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3-30 | 무가치한 화폐의 비극적 풍경 

Editor’s Comment

저 악명 높은 짐바브웨 초인플레이션으로 인해, 짐바브웨 달러는 화폐로서의 가치를 상실하다시피 했습니다. 그러한 와중에 종이가 사치 수입품으로 분류되어 막대한 관세가 부과되면서, 언론사들은 큰 타격을 입었습니다. 2009년 <짐바브웨 신문>의 ‘감사 벽보’ 광고는 돈으로서의 가치를 잃고 종이로서의 효용만 남은 짐바브웨 달러의 현실을 정확히 겨냥한, 씁쓸한 캠페인이었습니다. 

100억을 가지고도 계란 하나 살 수 없다면. 기록적인 인플레이션을 겪고 있는 짐바브웨에서 벌어지고 있는 일이다. 심지어 100조라는 천문학적인 단위의 지폐까지 등장하여, 교환가치를 상실해 버린 화폐의 비극을 증거하고 있다. 

“무가베 씨 덕분에 이 돈으로 벽을 바르네요.” 2009년 남아프리카공화국 요하네스버그 시에 난데없는 ‘감사 벽보’가 나붙었다. TBWA가 제작한 <짐바브웨 신문>의 광고물이다. 1.5x5m 크기의 이 벽보는 오로지 짐바브웨 달러 지폐로만 제작되었다. 

이러한 벽보가 등장한 까닭은 다음과 같다. 최악의 독재자 무가베는 사치품의 수입 관세를 55% 인상했다. 이들 사치품목 가운데는 어째서인지 종이가 포함되어 있다. 이 조치는 신문사들에게는 직격탄이 되었다. 종이조차 살 수 없는 상황에서 과연 어떻게 신문을 발행한단 말인가? 

TBWA가 맡은 이번 <짐바브웨 신문> 캠페인은 일반적인 홍보를 넘어, 짐바브웨의 비극을 정면으로 겨냥한다. 교환가치를 잃어버린 지폐에 남은 것은 종이로서의 사용가치뿐. TBWA의 이번 캠페인은 짐바브웨가, 짐바브웨의 언론이 처한 현실을 꼬집고 있다.  

아트디렉터: 셸비 스몰러, 나디아 로스고트(TBWA)
카피라이터: 레이첼 배스킨(TBWA)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니콜라스 헐리, 데이먼 스테이플턴(TBWA)

www.tbwa.co.za
www.thezimbabwean.co.uk

via yatzer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05-16 | 바버오스거비 연구서 출간

런던 왕립예술대학교에서 만난 동갑의 두 학생은 1996년 함께 디자인 스튜디오를 설립했습니다. 바로 에드워드 바버와 제이 오스거비의 바버오스거비입니다. 이후 바버오스거비는 영국 산업디자인의 주요한 이름 가운데 하나가 되었죠. 2011년에는 그들의 작업을 개관하는 첫 번째 연구서가 출간되었습니다. 리졸리에서 나온 『에드워드 바버와 제이 오스거비의 디자인 작업』이 11년 전 오늘의 소식입니다.

2009-09-01 | 2009 인덱스 어워드 놀이 부문 수상작:

인덱스 어워드는 2년에 한 번씩 열리는 디자인 시상 행사입니다. ‘몸’, ‘집’, ‘일’, ‘놀이와 배움’, ‘공동체’의 다섯 가지 부문 별로 “삶을 개선하는 디자인”을 선정해 발표하는데요. 2009년 ‘놀이’ 부문상은 네덜란드의 디자이너 크리스틴 메인데르츠마에게 돌아갔습니다. 그는 05049번이라 불리던 돼지가 도축되고 187개 제품이 되기까지, 그 쓰임새의 면면을 3년에 걸쳐 연구하여 한 권의 책에 담았습니다.

2011-06-08 |  음반, 당신 뜻대로

2011년 6월 3일, 영국의 록 밴드 카이저 칩스의 새 음반이 그들의 홈페이지를 통해 발매되었습니다. 다만 음반에 어떤 노래가 수록될지 음반 표지는 어떤 모습일지 결정하는 주체는 카이저 칩스가 아니었습니다. 음반을 사러 온 이의 몫이었죠. 표지 디자인에서 선곡 그리고 수익의 배분까지, 정말로 ‘당신 뜻대로’의 앨범이었습니다. 

가능성의 장, 마이크로 건축 실험

프랑스의 되펠 스튜디오(Döppel Studio)에서 기획한 전시<가능성의 장, 마이크로 건축 실험>이 이달 초에 오픈하여 9개월...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