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7-29 | 산업디자인계 트렌드세터 10인

Editor’s Comment

2007년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로 촉발된 금융위기가 아직도 진행 중이던 2009년, <포브스>는 산업디자인계의 트렌드세터 10인의 명단을 발표했습니다. 경제위기가 불러온 소비의 변화에 가장 먼저 응답할 분야로서 산업디자인을 지목하고, 그 분야의 트렌드를 이끄는 인사들을 선정한 것인데요. 과연 어떤 이름들이 명단을 이루었을까요. 2009년 오늘의 뉴스에서 재확인해봅니다.

조너선 아이브(Jonathan Ive), 애플 산업디자인 부사장 
courtesy of Apple 

<포브스> 지가 산업디자인계의 트렌드세터 10인을 선정했다. 허리띠를 졸라매야 하는 시대, “소비자들은 쉽게 버릴 물건보다, 오래 쓸 수 있는 제품들을 찾고 있다.” 디자인 뮤지엄의 디렉터, 데얀 수직(Deyan Sudjic)의 설명처럼, 경제위기는 소비 문화의 변화를 야기하는 배경이 되고 있다. 그리고 이러한 변화에 가장 먼저 응답해야 할 분야가 바로 산업디자인이다. <포브스>는 디자인계 전문가들을 패널로 섭외하여, 오늘날 “산업디자인계의 트렌드를 이끌어 가는 디자인 인사 10인”를 꼽아달라고 요청했다. <포브스>가 공개한 산업디자인계 트렌드세터 10인의 명단은 다음과 같다. 

조너선 아이브(Jonathan Ive)
파트리시아 우르키올라(Patricia Urquiola)
나오토 후카사와(Naoto Fukasawa)
이브 베하(Yves Behar)
헬라 용에리위스(Hella Jongerius)
페르난도 & 움베르토 캄파나(Fernando & Humberto Campana)
인더스트리얼 퍼실리티/ 샘 헥트 & 킴 콜린(Industrial facility / Sam Hecht & Kim Colin)
로낭 & 에르완 부룰렉(Ronan & Erwan Bouroullec)
샤이 애거시(Shai Agassi)
콘스탄틴 그리치치(Konstantin Grcic)

샤이 애거시, 베터 플레이스 CEO 
courtesy of Better Place 

비슷한 어느 명단에서나 항상 상위를 차지하는 조너선 아이브를 비롯해, 전기자동차의 대중화를 이끌고 있는 샤이 애거시, 무지나 엡손처럼 친숙한 소비자제품 브랜드를 통해 ‘단순함’의 미학을 펼쳐온 나오토 후카사와와 인더스트리얼 퍼실리티 등을 비롯해, 모두가 재활용, 재유용, 지속가능성을 이야기하기 훨씬 전부터 이러한 디자인을 선취했던 캄파나 형제 등이 리스트에 올라 있다. 

인더스트리얼 퍼실리티, ‘픽처메이트 프린터(Picturemate Printer)’, 엡손
Photo credit: Epson Japan
캄파나 형제, ‘카툰 체어(미키 & 미니)’, 알비온 갤러리(Albion Gallery)
Photographer: Ed Reeve

이번 명단 선정에 관련한 전반적인 설명과, 개별 인사들에 대한 소개는 아래 <포브스>의 원문 기사 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Forbes] Trendsetters: Industrial Design written by Lauren Sherman

via designws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체르노빌의 사라지는 로고, 살아나는 기억

체르노빌 원자력 발전소가 폭발한 지 35년이 지난 지금, 이 사건을 잊지 않기 위해 디자인된...

2010-07-08 | 2010 서펀타인 갤러리 파빌리온

2010년은 런던의 서펀타인 갤러리에 의미 있는 해였습니다. 개관 40주년에 매년 여름 선보인 파빌리온 프로젝트 10주년을 맞이한 해였지요. 여러 모로 기념할 만 했던 그 해, 서펀타인 갤러리가 선택한 파빌리온 건축의 주인공은 장 누벨이었습니다. 켄싱턴 가든의 녹음과 대비되는 강렬한 적색의 캔틸레버 구조물이 기하학적 형상을 이루며 존재감을 강변합니다. (...)

2011-11-02 | 영화 타이틀 스틸 모음

영화가 시작하고 영화의 제목이 스크린에 등장하는 바로 그 순간의 스틸 이미지를 한데 모은 디자이너가 있습니다. 크리스티안 아냐스는 멀리 1920년대부터 가깝게는 2014년까지, 영화의 타이틀 장면을 모아 웹사이트를 열었는데요. 어떤 영화들의 경우, 기본 정보 외에도 오프닝 타이틀 제작사는 어디인지 타이틀 장면에 쓰인 폰트는 무엇인지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옛 영화들의 레터링 스타일을 되돌아보는 즐거움도 빼놓을 수 없지요.

2010-12-23 | 음악을 보다

비발디의 바이올린 협주곡 〈사계〉가 네 장의 포스터로 옮겨졌습니다. 모트스튜디오의 라이아 클로스는 음악이라는 정보를 시각화하는 시스템 프로토타입을 개발하였고, 이를 바탕으로 〈사계〉의 바이올린 선율과 리듬, 하모니를 도형과 색상으로 옮긴 인포메이션 그래픽을 선보였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