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 Porn

2009-05-25 | 디자인과 예술 사이

Editor’s Comment

“디자인은 목적이 있는 표현이고, 만일 충분히 좋은 디자인이기만 하다면 훗날 예술이라 판정될 수도 있다.” 20세기의 거장 찰스 임스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그리고 21세기 하이메 아욘은 이렇게 이야기하죠. “더 이상 제품디자인과 예술 사이에 명확한 경계란 없다.” 디자인과 예술 사이를 유영하는 정체불명의 오브제들. 이를 조명하는 전시 ‘U.F.O. : 예술과 디자인의 흐릿한 경계’가 2009년 NRW-포럼 뒤셀도르프에서 열렸습니다. 

마크 뉴슨(Marc Newson), ‘록히드 라운지(Lockheed Lounge)’, 1985/1986
courtesy Vitra Design Museum, Weil am Rhein
ⓒ Marc Newson, photo: Thomas Dix

다큐멘터리 <마크 뉴슨: 어번 스페이스맨>의 한 대목. ‘록히드 라운지’를 앞에 두고, 마크 뉴슨은 다음과 같이 이야기한다. “의자라기보다는 사실 조각일 텐데, 의자란 이 작품이 탄생하기 위해 필요한 구실이라고나 할까요.” 의자의 형상을 빌어온 이 조각 앞에서 “과연 앉으면 편안합니까?”와 같은 질문은 무의미하다. 

‘U.F.O.’의 관계도  
ⓒ NRW-Forum Düsseldorf

점차 더욱 모호해지는 디자인과 예술을 주제로 한 흥미로운 전시회가 개최된다. 5월 23일 NRW-포럼 뒤셀도르프에서 ‘U.F.O. : 예술과 디자인의 흐릿한 경계’가 개막했다. 마크 뉴슨, 론 아라드, 로스 러브그로브, 캄파나 형제, 부룰렉 형제, 자하 하디드 등 디자인-아트를 대표하는 대표적인 ‘거장’ 디자이너들과 더불어 스튜디오 욥, 크람/바이스하르 등 신예 디자이너들은 물론 도널드 저드, 프란츠 웨스트, 존 암리더와 같은 예술가들까지, 모두의 작품을 한자리에 망라했다. 

데이비드 아디아예(David Adjaye), ‘모노폼(Monoforms)’ 중 ‘타입 IV -갈릴리’, 2007
courtesy Albion Gallery, London
로스 러브그로브(Ross Lovegrove), ‘리퀴드 메가바이오폼 테이블(Liquid Megabioform Table)’, 2007
courtesy Ross Lovegrove, Lovegrove Studio, London
마르티노 갬퍼(Martino Gamper), ‘100일 동안 100개의 의자를’ 중 ‘비엔나의 바바파파(Barbapapa in Vienna)’, 2006/2007
courtesy Nilufar Gallery, Milano und Martino Gamper, London
photo: Åbäke
스튜디오 욥(Studio Job), ‘홈워크(Homework)’ 중 ‘타워’, 2007
courtesy Sammlung Groninger Museum, Groningen
Foto: R. Kot, Brüssel
론 아라드(Ron Arad), ‘보디가드(Bodyguards)’, 2008
courtesy The Gallery Mourmans, Lanaken

“디자인은 목적이 있는 표현이고, 만일 충분히 좋은 디자인이기만 하다면 훗날 예술이라 판정될 수도 있다.” 20세기의 거장 찰스 임스의 말이다. 그리고 지금 하이메 아욘은 이렇게 이야기한다. “더 이상 제품디자인과 예술 사이에 명확한 경계란 없다.” 

몇 십 년의 시차를 둔 이 두 개의 발언 사이, 한편으로 예술가들은 변화하는 조각의 기능을 탐색하고, 다른 한편으로 디자이너들은 스스로 ‘디자인’으로부터 거리를 두고, 차라리 조각에 가까운 디자인을 만들어내고 있다. 그러한 가운데 한때 명명백백했던 디자인과 예술 사이의 경계는 어느새 불분명해졌고, ‘디자인-아트’는 바로 이 불확실한 오브제를 지칭하는 명칭이 되었다. 

