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6-02 | 친환경 ‘전시디자인’

Editor’s Comment

2009년 쿠퍼휴잇에서 열린 ‘생태계를 위한 디자인’은 자연과 인간의 공존을 도모하는 디자인을 선보이는 자리였습니다. 그리고 뮤지엄 측은 그러한 전시에 걸맞은 ‘전시디자인’을 모색했죠. 쿠퍼휴잇의 엘렌 럽튼이 말하는 친환경 전시를 위한 친환경 전시디자인 이야기는 여전히 눈여겨 볼 만합니다. 

5월 14일부터 미국 쿠퍼휴잇 국립디자인박물관에서는 ‘생태계를 위한 디자인(Design for a living world)’ 전시가 개최되고 있다. 이브 베하, 헬라 용에리위스, 스티븐 버크스 등 내로라하는 디자이너 10인이 참여, 자연과 인간이 공존하는 디자인을 펼쳐 보이고 있다. 하지만 이번 전시가 추구하는 테마가 전시 작품이나 이들 작품의 탄생 과정에만 머무는 것은 아닌 모양이다. 

쿠퍼휴잇 블로그에 게재된 엘렌 럽튼(Ellen Lupton)의 글 ‘친환경 전시디자인’은, 전시 내용에 걸맞는 지속가능한 전시디자인을 담보하고자, 펜타그램의 디자인 팀이 기울인 노력에 관해 이야기하고 있다. 가령 전시작 가운데 상당수를 차지하고 있는 아미 비탈레(Ami Vitale)의 사진 작품들은 모두 알루미늄 패널에 직접 인쇄되었다. 폼코어나 신트라(Sintra)처럼 재활용이 불가능한 기존의 패널들은 일절 사용하지 않았다고. 이번 전시에 사용된 패널은 94% 재활용 알루미늄으로 제작된 것으로, 전시가 끝난 후에도 다시 재활용이 가능하다. 더불어 열전사 방식으로 알루미늄 표면에 직접 이미지를 프린팅했기 때문에, 종이나 비닐과 같은 매개지가 필요치 않다는 장점도 있다. 

또한 펜타그램 디자인 팀은 이번 전시가 ‘순회전’이라는 점을 염두에 두었다. 그래서 전시장 내 대부분의 벽 구조는 노출 목재 스터드 칸막이로 제작하였으며, 가능한 한 자재의 사용을 줄이는데 초점을 맞추었다고. 더불어 벽을 비롯해 전시대 등은 모두 FSC가 인증한 숲에서 거둔 볼리비아산 목재들만을 사용했다. 더불어 ‘메디트 II(Medite II)’와 같은 친환경 합판 역시 전시 구조물 제작에 활용하였다고. 

자연과 인간의 공존을 이야기하는 전시,다운 전시디자인. ‘생태계를 위한 디자인’ 전에서 눈여겨 볼 것이 비단 디자이너들의 오브제만은 아닐 지도 모르겠다. 더불어 이번 전시에 관한 보다 상세한 내용은 디자인플럭스의 아래 기사를 참조하시길 바란다. 

[Cooper-Hewitt Blog] “Green” Exhibition Design written by Ellen Lupton
[디자인플럭스] 생태계를 위한 디자인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8-20 | 듀폰 상하이 ‘코리안® 디자인 스튜디오’ 오픈

2010년 상하이에 듀폰의 코리안® 디자인 스튜디오가 문을 열었습니다. 듀폰이 개발한 이 인조대리석은 건축에서 가구에 이르기까지 다방면에서 활용됩니다. 그리고 코리안® 디자인 스튜디오는 바로 이 소재로 무엇을 할 수 있는지를 보여주기 이해 태어난 공간이고요. 홍콩을 거점으로 활동하는 영국 출신의 디자이너 마이클 영이 실내 디자인을 맡아, 가구에서 벽체까지 코리안®을 십분 활용한 공간을 만들어냈습니다. 

2011-01-19 | 적기 혹은 생산의 소역사

0년의 시간선 위에 각기 자리한 네 대의 탁상형 인쇄 기계를 지나 한 권의 책이 태어납니다. 왕립예술학교에서 커뮤니케이션 아트 & 디자인을 전공한 자비에 앙탱이 졸업작품으로 선보인 ‘적기 혹은 생산의 소역사’입니다. 

2009-01-12 | 프로파간다 스타일로

『공산당 선언』의 마지막 구절이자 소비에트 공화국의 표어였던 “만국의 노동자여 단결하라!”를 21세기 미국의 백화점이 노골적으로 차용합니다. “만국의 소비자여 단결하라!” 그것도 소비에트의 시각적 선전 양식을 빌려서요. 프로파간다 스타일로 유명세를 얻은 셰퍼드 페어리가 디자인한 삭스 피프스 애비뉴의 뻔뻔한 광고를 다시 돌아봅니다.

2010-06-16 | 2010 DMY 어워즈 수상자

DMY 베를린 국제디자인페스티벌의 시상 프로그램인 ‘DMY 어워즈’의 2010년 수상작을 돌아봅니다. 투명 테이프를 거미줄 삼아 지은 ‘건축물’을 선보인 포 유즈/누멘과 증강현실의 가능성을 보여준 전시를 선보인 로잔공과대학과 로잔예술디자인대학의 공동 연구소 EPFL+ECAL랩, 그리고 자신을 비추는 테이블 조명 시리즈를 선보인 다프나 이삭스와 라우렌스 만더르스가 그 주인공이었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