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3-30 | 무가치한 화폐의 비극적 풍경 

Editor’s Comment

저 악명 높은 짐바브웨 초인플레이션으로 인해, 짐바브웨 달러는 화폐로서의 가치를 상실하다시피 했습니다. 그러한 와중에 종이가 사치 수입품으로 분류되어 막대한 관세가 부과되면서, 언론사들은 큰 타격을 입었습니다. 2009년 <짐바브웨 신문>의 ‘감사 벽보’ 광고는 돈으로서의 가치를 잃고 종이로서의 효용만 남은 짐바브웨 달러의 현실을 정확히 겨냥한, 씁쓸한 캠페인이었습니다. 

100억을 가지고도 계란 하나 살 수 없다면. 기록적인 인플레이션을 겪고 있는 짐바브웨에서 벌어지고 있는 일이다. 심지어 100조라는 천문학적인 단위의 지폐까지 등장하여, 교환가치를 상실해 버린 화폐의 비극을 증거하고 있다. 

“무가베 씨 덕분에 이 돈으로 벽을 바르네요.” 2009년 남아프리카공화국 요하네스버그 시에 난데없는 ‘감사 벽보’가 나붙었다. TBWA가 제작한 <짐바브웨 신문>의 광고물이다. 1.5x5m 크기의 이 벽보는 오로지 짐바브웨 달러 지폐로만 제작되었다. 

이러한 벽보가 등장한 까닭은 다음과 같다. 최악의 독재자 무가베는 사치품의 수입 관세를 55% 인상했다. 이들 사치품목 가운데는 어째서인지 종이가 포함되어 있다. 이 조치는 신문사들에게는 직격탄이 되었다. 종이조차 살 수 없는 상황에서 과연 어떻게 신문을 발행한단 말인가? 

TBWA가 맡은 이번 <짐바브웨 신문> 캠페인은 일반적인 홍보를 넘어, 짐바브웨의 비극을 정면으로 겨냥한다. 교환가치를 잃어버린 지폐에 남은 것은 종이로서의 사용가치뿐. TBWA의 이번 캠페인은 짐바브웨가, 짐바브웨의 언론이 처한 현실을 꼬집고 있다.  

아트디렉터: 셸비 스몰러, 나디아 로스고트(TBWA)
카피라이터: 레이첼 배스킨(TBWA)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니콜라스 헐리, 데이먼 스테이플턴(TBWA)

www.tbwa.co.za
www.thezimbabwean.co.uk

via yatzer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3-15 | 언해피 힙스터

잡지에 소개될 만한 근사한 생활 공간을 삐딱하게 바라봅니다. 이름하여 ‘언해피 힙스터’라는 텀블러 블로그입니다. 벽을 대신한 창의 존재에서 창문 청소의 고단함을 예상한다거나, 이색적인 설계의 주택에서 건축주의 불만족을 상상하는 식이죠. 애석하게도 ‘언해피 힙스터’는 2015년 5월 18일 이후로 업데이트가 멈추었지만, 그래도 아예 사라지지는 않았습니다.

2010-04-15 | 마르턴 바스의 ‘실시간’, 아이폰 속으로

2009년 마르턴 바스는 영화의 형식을 한 시계를 가지고 밀라노를 찾았습니다. 시간의 매체로 시간의 기계를 구현한 셈이었지요. ‘실시간’ 시리즈는 비록 외장 하드드라이브의 몸체를 가졌으되, 12시간 러닝타임의 영상으로 시간을 표현한 어엿한 시계 세 가지로 구성되어 있었습니다. 그리고 이듬해 ‘실시간’ 중 하나가 아이폰 앱 형태로 다시 찾아왔으니, 이름하여 ‘아날로그 디지털 시계’입니다.

2009-05-06 | 2009 내셔널 디자인 어워드

매년 찾아오는 연례 디자인 시상 행사 소식 중에는 미국 쿠퍼 휴잇 스미소니언 디자인 뮤지엄(2014년부터 이름이 이렇게 바뀌었습니다)의 ‘내셔널 디자인 어워드’가 있었습니다. 특히 2009년에는 시상 부문이 신설되었는데요. 바로 인터랙션 디자인입니다. 그에 발맞추듯 평생공로상도 빌 모그리지에게 돌아갔습니다. 참고로 빌 모그리지는 이듬해부터 2012년까지 3년간, 이곳 디자인 뮤지엄의 관장을 맡았습니다.

2009-03-23 | 합판으로 그리다

공사장 울타리 역할을 하던 낡은 합판들을 거두어 작품의 재료로 삼았습니다. 브라질의 미술가 엔히키 올리베이라는 울타리로 “회화와 건축과 조각이 한데 결합된” 작품 연작을 선보였는데요. 전시회의 이름도 ‘울타리’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