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5-12 | 테이블 벤치 의자

Editor’s Comment

테이블, 벤치, 의자의 것들을 지닌 의자. 인더스트리얼 퍼실리티의 샘 헥트가 2009년 이스테블리시드 앤 선즈를 통해 선보인 가구는 이른바 “사이”에 놓인 의자입니다. 샘 헥트는 1인용 좌석의 연쇄인 지하철 좌석에서 이처럼 사이의 상태에 있는 가구라는 아이디어를 얻었다고 하는군요.

샘 헥트(Sam Hecht), ‘테이블, 벤치, 의자(Table, Bench, Chair)’ 벤치 – 2009 이스태블리시드 앤 선즈 신제품 

하이메 아욘, 마르텐 바스, 프론트 디자인, 부룩렉 형제, 샘 헥트, 세바스찬 롱, 폴 콕세지… 이스태블리시드 앤 선즈의 2009년도 신제품 카탈로그를 장식한 이름들은 최고의 디자이너 라인업에 다름 아니다. 그 가운데서도 인더스트리얼 퍼실리티의 샘 헥트가 디자인한 가구, ‘테이블, 벤치, 의자’는 다소 기묘한 단순함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테이블, 벤치, 의자’ 의자 
‘테이블, 벤치, 의자’ 2인용 의자 

샘 헥트는 ‘테이블, 벤치, 의자’를 통해 하나의 가구 안에 여러 가지 가구들의 요소들을 담아냈다. 가령 길다란 오크 널은 벤치를, 너도밤나무 곡목은 의자의 기본 프레임에 상응한다. 물론 의자의 다리 부분은 테이블의 다리로도 읽힐 수 있다. 이러한 요소들이 서로 어우러져 탄생한 서로 다른 세 가지 버전의 의자가 바로 ‘테이블, 벤치, 의자’ 시리즈다. 샘 헥트는 이번 작업을 “사이(in-between)의 상태에 놓인 디자인”이라 설명한다. 그는 도쿄의 지하철 좌석에서 ‘테이블, 벤치, 의자’의 영감을 얻었다고. 길다란 벤치이면서도 팔걸이 없는 1인용 의자의 연쇄이기도 한 지하철 좌석에서, “사이에 놓인 가구”라는 콘셉트를 짐작해 볼 수 있을 것이다. 

2009 밀라노 국제가구박람회 전시장 모습 
인더스트리얼 퍼실리티의 샘 헥트 

샘 헥트의 ‘테이블, 벤치, 의자’는 지난 달 밀라노 국제가구박람회, 이스태블리시드 앤 선즈 전시회를 통해 소개되었다. 

www.industrialfacility.co.uk
www.establishedandsons.c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Design of Voice #3 두연씨, 우리 잘 먹고 잘 살아요.

매년 돌아오는 여름이지만 올해 유난히 ‘이렇게까지 더웠던 적이 있었나?’라는 생각이 자주 든다. 2021년 7월,...

2011-05-06 | THINK – I = THNK

THNK 암스테르담 크리에이티브 리더십 스쿨은 경영, 디자인, 과학 기술을 아우르는 간학제적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학교입니다. 간학제라는 말에서 짐작할 수 있듯 협업과 협력이 중요할 수밖에 없습니다. 그래서 이름도 THINK에서 I를 뺀 THNK가 되었고요. 이름에서 사라진 i자는 대신 학교의 시각 아이덴티티에서 활약합니다.

2011-08-01 | 전기 주전자 변주

모두를 위한 동일한 물건을 이상으로 삼는 공산품의 세계에서 특유함은 오차나 불량의 산물입니다. 하지만 그것이 결함이라 해도 거꾸로 매력의 원천이 되기도 하지요. 프랑스의 디자이너 장 밥티스트 파스트레는 전기 주전자라는 물건을 바탕으로 변주를 시도합니다. 가열체, 손잡이, 뚜껑 등 안전과 관련된 요소는 모두 동일하게, 하지만 용기는 형태도 소재도 색상도 달리하지요. 대량생산된 공산품과 유일무이한 무엇 사이. ‘전기 주전자 변주’입니다. 

마틴 루터 킹 추념 공예 프로젝트

미국의 1월 셋째주 월요일은 흑인 해방운동 지도자인 마틴 루터 킹 (Martin Luther King, Jr....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