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10-20 | 2012 런던 올림픽 픽토그램

Editor’s Comment

1948년 처음으로 올림픽에 픽토그램을 적용했던 런던에서 다시 열리는 2012년 올림픽의 픽토그램은 어떤 모습이었을까요. 논란을 불러 일으킨 뉴 레이브 스타일의 과감한 올림픽 로고와 한 가족을 이루어야 하는 픽토그램 디자인을 선보이며, 디자인에 참여했던 팀원은 이런 소망을 밝혔습니다. “사람들이 로고에는 부정적이었지만, 부디 픽토그램에는 호의적이었으면 좋겠다. 특히 디자인계에서 말이다.”

2012년 런던 올림픽 공식 픽토그램 

10월 16일, 런던 올림픽 조직위원회(LOCOG)가 2012년 올림픽 픽토그램(pictogram) 디자인을 발표했다. 이번에 공개된 총 38개의 픽토그램들은 앞으로 런던 올림픽 사인물에 적용되어, 현장 안내는 물론 런던 올림픽의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구축하는 데 기여하게 된다. 

픽토그램이 최초로 사용된 것은 1948년 런던 올림픽. 그리고 1964년 도쿄 올림픽 이후에는 올림픽의 기본 요소가 되었다. 이번 올림픽은 픽토그램의 발상지라 할 런던에서 다시금 개최되는 올림픽인 만큼, 픽토그램 디자인에 대한 관심도 컸다. 물론 여기에는 지난 2007년, 공개와 동시에 논란에 휩싸였던 런던 올림픽 로고 디자인에 대한 부정적인 기억 역시 한몫 했다. 

공개된 2012년 런던 올림픽 픽토그램 디자인은 순수한 정보 위주의 사인 체계를 넘어서, 보다 현대적인 접근 방식을 모색하는 데 목표를 두었다. 공개된 픽토그램은 두 가지 버전으로 이루어져 있는데, ‘실루엣’ 버전은 보다 전통적인 방식, 즉 고도의 가시성 및 정보 전달 기반의 용처에 적합한 디자인이며, ‘다이내믹’ 버전은 포스터나 배너 등에 사용할 수 있는 보다 흥미로운 버전이다. 

많은 사람들은 여전히 픽토그램이라는 단어를 낯설어 하지만, 디자이너들에게 픽토그램은 좀 더 남다른 단어일 것이다. 가령 오틀 아이허의1972년 뮌헨 올림픽 픽토그램은 아직도 회자되는 픽토그램의 전설적인 사례다. 지난 2008년 베이징 올림픽의 경우 한자의 탁본처럼 표현한 디자인이 호평을 받기도 했다. 이번 2012년 런던 디자인 올림픽 픽토그램은, 로고 디자인이 몰고 온 지나치리만큼 과감한 형태 언어를 가능한 한 수용하여 동일한 브랜드 DNA를 유지하고 있다. 

과연 이번 픽토그램 디자인에 대한 반응은 어떠할지. 런던 올림픽 공식 블로그에는 디자인 과정에 참여한 브랜드 팀원의 포스트가 공개되어 있다. “사람들이 로고에는 부정적이었지만, 부디 픽토그램에는 호의적이기를 바란다. 특히 디자인계에서 말이다.” 

한편 런던 올림픽 개막 D-1000일인 10월 24일에는, 픽토그램 디자인이 담긴 아디다스의 한정판 티셔츠 판매가 시작된다. 더불어 연말에는2012년 런던 패럴림픽 픽토그램의 전체 디자인도 공개된다고. 

www.london2012.c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바다 위, 움직이는 바위

프랑스 마르세유 바다에 움직이는 바위가 등장해 눈길을 끌고 있다. 예술가 줄리앙 베르티에(Julien Berthier)의 바위...

2007-11-05 | 샤넬 모바일 아트 컨테이너

샤넬을 상징하는 그 퀼팅백에서 영감을 얻은 동시대 미술 작품들을 싣고 세계를 여행할 컨테이너. 샤넬은 이 ‘모바일 아트’ 컨테이너의 설계를 자하 하디드에게 의뢰하였습니다. 우주선을 닮은 그의 이동식 전시 파빌리온은 2010년까지 세계 여행을 마치고, 2011년 파리 아랍세계연구소 앞마당에 안착하였습니다. 

2007-12-28 | 잊혀진 의자들

뮤지엄 오브 로스트 인터랙션은 영국 던디대학교의 인터랙티브 미디어 디자인 학과 재학생들이 만든 온라인 박물관이었습니다. 학생들은 “인터랙션 고고학자”가 되어, 한때 존재했으나 지금은 사라진 과거의 커뮤니케이션 및 엔터테인먼트 미디어 기기들을 연구하고 발굴하였고, ‘잊혀진 의자들’도 그렇게 태어난 전시 중 하나입니다. 아쉽게도 지금은 뮤지엄 오브 로스트 인터랙션 웹사이트도 전시 페이지도 사라졌지만, 오늘의 옛 뉴스를 통해 강령술 의자에서 조명 쇼 의자까지, 잊혀졌던 기묘한 의자들을 다시 만나 봅니다.  

2007-04-07 | 책 속에서 태어나는 빛의 기둥

책의 외양을 취한 조명 혹은 빛을 담은 책. 디자이너 타케시 이시구로의 ‘빛의 서적’입니다. 이 팝업북 혹은 조명은 ‘양심적인 디자인’으로 유명한 아르테크니카를 통해 출시되었습니다. 2008년 아르테크니카의 공동설립자이자 디렉터인 타미네 자반바크트를 만나 이야기를 나눌 기회가 있었습니다. 이 기회를 빌려 그와의 인터뷰도 함께 소개합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