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5-12 | 테이블 벤치 의자

Editor’s Comment

테이블, 벤치, 의자의 것들을 지닌 의자. 인더스트리얼 퍼실리티의 샘 헥트가 2009년 이스테블리시드 앤 선즈를 통해 선보인 가구는 이른바 “사이”에 놓인 의자입니다. 샘 헥트는 1인용 좌석의 연쇄인 지하철 좌석에서 이처럼 사이의 상태에 있는 가구라는 아이디어를 얻었다고 하는군요.

샘 헥트(Sam Hecht), ‘테이블, 벤치, 의자(Table, Bench, Chair)’ 벤치 – 2009 이스태블리시드 앤 선즈 신제품 

하이메 아욘, 마르텐 바스, 프론트 디자인, 부룩렉 형제, 샘 헥트, 세바스찬 롱, 폴 콕세지… 이스태블리시드 앤 선즈의 2009년도 신제품 카탈로그를 장식한 이름들은 최고의 디자이너 라인업에 다름 아니다. 그 가운데서도 인더스트리얼 퍼실리티의 샘 헥트가 디자인한 가구, ‘테이블, 벤치, 의자’는 다소 기묘한 단순함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테이블, 벤치, 의자’ 의자 
‘테이블, 벤치, 의자’ 2인용 의자 

샘 헥트는 ‘테이블, 벤치, 의자’를 통해 하나의 가구 안에 여러 가지 가구들의 요소들을 담아냈다. 가령 길다란 오크 널은 벤치를, 너도밤나무 곡목은 의자의 기본 프레임에 상응한다. 물론 의자의 다리 부분은 테이블의 다리로도 읽힐 수 있다. 이러한 요소들이 서로 어우러져 탄생한 서로 다른 세 가지 버전의 의자가 바로 ‘테이블, 벤치, 의자’ 시리즈다. 샘 헥트는 이번 작업을 “사이(in-between)의 상태에 놓인 디자인”이라 설명한다. 그는 도쿄의 지하철 좌석에서 ‘테이블, 벤치, 의자’의 영감을 얻었다고. 길다란 벤치이면서도 팔걸이 없는 1인용 의자의 연쇄이기도 한 지하철 좌석에서, “사이에 놓인 가구”라는 콘셉트를 짐작해 볼 수 있을 것이다. 

2009 밀라노 국제가구박람회 전시장 모습 
인더스트리얼 퍼실리티의 샘 헥트 

샘 헥트의 ‘테이블, 벤치, 의자’는 지난 달 밀라노 국제가구박람회, 이스태블리시드 앤 선즈 전시회를 통해 소개되었다. 

www.industrialfacility.co.uk
www.establishedandsons.c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02-14 | 시로 쿠라마타와 에토레 소트사스

2011년 도쿄의 21_21 디자인 사이트에서 시로 쿠라마타와 에토레 소트사스의 전시회가 열렸습니다. 소트사스가 멤피스 동참을 권유하는 편지를 쿠라마타에게 보내면서, 두 사람의 오랜 교류가 시작되었죠. 전시에서는 ‘달이 얼마나 높은지’와 같은 80년대 이후 쿠라마타의 대표작과 드로잉에서 태어난 소트사스의 2000년대 연작인 ‘카치나’를 한자리에 모았습니다.

2011-05-31 | 스킨

“동물은 네모반듯하지 않으며, 그 가죽도 마찬가지다.” 디자이너 페퍼 헤이코프는 가죽 생산 과정에서 버려지는 들쭉날쭉하고 흠집 난 가죽 조각들을 이어붙여 중고 가구에 입혔습니다. 한때 살아 있는 생물의 피부가 주인 잃은 가구의 피부가 된 셈이지요. 새로운 피부가 씌워지며 만들어진 울퉁불퉁한 외곽선과 거친 이음새가 무언가 기묘한 생명체의 인상을 줍니다. 5월의 마지막 날인 오늘의 뉴스는 페퍼 헤이코프의 ‘스킨’입니다.

LVMH의 원단 재고 솔루션: 노나 소스

패션 그룹 LVMH(루이 비통 모에 헤네시)에서 고급 원단의 재고를 유통하는 첫 번째 재판매 온라인...

세계 최초 범용 로봇 범니 1.0: CES 2022

세계 최대 정보기술(IT)·가전 전시회 CES 2022 (1월 5일 – 8일)에 세계 최초 범용 인공지능...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