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 Porn

2009-05-12 | 테이블 벤치 의자

Editor’s Comment

테이블, 벤치, 의자의 것들을 지닌 의자. 인더스트리얼 퍼실리티의 샘 헥트가 2009년 이스테블리시드 앤 선즈를 통해 선보인 가구는 이른바 “사이”에 놓인 의자입니다. 샘 헥트는 1인용 좌석의 연쇄인 지하철 좌석에서 이처럼 사이의 상태에 있는 가구라는 아이디어를 얻었다고 하는군요.

샘 헥트(Sam Hecht), ‘테이블, 벤치, 의자(Table, Bench, Chair)’ 벤치 – 2009 이스태블리시드 앤 선즈 신제품 

하이메 아욘, 마르텐 바스, 프론트 디자인, 부룩렉 형제, 샘 헥트, 세바스찬 롱, 폴 콕세지… 이스태블리시드 앤 선즈의 2009년도 신제품 카탈로그를 장식한 이름들은 최고의 디자이너 라인업에 다름 아니다. 그 가운데서도 인더스트리얼 퍼실리티의 샘 헥트가 디자인한 가구, ‘테이블, 벤치, 의자’는 다소 기묘한 단순함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테이블, 벤치, 의자’ 의자 
‘테이블, 벤치, 의자’ 2인용 의자 

샘 헥트는 ‘테이블, 벤치, 의자’를 통해 하나의 가구 안에 여러 가지 가구들의 요소들을 담아냈다. 가령 길다란 오크 널은 벤치를, 너도밤나무 곡목은 의자의 기본 프레임에 상응한다. 물론 의자의 다리 부분은 테이블의 다리로도 읽힐 수 있다. 이러한 요소들이 서로 어우러져 탄생한 서로 다른 세 가지 버전의 의자가 바로 ‘테이블, 벤치, 의자’ 시리즈다. 샘 헥트는 이번 작업을 “사이(in-between)의 상태에 놓인 디자인”이라 설명한다. 그는 도쿄의 지하철 좌석에서 ‘테이블, 벤치, 의자’의 영감을 얻었다고. 길다란 벤치이면서도 팔걸이 없는 1인용 의자의 연쇄이기도 한 지하철 좌석에서, “사이에 놓인 가구”라는 콘셉트를 짐작해 볼 수 있을 것이다. 

2009 밀라노 국제가구박람회 전시장 모습 
인더스트리얼 퍼실리티의 샘 헥트 

샘 헥트의 ‘테이블, 벤치, 의자’는 지난 달 밀라노 국제가구박람회, 이스태블리시드 앤 선즈 전시회를 통해 소개되었다. 

www.industrialfacility.co.uk
www.establishedandsons.c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CCTV에 안 잡히는 옷

독일의 디자인 스튜디오 베르텔오버펠(WertelOberfell)은 가상 공간에서 보이지 않게 만드는 옷을 개발했다. 프로젝트의 이름은 이그노툼(Ignotum),...

2006-08-16 | 헬베티카 50주년 기념 다큐멘터리

2006년 8월, 게리 허스트윗은 이후 ‘디자인 3부작’의 시작이 될 다큐멘터리의 후반 작업에 한창이었습니다. 다가오는 2007년 ‘헬베티카’의 탄생 50주년을 맞아, 그는 어떻게 이 하나의 서체가 전 세계 생활 풍경의 일부가 되었는지를, 세계 곳곳에 거주하는 헬베티카의 모습과 디자이너들의 인터뷰를 통해 담아냅니다. <헬베티카>는 2009년 디자인플럭스와 한국디자인문화재단이 연 작은 영화제의 상영작이기도 했는데요. 신작과 함께 게리 허스트윗 감독이 한국을 찾아, <헬베티카>와 <오브젝티파이드> 두 편의 작품으로 극장에서 관객과 만났습니다.

2010-04-15 | 마르턴 바스의 ‘실시간’, 아이폰 속으로

2009년 마르턴 바스는 영화의 형식을 한 시계를 가지고 밀라노를 찾았습니다. 시간의 매체로 시간의 기계를 구현한 셈이었지요. ‘실시간’ 시리즈는 비록 외장 하드드라이브의 몸체를 가졌으되, 12시간 러닝타임의 영상으로 시간을 표현한 어엿한 시계 세 가지로 구성되어 있었습니다. 그리고 이듬해 ‘실시간’ 중 하나가 아이폰 앱 형태로 다시 찾아왔으니, 이름하여 ‘아날로그 디지털 시계’입니다.

2010-07-14 | 스마트폰 데이터 소비 동향

지금으로부터 10여 년 전, 그러니까 스마트폰이 전체 휴대폰 시장의 1/4 정도를 차지했던 시절, 스마트폰 사용자들의 데이터 소비 동향은 어떠했을까요. 시장조사기관 닐슨이 미국 내 6만여 명을 대상으로 월별 데이터 소비 내용을 수집하여 분석했습니다. 데이터 소비량은 전년 동기와 비교해 세 배 이상 훌쩍 뛰었습니다. 90MB에서 298MB로 말이지요. 세월이 느껴지는 단위이기는 해도, 헤비 유저가 데이터 트래픽의 상당량을 차지하는 현상은 그때나 지금이나 크게 다르지 않군요.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