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6-23 | 헤이스 바커르, 드로흐를 떠나다

Editor’s Comment

드로흐 디자인의 공동 설립자인 헤이스 바커르가 2009년 드로흐를 떠났습니다. 드로흐 디자인 재단의 이사직에서 물러나기로 결정한 것인데요. 사임의 계기로 2009년 3월 문을 연 드로흐 뉴욕 매장 문제가 지목되었습니다. “드로흐의 창조성과 오리지널리티는 내게 있어 언제나 최우선의 전제 조건이었다. 그러나 뉴욕 매장은 이제 상업성이 주 목표가 되었음을 의미한다.” 

헤이스 바커르(Gijs Bakker), 드로흐 디자인 ‘전임’ 디렉터  
photo by Yoshiaki Tsutsui

드로흐 디자인의 공동 설립자, 디자이너 헤이스 바커르(Gijs Bakker)가 드로흐 디자인을 떠난다. 지난 6월 20일 바커르는 성명을 통해“드로흐 디자인 재단의 이사직에서 사임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1993년 헤이스 바커르는 디자인 역사가 레니 라마커르스(Renny Ramakers)와 함께 드로흐 디자인을 설립했다. 이후 드로흐는 네덜란드 디자인을 대표하는 하나의 아이콘으로 자리잡았고, 이제는 세계적인 디자이너가 된 수많은 디자이너들—헬라 용에리위스, 마르셀 반더르스, 위르헨 베이, 리하르트 휘텐 등—이 드로흐를 통해 작업의 전기를 마련했다. 물론 드로흐라는 이름이 여전히 유효한가에 대해서는 여러 가지 의견들이 존재한다. 가령 스튜디오 욥이 의식적으로 드로흐 세대라는 인식에서 벗어나려 했던 것처럼 말이다. 

헤이스 바커르는 드로흐를 통해 “재능 있는 네덜란드 디자이너들을 발굴해 선보이고, 이는 이후 외국의 디자이너들로까지 확대되었다. 이러한 과정을 통해 우리는 디자인이라는 직업의 ‘내용(content)’에 관한 담론을 자극하고자 했다”고 설명한다. 그러나 이러한 기본 철학이 드로흐의 최근 행보에서 뒷전으로 밀려났다는 것이 그의 판단이다. 

이번 사임의 직접적인 계기는 지난 3월 문을 연 ‘드로흐 뉴욕 매장’인 것으로 보인다. 레니 라마커르스의 주도 하에 드로흐는 뉴욕에 대형 매장을 열었는데, 이를 위해 수백만 유로의 자금이 투입되었다. “이는 앞으로 드로흐의 수익이 더욱 대형, 고가의 제품 개발에 의존할 수 밖에 없다는 뜻이다.” 

헤이스 바커르는 드로흐의 상업화에 대한 우려를 제기했고, 이러한 견해차를 극복하고자 오랜 시간 레니 라마커르스와 협의하였지만 유감스럽게도 아무런 성과도 얻지 못했다고 설명한다. 드로흐의 창조성과 오리지널리티는 내게 있어 언제나 최우선의 전제 조건이었다. 그러나 뉴욕 매장은 이제 상업성이 주 목표가 되었음을 의미한다.” 

비록 이번 일을 계기로 15년간 몸담았던 드로흐를 떠나지만, 헤이스 바커르는 앞으로도 ‘스튜디오 헤이스 바커르’의 디렉터 활동과, 또한 디자인 아카데미 에인트호벤에서의 교육 활동에 매진할 것이라고. 이번 헤이스 바커르의 발표문 전문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www.gijsbakker.c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10-06 | 홈메이드가 최고

이케아의 주방용품으로 무엇을 할 수 있을지를 보여주는 요리책. <홈메이드가 최고>는 스웨덴 전통 베이커리 30가지의 조리법을 담은 책입니다. 캠페인을 맡은 광고회사 포르스만 & 보덴포르스는 시각적으로 색다른 요리책을 선보였습니다. ‘하이패션이나 일본의 미니멀리즘’에 가까운 그런 사진들이 가득한 책을요. 

2009-06-02 | 친환경 ‘전시디자인’

2009년 쿠퍼휴잇에서 열린 ‘생태계를 위한 디자인’은 자연과 인간의 공존을 도모하는 디자인을 선보이는 자리였습니다. 그리고 뮤지엄 측은 그러한 전시에 걸맞은 ‘전시디자인’을 모색했죠. 쿠퍼휴잇의 엘렌 럽튼이 말하는 친환경 전시를 위한 친환경 전시디자인 이야기는 여전히 눈여겨 볼 만합니다. 

2010-08-03 | V&A 키네틱 간판

디자인플럭스의 옛 로고를 기억하시는 분이 있을까요. 디자인플럭스라는 이름 아래 “디자인 테크놀로지 아트”라는 태그라인이 자리해 있었는데요. 오늘 뉴스의 주인공 트로이카(Troika)야말로 이 문구에 잘 어울릴 법한 그룹입니다. 2010년 런던 사우스켄싱턴 지하철역 안, V&A 뮤지엄으로 연결되는 통로 입구에 빅토리아 시대의 기계장치를 연상시키는 간판 하나가 설치되었습니다. 앨런 플레처의 V&A 모노그램이 세 부분으로 나뉘어 회전하며 번갈아가며 앞뒤로 V&A 로고를 만들어냅니다. 교통의 장소에서 만나는 트로이카. 2008년 히드로 공항 5터미널에 설치되었던 트로이카의 ‘구름’도 그랬지요. 

난민 캠프: 거주지에 대한 또다른 상상

2011년 시리아 시민 전쟁 후부터 현재까지 자국을 떠나 세계 각지로 흩어진 난민은 현재 700만 명...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