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6-23 | 헤이스 바커르, 드로흐를 떠나다

Editor’s Comment

드로흐 디자인의 공동 설립자인 헤이스 바커르가 2009년 드로흐를 떠났습니다. 드로흐 디자인 재단의 이사직에서 물러나기로 결정한 것인데요. 사임의 계기로 2009년 3월 문을 연 드로흐 뉴욕 매장 문제가 지목되었습니다. “드로흐의 창조성과 오리지널리티는 내게 있어 언제나 최우선의 전제 조건이었다. 그러나 뉴욕 매장은 이제 상업성이 주 목표가 되었음을 의미한다.” 

헤이스 바커르(Gijs Bakker), 드로흐 디자인 ‘전임’ 디렉터  
photo by Yoshiaki Tsutsui

드로흐 디자인의 공동 설립자, 디자이너 헤이스 바커르(Gijs Bakker)가 드로흐 디자인을 떠난다. 지난 6월 20일 바커르는 성명을 통해“드로흐 디자인 재단의 이사직에서 사임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1993년 헤이스 바커르는 디자인 역사가 레니 라마커르스(Renny Ramakers)와 함께 드로흐 디자인을 설립했다. 이후 드로흐는 네덜란드 디자인을 대표하는 하나의 아이콘으로 자리잡았고, 이제는 세계적인 디자이너가 된 수많은 디자이너들—헬라 용에리위스, 마르셀 반더르스, 위르헨 베이, 리하르트 휘텐 등—이 드로흐를 통해 작업의 전기를 마련했다. 물론 드로흐라는 이름이 여전히 유효한가에 대해서는 여러 가지 의견들이 존재한다. 가령 스튜디오 욥이 의식적으로 드로흐 세대라는 인식에서 벗어나려 했던 것처럼 말이다. 

헤이스 바커르는 드로흐를 통해 “재능 있는 네덜란드 디자이너들을 발굴해 선보이고, 이는 이후 외국의 디자이너들로까지 확대되었다. 이러한 과정을 통해 우리는 디자인이라는 직업의 ‘내용(content)’에 관한 담론을 자극하고자 했다”고 설명한다. 그러나 이러한 기본 철학이 드로흐의 최근 행보에서 뒷전으로 밀려났다는 것이 그의 판단이다. 

이번 사임의 직접적인 계기는 지난 3월 문을 연 ‘드로흐 뉴욕 매장’인 것으로 보인다. 레니 라마커르스의 주도 하에 드로흐는 뉴욕에 대형 매장을 열었는데, 이를 위해 수백만 유로의 자금이 투입되었다. “이는 앞으로 드로흐의 수익이 더욱 대형, 고가의 제품 개발에 의존할 수 밖에 없다는 뜻이다.” 

헤이스 바커르는 드로흐의 상업화에 대한 우려를 제기했고, 이러한 견해차를 극복하고자 오랜 시간 레니 라마커르스와 협의하였지만 유감스럽게도 아무런 성과도 얻지 못했다고 설명한다. 드로흐의 창조성과 오리지널리티는 내게 있어 언제나 최우선의 전제 조건이었다. 그러나 뉴욕 매장은 이제 상업성이 주 목표가 되었음을 의미한다.” 

비록 이번 일을 계기로 15년간 몸담았던 드로흐를 떠나지만, 헤이스 바커르는 앞으로도 ‘스튜디오 헤이스 바커르’의 디렉터 활동과, 또한 디자인 아카데미 에인트호벤에서의 교육 활동에 매진할 것이라고. 이번 헤이스 바커르의 발표문 전문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www.gijsbakker.c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사물이 말을 한다면 #4 노매드, 스마트폰

오늘로 몇 번째일까? 그 누구라도, 안전 장치 없이 높은 곳에서 떨어지는 일은 살면서 정말...

2010-07-08 | 2010 서펀타인 갤러리 파빌리온

2010년은 런던의 서펀타인 갤러리에 의미 있는 해였습니다. 개관 40주년에 매년 여름 선보인 파빌리온 프로젝트 10주년을 맞이한 해였지요. 여러 모로 기념할 만 했던 그 해, 서펀타인 갤러리가 선택한 파빌리온 건축의 주인공은 장 누벨이었습니다. 켄싱턴 가든의 녹음과 대비되는 강렬한 적색의 캔틸레버 구조물이 기하학적 형상을 이루며 존재감을 강변합니다. (...)

2010-08-11 | 미소니, 케네스 앵거와 만나다

〈스콜피오 라이징〉으로 유명한 실험영화 감독 케네스 앵거와 이탈리아의 패션하우스 미소니가 만났습니다. 러닝타임 2분 30초의 짤막한 캠페인 필름 〈미소니 바이 앵거〉의 크레딧이 올라올 때, 온통 미소니로 끝나는 이름들을 마주하게 됩니다. 2010년 그해, 미소니 일가는 봄/여름 위르겐 텔러에 이어 가을/겨울 케네스 앵거의 카메라 앞에 서며, ‘직접’ 브랜드 홍보의 전면에 섰습니다.

2011-07-28 | 과일들

디자이너 히사카즈 시미즈는 캐논의 디지털 카메라 ‘익서스’ 시리즈의 수석 디자이너이면서 동시에 사보 스튜디오를 설립해 개인 작업을 병행해왔습니다. 2011년 비비드 갤러리에서 열린 ‘과일들’은 후자의 디자이너로서 연 개인전이었죠. 한편 이 전시의 큐레이팅은 에이조 오카다가 맡았습니다. 디자인 디렉터로서, 또 디자인 블로그 dezain.net의 운영자로서 활동해온 그는 ‘과일들’ 이전에도 몇 차례 함께 프로젝트를 진행한 적이 있었다고 하죠. 그리고 이듬해, 두 사람은 S&O 디자인이라는 산업디자인 스튜디오를 함께 설립하여 지금까지 운영해오고 있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