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5-21 | 루빅스 큐브로 만드는 글자

Editor’s Comment

 ‘학생들의 디자인’은 주요한 뉴스 유형 중 하나입니다. 2009년의 오늘자 뉴스도 여기에 속하지요. 리버풀 존 무어스 대학 졸업을 앞두었던 예비 타이포그래퍼 야스 바쿠는 루빅스 큐브를 폰트 생성기로 변형시켰습니다. 놀이의 즐거움을 간직한 디자인으로, 그해 여러 매체에 소개되었던 작업입니다. 

레고나 루빅스 큐브처럼 오랫동안 널리 사랑받아 온 장난감들은, 종종 새로운 디자인 오브제가 되어 등장하곤 한다. 누구에게나 익숙한 물건인 만큼, 재해석의 묘미도 남다르기 때문일 것이다. 여기 야스 바쿠(Jas Bhachu)는 루빅스 큐브로 ‘글자 스탬프’를 만들었다. 

이름하여 ‘폰트 제너레이터’로, 보통의 루빅스 큐브에 고무로 여러 도형을 볼록하게 붙여 만들었다. 큐브의 4개 면에 부착된 이 고무-도형들은, 조합하는 방식에 따라 알파벳 글자를 이루게 된다. 친절한 설명서에 따라 큐브를 이리저리 돌려 맞춰 원하는 글자를 만들고, 글자가 완성되면 잉크를 발라 종이 위에 찍어내면 된다. 루빅스 큐브로 즐기는 폰트 놀이. ‘루빅스 큐브 폰트 제너레이터’의 주인공 야스 바쿠는, 리버풀 존 무어스 대학에서 그래픽 아트를 전공중인 학생으로, 올 가을 졸업을 앞두고 있다고. 

이름하여 ‘폰트 제너레이터’로, 보통의 루빅스 큐브에 고무로 여러 도형을 볼록하게 붙여 만들었다. 큐브의 4개 면에 부착된 이 고무-도형들은, 조합하는 방식에 따라 알파벳 글자를 이루게 된다. 친절한 설명서에 따라 큐브를 이리저리 돌려 맞춰 원하는 글자를 만들고, 글자가 완성되면 잉크를 발라 종이 위에 찍어내면 된다. 

루빅스 큐브로 즐기는 폰트 놀이. ‘루빅스 큐브 폰트 제너레이터’의 주인공 야스 바쿠는, 리버풀 존 무어스 대학에서 그래픽 아트를 전공중인 학생으로, 올 가을 졸업을 앞두고 있다고. 

www.jashands.com

via creative review blog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9-06-29 | 하비에르 마리스칼, 삶을 그리다

“전위적인 디자인을 시도했는데, IOC에 가장 높은 수익을 안긴 올림픽 마스코트가 되었다.” 1992년 바르셀로나 올림픽 마스코트 ‘코비’의 이야기입니다. 귀엽겠다고 애쓰지 않는데 친근하게 마음을 끌고, 너무 단순한가 싶으면서도 미묘합니다. 정면과 측면이 공존하는 얼굴처럼요. 2009년 오늘의 소식은 코비의 디자이너 하비에르 마리스칼의 회고전입니다. 영국에서는 처음으로 열린 전시로, 그래픽과 일러스트레이션에서 가구, 인테리어에 이르는 마리스칼의 세계를 조망했습니다. 2013년에는 한국에서도 그의 전시회가 열렸지요.

〈디자인 이슈〉(Design Issues), Spring 2021, Volume 37, Issue 2

이번 봄 <디자인 이슈>(Design Issues)는 학술저널 즉 글로 된 연구 결과물이 무엇인지 다시 생각해보게...

2010-06-17 | 킨들 ‘몰스킨’ 커버

휴대폰, 태블릿, 노트북 등 휴대용 기기 시장과 함께 서드파티 액세서리 시장도 성장했습니다. 오늘의 소식은 2010년 몰스킨이 선보인 아마존 킨들용 커버입니다. 많은 애호가에게 사랑받는 몰스킨 노트의 모습은 그대로이되 안에 킨들을 품고 있습니다. 그저 몰스킨 노트의 외양만 차용한 액세서리는 아니라는 듯, 커버의 다른쪽 면은 진짜 공책을 위한 자리입니다. 흥미롭게도 몰스킨은 제 방식대로 아날로그와 디지털의 공존 방법을 궁리해온 “공책 해커”들의 작업에서 제품 아이디어를 얻었다고요. 그렇게 “전자책벌레”를 위한 몰스킨의 제품이 탄생했습니다.

2010-05-15 | 2010 영국디자인산업계 조사

“38세의 백인 남성… 독립 프리랜서 디자이너의 증가… 전체 디자인 회사들의 2/3가 신규 채용을 아예 포기….” 2010년 디자인 카운슬이 발표한 영국 디자인 업계의 현황 보고서에서 묘하게 2020년이 겹쳐 보입니다. 2007년의 경제위기와 2020년의 팬데믹. 두 개의 위기가 불러온 경제적 여파에서 디자인 업계도 자유롭지 못했으니, 작년에는 IDEO마저 인력의 8% 감축 계획을 밝혔습니다. 신규 채용은 고사하고 기존의 정규직 일자리마저 사라지는 와중에, 그 자리를 채운 것은 그때나 지금이나 프리랜서입니다. 더 나아가 일을 중심으로 단기적으로 인력을 조직하는, 이른바 ‘온디맨드형’ 인력 구성이 아예 표준이 되리라는 전망도 나옵니다. (...)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