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3-10 | ‘잃어버린 도시로부터’

Editor’s Comment

반듯함과는 거리가 먼, 자가성장이 만들어낸 비정형의 파벨라 풍경을 가구에 옮겼습니다. 가구의 뼈대를 채운 것은 제각각 소재의 서랍과 상자들입니다. 2009년 당시 갓 학교를 졸업한 신진 디자이너였던 크리스티안 비방코는 이제 여러 디자인 학교에서 학생들을 가르치는 선생님입니다. 더불어 멕시코의 라탄 가구 브랜드인 발사의 크리에이티브 디렉션도 맡고 있지요.

멕시코 출신의 영디자이너 크리스티안 비방코(Christian Vivanco)[1]. 며칠 사이, 그의 최근작인 ‘잃어버린 도시로부터(From a Lost City)’가 여러 디자인 매체에 소개되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하지만 단순한 구조의 선반장에 들어찬 서로 다른 소재와 크기의 서랍과 박스들은, 어딘가 모르게 엉성한 인상을 준다. 흔히 좋은 디자인의 미덕이라 생각하는 일관성을 찾아보기 힘들다. 하지만 이 무질서에는 나름의 이유가 있다. 

한 마디로 ‘잃어버린 도시로부터’는 빈민촌, 파벨라(favela)의 풍경을 가구로 옮긴 작품이다. 대부분 무허가의 불법 건물들. 이들 주택은 필요에 따라 층이나 계단을 더하며 자라나고, 그렇게 자가-성장하는 주택들이 모여 만들어내는 광경은 무작위적인 혼란이다. 구불구불한 골목길과 비정형적인 집들이 만들어내는 도시 변두리의 풍경. 크리스티안 비반코는 그 혼란스러운 인상 속에서 ‘잃어버린 도시로부터’의 영감을 얻었다. 

비방코는 나무 막대들로 가구의 기초 구조를 세우고, 여기에 OSB합판, 대나무, 폴리카보네이트 등 여러 가지 소재의 제각각의 상자, 서랍들을 채워 넣었다. 분명 어지럽지만, 함께 어우러지면 ‘따로 또 같이’ 어우러진다. 마치 파벨라의 제각각 집들이, 디자이너의 표현대로“그리드 없는 혼돈의 자유”를 빚어내는 것처럼 말이다.

이러한 배경 속에서 다시 한 번 가구를 들여다보면, 첫 인상과는 반대로 오히려 너무 정돈되었다는 생각을 하게 될 지도 모른다. 디자이너 크리스티안 비방코는 <월페이퍼*> 매거진의 ‘2009 졸업생 디렉토리’에도 이름을 올린 유망한 신인으로, 현재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활동하고 있다. 

www.christianvivanco.com

ⓒ designflux.co.kr


[1] 표기 수정: 크리스티안 비반코 -> 크리스티안 비방코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4-22 | 덴버 ‘B-사이클’

2010년 덴버가 도시 차원의 공유 자전거 프로그램을 도입했습니다. B-사이클 사와 손잡고 도시 곳곳에 대여소와 공유 자전거를 설치했지요. 당시에도 공유 자전거는 그리 새로운 일은 아니었습니다. 새롭다면 그것이 자동차의 나라라고 해도 좋을 미국의 소식이었다는 점이랄까요. 2010년 지구의 날에 달리기 시작한 덴버 B-사이클은 덴버 시민의 유용한 발이 되었습니다. 하지만 비판도 있었습니다. 보관소가 주로 백인들이 사는 살림 넉넉한 동네에 설치되어, 막상 이용해야 할 사람과 지역을 외면했다는 것입니다. 덴버 B-사이클은 2020년 1월 운영이 종료되었습니다. B-사이클만이 아닌 여러 업체의 경쟁 입찰 방식으로 하이브리드 자전거, 스쿠터 등으로 프로그램을 전환하겠다는 시의 결정에 따른 결과입니다.

겨울용 베니스 곤돌라의 꿈

2021년 9월 10일, 필립 스탁은 베니스의 새로운 상징이 될 ‘겨울용 베니스 곤돌라의 꿈’을 선보였다....

2011-07-26 | 위 메이크 카펫

“우리는 카펫을 만듭니다.” 하지만 아마도 그들의 카펫 위를 거닐거나 뒹굴기는 어려울 것입니다. 일회용 포크, 빨래집게, 파스타… 위 메이크 카펫은 실 대신에 소비 제품으로 카펫을 만들었습니다. 말하자면 소비 사회의 카펫이라고 할까요. 네덜란드의 이 3인조 그룹은 지금도 휴지심, 주름 종이, 연필 등의 일상적인 물건들을 가지고 작품들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2010-03-11 | 책이 된 우표

2008년 말 네덜란드의 우체국 로얄 TNT는 디자이너 리카르트 휘턴에게 우표 디자인을 의뢰합니다. 이듬해에는 그것이 ‘북위크 기념 우표’면 좋겠다고 덧붙였죠. 그리하여 책을 닮은 우표가 태어났습니다. 북위크(Boekenweek)라는 단어를 책으로 만들어 그 사진을 표지로 삼아, 8페이지 분량의 책 모양 우표를 만든 것이죠. 실제로 500 단어 분량의 짧은 이야기가 담겼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