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6-22 | 토르트 본체, RCA 제품디자인과 학과장에

Editor’s Comment

“그가 최근에 RCA 제품디자인 학과장이 된 것 아시죠?” 2009년 아르테크니카의 타미네 자반바크트가 인터뷰 중에 언급했던 그 소식입니다. 네덜란드 출신의 디자이너 토르트 본체가 2009년 RCA 제품디자인 과정 학과장에 선임되었습니다. 2000년대 들어 세계적인 디자이너로서 전방위적으로 활동해온 그는 RCA의 제안을 수락하며, 스튜디오를 처음 열었던 도시인 런던으로 돌아와, 2013년까지 교육자로서 학생들을 가르쳤습니다.

디자이너 토르트 본체(Tord Boontje)가 RCA 제품디자인(Design Products) 학과장으로 부임한다. 지난 6월 19일, RCA는 토르트 본체의 교수 임용 및 학과장 선임 소식을 공식 발표했다.

토르트 본체는 네덜란드 출신의 디자이너로, 디자인 아카데미 에인트호벤을 졸업한 뒤, RCA에서 산업디자인 석사학위를 받았다. RCA와의 인연은 2000년 다시 한 번 이어졌는데, 제품디자인 과정의 지도 교수(tutor)로서, 학생들을 가르친 바 있다. 하지만 4년 뒤인 2004년, 자신의 이름을 건 디자인 스튜디오, ‘스튜디오 토르트 본체’를 설립하며 학교를 떠났다.

이후 스튜디오 활동을 통해 토르트 본체는 그 동안 특유의 장식성으로 “반-미니멀리즘” 디자인을 선보이며 세계적인 명성을 쌓아왔다. 그의 프로젝트는 대량생산을 위한 산업디자인에서 세계 곳곳의 지역 수공예 장인들과의 작업을 망라하고 있으며, 제품, 가구, 텍스타일, 건축, 그래픽 등 폭넓은 분야에서 활약해 왔다.

RCA의 총장 크리스토퍼 프레일링은 토르트 본체에 대해 “최고 디자이너로서의 날카로운 통찰과, 디자인 스튜디오를 성공적으로 운영하며 얻은 리더십을 고루 갖춘 인물인 동시에, 무엇보다도 디자인 교육에 있어서도 강력한 배경을 갖춘 인물”이라 설명하며, 그의 재능이 RCA 제품디자인과의 발전을 가져오리라 강한 기대감을 밝혔다. 토르트 본체는 RCA 제품디자인과의 실험적이고 혁신적인 전통 속에서, 더욱 새로운 문화를 세워갈 수 있기를 바라고 있다고 소감을 밝혔다.

RCA 제품디자인과의 새 학과장 토르트 본체는, 오는 7월부터 론 아라드의 뒤를 이어 RCA 제품디자인과를 이끌게 된다.

www.rca.ac.uk
www.tordboontje.c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9-03-30 | 무가치한 화폐의 비극적 풍경 

저 악명 높은 짐바브웨 초인플레이션으로 인해, 짐바브웨 달러는 화폐로서의 가치를 상실하다시피 했습니다. 그러한 와중에 종이가 사치 수입품으로 분류되어 막대한 관세가 부과되면서, 언론사들은 큰 타격을 입었습니다. 2009년 <짐바브웨 신문>의 ‘감사 벽보’ 광고는 돈으로서의 가치를 잃고 종이로서의 효용만 남은 짐바브웨 달러의 현실을 정확히 겨냥한, 씁쓸한 캠페인이었습니다. 

2011-03-28 | RIBA, 건축계 무급 인턴십 제동

관행이라는 이름으로 이어지는 무급 인턴십 문제에서 건축계도 예외는 아닙니다. 2011년 영국왕립건축사무소는 이 문제에 정면으로 개입했습니다. 협회 소속 건축사무소는 학생 인턴에게도 반드시 법정 최저임금을 기준으로 임금을 지급해야 한다는 내용이었는데요. 그러나 무급 인턴십 문제는 2019년 서펀타인 파빌리온 건축가로 지명된 준야 이시가미가 해당 프로젝트에 무급 인턴들을 두고 있다는 사실이 밝혀지며 다시 한 번 크게 불거졌습니다.

일본 전통 가구로 재현한 장난감 피아노

야마하 디자인 연구소(Yamaha Design Laboratory)가 치바 대학교(Chiba University) 디자인학과와 함께 일본 가구 스타일의 ‘스미다...

2011-09-26 | 레드드레스

이 붉은 드레스 한 벌을 짓는 데 원단만 550m가 들었습니다. 그러니 얼마나 거대한 드레스였을까요. 지름 20m에 높이 3m에 달하는 이 의상은 분명 옷이면서 동시에 공연장이기도 했습니다. 드레스 안에 자리한 계단을 올라 공연자가 옷을 입으면, 이제 층층의 치마폭이 관객석이 되니, 총 238명의 관객을 품을 수 있었죠. 디자이너 아무 송과 요한 올린의 컴퍼니가 선보인 초대형 ‘레드드레스’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