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5-21 | 루빅스 큐브로 만드는 글자

Editor’s Comment

 ‘학생들의 디자인’은 주요한 뉴스 유형 중 하나입니다. 2009년의 오늘자 뉴스도 여기에 속하지요. 리버풀 존 무어스 대학 졸업을 앞두었던 예비 타이포그래퍼 야스 바쿠는 루빅스 큐브를 폰트 생성기로 변형시켰습니다. 놀이의 즐거움을 간직한 디자인으로, 그해 여러 매체에 소개되었던 작업입니다. 

레고나 루빅스 큐브처럼 오랫동안 널리 사랑받아 온 장난감들은, 종종 새로운 디자인 오브제가 되어 등장하곤 한다. 누구에게나 익숙한 물건인 만큼, 재해석의 묘미도 남다르기 때문일 것이다. 여기 야스 바쿠(Jas Bhachu)는 루빅스 큐브로 ‘글자 스탬프’를 만들었다. 

이름하여 ‘폰트 제너레이터’로, 보통의 루빅스 큐브에 고무로 여러 도형을 볼록하게 붙여 만들었다. 큐브의 4개 면에 부착된 이 고무-도형들은, 조합하는 방식에 따라 알파벳 글자를 이루게 된다. 친절한 설명서에 따라 큐브를 이리저리 돌려 맞춰 원하는 글자를 만들고, 글자가 완성되면 잉크를 발라 종이 위에 찍어내면 된다. 루빅스 큐브로 즐기는 폰트 놀이. ‘루빅스 큐브 폰트 제너레이터’의 주인공 야스 바쿠는, 리버풀 존 무어스 대학에서 그래픽 아트를 전공중인 학생으로, 올 가을 졸업을 앞두고 있다고. 

이름하여 ‘폰트 제너레이터’로, 보통의 루빅스 큐브에 고무로 여러 도형을 볼록하게 붙여 만들었다. 큐브의 4개 면에 부착된 이 고무-도형들은, 조합하는 방식에 따라 알파벳 글자를 이루게 된다. 친절한 설명서에 따라 큐브를 이리저리 돌려 맞춰 원하는 글자를 만들고, 글자가 완성되면 잉크를 발라 종이 위에 찍어내면 된다. 

루빅스 큐브로 즐기는 폰트 놀이. ‘루빅스 큐브 폰트 제너레이터’의 주인공 야스 바쿠는, 리버풀 존 무어스 대학에서 그래픽 아트를 전공중인 학생으로, 올 가을 졸업을 앞두고 있다고. 

www.jashands.com

via creative review blog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8-04 | 비행 도시

유서 깊은 도자 기업과 현대미술가가 만나면 어떤 결과가 나올까요. 님펜부르크 처음으로 협업을 청한 '미술가'는 카르슈텐 횔러입니다. '비행 도시'는 20세기 초 러시아의 구성주의 건축가이자 미술가인 게오르기 크루티코프가 구상한 동명의 도시 구상 그리고 1894년 찰스 베넘이 발명한 흥미로운 색상 착시 장난감을 원천으로 삼았습니다. 그리고 통상의 제품 형식과 '설치 작품'의 형식 두 가지로 결과물을 선보였지요. 오늘은 도자 기업과 미술가의 흔치 않은 만남을 다시 살펴봅니다.

90년 만에 완성된 ‘단 한 장’의 의자

1934년 헤리트 리트벨트는 단 하나의 나무 조각으로 의자를 만들겠다는 상상력에서 출발하여 선구적인 실험 작업...

체르노빌의 사라지는 로고, 살아나는 기억

체르노빌 원자력 발전소가 폭발한 지 35년이 지난 지금, 이 사건을 잊지 않기 위해 디자인된...

2011-06-14 | 캄파나 형제의 러그 디자인

브라질을 대표하는 형제 디자이너 움베르투 & 페르난두 캄파나의 2010년도 러그가 2011년 디자인 마이애미/ 바젤을 찾았습니다. 풀밭 위에 누워 있는 듯한 사람들의 모습이 평면이 아닌 입체로, 그러니까 봉제 인형들로 표현되어 있습니다. 왜 하필이면 봉제 인형일까요. 또 그것에 담긴 함의는 무엇일까요.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