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9-23 | 그래피티 x 도자기

Editor’s Comment

포르투갈의 디자인 회사 카브라세가는 거리의 예술가들을 초청해, 그래피티와 도자기라는 있을 법 하지 않은 만남을 이뤄냅니다. ‘올 시티’는 고풍스럽고 우아한 도자기 티세트에 그래피티라는 오늘의 시각문화, 오늘의 현실을 입혔습니다. 가령 미스터데오가 티세트에 유가 상승이라는 현실을 말그대로 ‘담았던’ 것처럼요. 

(위부터 차례로)마르, 토스코, 킬로그라마, 이움

대표적인 거리 문화인 그래피티가 고풍스러운 도자기 위에 올랐다. 포르투갈의 디자인 회사 카브라세가(Cabracega)가 내놓은 ‘올 시티(All City)’는 포르투갈 전통의 도자기 세트이다. 하지만 도자기를 장식한 것은 다름 아닌 그래피티 아티스트들의 작품. 이움(Hium), 미스터 데오(Mr.Dheo), 마르(Mar), 킬로그라마(Quillograma), 토스코(Tosco) 등, 여러 아티스트들의 그래피티가 도자기와 미묘한 화음을 만들어낸다. 

카브라세가는 이러한 방식으로 고풍스러운 도자기를 새롭게 재해석한다. “두 개의 서로 다른 시공간을 한데 결합하는 작품이다.” 카브라세가의 설명처럼 ‘올 시티’의 우아한 형태는 우리를 과거로 인도한다. 하지만 여기에 더해진 그래피티는 이 도자기들을 매우 현재적인 무엇으로 만들어낸다. 

미스터 데오, ‘6시의 티타임(6 o’clock tea)’ 
– “올해에만 휘발유 가격은 22%나 상승했다. 올 초 휘발유 1리터 가격은 1.07 파운드였지만, 현재는 1.31 파운드이다.” 미스터 데오는 한가한 티타임의 풍경에 유가 상승의 압력을 담아 냈다. 

카브라세가의 ‘올 시티’는 디자인 비엔날레, 엑스페리멘타 디자인(Experimenta Design)에서 공개되었다. 

www.cabracega.org

via core77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11-02 | 영화 타이틀 스틸 모음

영화가 시작하고 영화의 제목이 스크린에 등장하는 바로 그 순간의 스틸 이미지를 한데 모은 디자이너가 있습니다. 크리스티안 아냐스는 멀리 1920년대부터 가깝게는 2014년까지, 영화의 타이틀 장면을 모아 웹사이트를 열었는데요. 어떤 영화들의 경우, 기본 정보 외에도 오프닝 타이틀 제작사는 어디인지 타이틀 장면에 쓰인 폰트는 무엇인지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옛 영화들의 레터링 스타일을 되돌아보는 즐거움도 빼놓을 수 없지요.

2011-10-19 | BCXSY의 못

디자인 듀오 BCXSY는 금속과 주조 기술을 활용한 전시에 참여하면서, 이를 못이라는 물건을 다시금 생각할 기회로 삼았습니다. 전시회 ‘자연 복제 #2’에서 그들은 조금 색다른 형태의 못을 만들었고, 이를 이용해 탁상과 촛대를 완성했습니다. 물론 주인공은 못이니 만큼, 그 존재를 멋지게 드러냈죠.

디자인과 치유: 감염병에 대응하는 창의적인 방법

전시 ‘디자인과 치유: 감염병에 대응하는 창의적인 방법(Design And Healing: Creative Responses to Epidemics)’이 쿠퍼...

2006-09-06 | ‘평화와 화해의 전당’ 개관

2006년 9월 1일, 카자흐스탄 아스타나에 ‘평화와 화해의 전당’이 문을 열었습니다. 이 건물은 거대한 피라미드의 형태를 한 이 건물은 종교와 종파 간의 갈등을 해소하고 상호 이해를 도모하는 국제 센터로서 계획되었습니다. 그리고 설계는 영국의 포스터+파트너스가 맡았죠.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