달합니다. 반갑게도 ‘311 스케일’은 아직도 운영 중입니다. 오랜만에 방문해 보시는 것도 좋겠습니다.

2007-03-16 | 주버트 공원의 벤치

2007년 당시 요하네스버그에서는 3년 뒤 열릴 월드컵을 준비하며 개발과 정비가 한창이었습니다. 그 시기 도심에서 100년 넘게 쉼터 역할을 해온 오랜 공원 한 곳도 새단장을 하게 되었죠. 이름하여 ‘주버트 공원 프로젝트’를 위해 남아공 국내외의 예술가, 건축가, 디자이너들이 머리를 모았습니다. 15년 전 오늘 소개한 소박하면서도 영리한 벤치 디자인도 바로 이 공원을 위해 태어났죠.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