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8-31 | 풍경을 러그 위에

Editor’s Comment

발리의 계단식 논, 리세의 튤립 농원, 스트래스모어의 전원… 디자이너 리즈 유웨스가 러그 위에 올린 풍경들입니다. 정확히 조감의 시점으로 내려다 본 지상의 모습이 러그에 재현되었습니다. 그의 이 러그 시리즈는 2009년 100% 퓨처 전시에서 소개되었죠. 

ⓒ Liz Eeuwes 

전원의 풍경을 러그에 담다. 캐나다 출신의 디자이너 리즈 유웨스(Liz Eeuwes). 스코틀랜드 글래스고 예술학교에서 제품디자인을 전공한 그녀는, 현재 개인 스튜디오를 운영하며 디자인 작업에 매진하고 있다. 

그녀의 첫 번째 컬렉션은 바로 러그 시리즈. 조감 시점으로 바라본 전원의 풍경을 러그 위에 옮겼다. ‘스트래스모어(Strathmore)’는 스코틀랜드의 시골을, ‘리세(Lisse)’는 튤립 농장을, ‘발리(Bali)’는 계단식 논의 풍경을 담고 있다. 풍부한 색감과 텍스처 속에 아름답게 재현된 풍경이 인상적이다. 

‘리세(Lisse)’ – 튤립 농장  
ⓒ Liz Eeuwes 
‘발리(Bali)’ – 계단식 논이 이루는 풍경
ⓒ Liz Eeuwes 
‘스트래스모어(Strathmore)’ – 스코틀랜드의 시골 풍경
ⓒ Liz Eeuwes

리즈 유웨스는 세심한 제작 과정을 통해, 해당 지역의 모습과 감성을 정확히 포착하고자 했다고. 이렇게 탄생한 그녀의 러그들은 저 높은 곳에서 어딘가를 내려다보는 듯한 경험을 선사한다. 리즈 유웨스의 러그 시리즈는 2009 ‘100% 퓨처’ 전시를 통해 선보일 예정이다.

ⓒ Liz Eeuwes 

www.lizeeuwes.co.uk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8-06-09 | 이란의 블로고스피어

2008년 오늘 디자인플럭스에는 다소 낯선 주제의 소식이 올라왔습니다. 이란의 블로고스피어를 다룬 하버드 버크먼 인터넷과 사회 센터의 연구 내용인데요. 2000년대 블로그는 커뮤니티와 소셜네트워크의 근거지였고, 그러한 블로그들의 연결 집합체인 블로고스피어는 거대한 온라인 생태계였습니다. 14년 전 오늘의 소식은 한 국가의 블로고스피어가 어떤 식으로 지도화되는지 그 안에서 어떠한 주제와 이슈가 등장하는지를 살펴볼 수 있다는 점에서, 또 그 국가가 이란이라는 점에서도 흥미로웠습니다. 

2009-12-17 | 〈I. D.〉매거진 폐간

디자인플럭스 1.0이 운영했던 메뉴 중에는 ‘매거진’이 있었습니다. 여기에서 첫 번째로 리뷰한 매거진이 바로 〈I. D.〉 2006년 3/4월호였지요. 그 뒤로 채 4년이 지나지 않아, 전통의 제품 디자인 전문지 〈I. D.〉의 폐간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F+W 미디어는 실물 잡지 발행 중단을 발표하며, ‘애뉴얼 디자인 리뷰’를 중심으로 〈I. D.〉를 온라인으로 전환하겠다는 계획을 밝혔고, 실제로 2011년 6월 비핸스와 제휴하며 온라인 디자인 쇼케이스 형식의 사이트로 재출범했지만, 약 5년 만에 문을 닫으며 다시금 작별을 고했습니다.

2008-06-17 | 데니스 귀도네의 시계 디자인

디자이너 데니스 귀도네에게 시계는 그를 알린 중요한 아이템이었습니다. 2008년 소개된 ‘오라 우니카’는 시계 디자인 공모전 수상작으로, 낙서처럼 보이는 불규칙한 선이 시침과 분침의 역할을 합니다. 하나로 연결된 선처럼 보이지만 사실 시와 분은 각기 다른 기판을 통해 움직이는데, 그것이 실현 가능한 메커니즘인가라는 의문도 있었지만, 공모전의 심사위원이었던 알레산드로 멘디니는 “정확성을 요구하는 시대에서 우연과 추정을 통해 드러나는 시간이라는 발상이 도발적”이라며 ‘오라 우니카’의 제품화를 기대하기도 했지요.

2010-05-24 | 그의 문

디자이너 김희원은 여러 장소의 문과 창문을 사진에 담아왔습니다. ‘티 포르타’는 그중 문에 관한 작업입니다. 여러 갤러리와 뮤지엄에서 마주한 문의 풍경을 찍고, 그 모습을 다른 장소의 문에 옮겼습니다. 2010년 ‘푸오리 살로네’의 경우에는 밀라노 엔하우 호텔의 객실 문 위였고요. 오늘의 소식은 김희원의 ‘티 포르타’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