조셉 코수스(Joseph Kosuth), ‘하나이자 셋인 의자(One and Three Chairs)’, 1965
courtesy Sammlung Paul Maenz, Berlin
ⓒ VG Bild-Kunst, Bonn 2009
존 암리더(John Armleder), ‘옛 장미 정원(Old Rose Garden, FS), 2008
courtesy Galerie Andrea Caratsch, Zürich
도널드 저드(Donald Judd), ‘겨울정원 벤치(Wintergarden Bench)’, 1980
courtesy JGM.Galerie, Paris
리처드 아트슈워거(Richard Artschwager), ‘의자(Chair)’, 1965 – 2000
courtesy Monika Sprüth Philomene Magers, Berlin/London
ⓒ VG Bild-Kunst, Bonn 2009
테요 레미(Tejo Remy), ‘서랍장/기억을 내려놓을 수는 없다(Chest of Drawers / You Can’t Lay Down Your Memory)’, 1991
courtesy Tejo Remy und Droog Design, Amsterdam
자하 하디드(Zaha Hadid), ‘빙산(Iceberg)’, 2003
courtesy Sammlung Anke Bornemann / Harald Seick, Designer’s Gallery/Gabrielle Ammann, Köln
페르난도 & 움베르토 캄파나(Fernando+Humberto Campana), ‘카툰 체어: 미키, 미니, 플루토(Cartoon Chair: Mickey, Minnie, Pluto)’, 2007
courtesy Albion Gallery, London
ⓒ VG Bild-Kunst, Bonn 2009
마르셀 반더르스(Marcel Wanders), ‘벨라 브리기타(Bella Brigitta)’, 2007
courtesy Marcel Wanders Studio, Amsterdam
크람/바이스하르(Kram/Weisshaar), ‘브리딩 테이블(Breeding Table)’, 2003~
courtesy KRAM/WEISSHAAR AB, Stockholm/München
안드레아 지텔(Andrea Zittel), ‘A-Z 시계(A-Z Clocks)’, 1994
courtesy Sammlung Goetz, Foto: Wilfried Petzi, München
후세인 샬라얀(Hussein Chalayan), ‘애프터워즈(Afterwords)’, 2000 가을/겨울 
collection Musee d’Art Moderne Grand-Duc Jean, Mudam Luxembourg

디자인과 예술 사이. 그 ‘정체불명’ 오브제들의 세계. ‘U.F.O.: 예술과 디자인의 흐릿한 경계’ 전시회는 7월 5일까지 계속된다. 

www.nrw-forum.de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09-26 | 레드드레스

이 붉은 드레스 한 벌을 짓는 데 원단만 550m가 들었습니다. 그러니 얼마나 거대한 드레스였을까요. 지름 20m에 높이 3m에 달하는 이 의상은 분명 옷이면서 동시에 공연장이기도 했습니다. 드레스 안에 자리한 계단을 올라 공연자가 옷을 입으면, 이제 층층의 치마폭이 관객석이 되니, 총 238명의 관객을 품을 수 있었죠. 디자이너 아무 송과 요한 올린의 컴퍼니가 선보인 초대형 ‘레드드레스’입니다. 

2010-06-01 | 비즈니스 분야 창의인사 100인

2009년부터 매년 미국의 <패스트 컴퍼니> 매거진은 비즈니스계에서 가장 창의적인 인사 100명을 선정해 발표해왔습니다. 정확히 말하면 2019년까지라고 해야겠군요. 2020년부터는 기획에서 ‘100’이라는 숫자를 지웠고, 그리하여 2020년의 명단은 74인의 이름으로 채워졌습니다. 오늘의 뉴스는 2010년, 그러니까 두 번째 100인 명단입니다. 레이디 가가, 에디 큐, 엘리자베스 워런, 나카무라 시로, 라이언 머피…로 시작하는 명단 중간중간 익숙한 디자인, 건축 분야의 인물들이 눈에 띕니다.

비공식 애플 뮤지엄 개관

2022년 5월 28일, 폴란드의 수도 바르샤바에 비공식 애플 박물관이 개관한다. 옛 노블린 공장(Norblin Factory)를...

2011-05-26 | 〈토털〉 앨범 커버 디자인

조이 디비전과 뉴 오더의 노래들을 담은 하나의 음반. <토털>의 슬리브 디자인에 관한 피터 사빌의 이야기를 <가디언>에서 빌려와 봅니다. “이것이 수퍼마켓에서 판매되고 텔레비전에서 광고될 음반이라는 사실을 깨달았다. 그래서 커버에 ‘높이 쌓아, 싸게 판다’ 식의 미학을 담았다. 앨범을 열면 ‘Total’이라고 쓰여 있지만, 접힌 상태에서는 ‘O’자들만 보인다. 앨범에는 ‘조이 디비전에서 뉴 오더까지’라고 쓰여 있는데, ‘베스트 오브’라는 말을 견딜 수가 없었다.인디 레코드샵에서 테스코까지는 머나먼 길이었으니, 거의 33년의 세월이었다. 팩토리에서는 홍보 디자인에 있어 유례 없는 자유가 있었고, 비즈니스의 간섭 없이 이상을 누렸다. 그것은 하나의 현상이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