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3-10 | ‘잃어버린 도시로부터’

Editor’s Comment

반듯함과는 거리가 먼, 자가성장이 만들어낸 비정형의 파벨라 풍경을 가구에 옮겼습니다. 가구의 뼈대를 채운 것은 제각각 소재의 서랍과 상자들입니다. 2009년 당시 갓 학교를 졸업한 신진 디자이너였던 크리스티안 비방코는 이제 여러 디자인 학교에서 학생들을 가르치는 선생님입니다. 더불어 멕시코의 라탄 가구 브랜드인 발사의 크리에이티브 디렉션도 맡고 있지요.

멕시코 출신의 영디자이너 크리스티안 비방코(Christian Vivanco)[1]. 며칠 사이, 그의 최근작인 ‘잃어버린 도시로부터(From a Lost City)’가 여러 디자인 매체에 소개되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하지만 단순한 구조의 선반장에 들어찬 서로 다른 소재와 크기의 서랍과 박스들은, 어딘가 모르게 엉성한 인상을 준다. 흔히 좋은 디자인의 미덕이라 생각하는 일관성을 찾아보기 힘들다. 하지만 이 무질서에는 나름의 이유가 있다. 

한 마디로 ‘잃어버린 도시로부터’는 빈민촌, 파벨라(favela)의 풍경을 가구로 옮긴 작품이다. 대부분 무허가의 불법 건물들. 이들 주택은 필요에 따라 층이나 계단을 더하며 자라나고, 그렇게 자가-성장하는 주택들이 모여 만들어내는 광경은 무작위적인 혼란이다. 구불구불한 골목길과 비정형적인 집들이 만들어내는 도시 변두리의 풍경. 크리스티안 비반코는 그 혼란스러운 인상 속에서 ‘잃어버린 도시로부터’의 영감을 얻었다. 

비방코는 나무 막대들로 가구의 기초 구조를 세우고, 여기에 OSB합판, 대나무, 폴리카보네이트 등 여러 가지 소재의 제각각의 상자, 서랍들을 채워 넣었다. 분명 어지럽지만, 함께 어우러지면 ‘따로 또 같이’ 어우러진다. 마치 파벨라의 제각각 집들이, 디자이너의 표현대로“그리드 없는 혼돈의 자유”를 빚어내는 것처럼 말이다.

이러한 배경 속에서 다시 한 번 가구를 들여다보면, 첫 인상과는 반대로 오히려 너무 정돈되었다는 생각을 하게 될 지도 모른다. 디자이너 크리스티안 비방코는 <월페이퍼*> 매거진의 ‘2009 졸업생 디렉토리’에도 이름을 올린 유망한 신인으로, 현재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활동하고 있다. 

www.christianvivanco.com

ⓒ designflux.co.kr


[1] 표기 수정: 크리스티안 비반코 -> 크리스티안 비방코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4-13 | 엔초 마리 ‘자급자족 디자인’ 부활

작년 한 해 코로나19가 안긴 수많은 부고 가운데 안타깝게도 엔초 마리와 그의 부인 레아 베르지네의 타계 소식이 있었습니다. 그것도 밀라노 트리엔날레에서 열린 회고전의 개막 직후의 일이었습니다. 오늘의 뉴스는 엔초 마리의 ‘자급자족 디자인’입니다. “디자인은 지식을 전할 때 오로지 디자인이다.” 엔초 마리의 ‘자급자족 디자인’은 완성품으로서의 가구가 아니라 지식으로서의 가구를 전했습니다. 2010년 아르텍은 그 ‘자급자족 디자인’의 첫 번째 가구인 ‘의자 1’을 다시 소개하며 엔초 마리에게 경의를 표했습니다. 기사에 언급된 짤막한 다큐멘터리에서 그의 모습과 그가 믿는 디자인 이야기도 다시 만나봅니다.

2011-02-07 | BFC/보그 디자이너 패션 펀드 수상자

2021년 크리스토퍼 케인의 여성복 S/S 컬렉션은 그림들을 입고 있었습니다. 크리스토퍼 케인은 코로나19가 강제한 록다운 시기에 그림들을 그렸고, 그림은 프린트가 되어 그의 컬렉션을 이루었죠. 오늘 소개할 옛 뉴스는 그가 유망 디자이너였던 시절의 소식입니다. 2008년부터 브리티시 패션 카운슬은 BFC/보그 디자이너 패션 펀드라는 이름으로 유망한 패션 디자이너의 성장을 지원해왔는데요. 2011년도 수상자가 바로 크리스토퍼 케인이었습니다. 

2009-04-08 | 2009 웹 트렌드 맵

범용 마크다운 텍스트 편집기 ‘iA 라이터’로 유명한 iA가 2010년 첫 앱을 내놓기 전, iA의 다른 작업이 디자인플럭스에 소개된 적이 있었습니다. 바로 ‘웹 트렌드 맵’인데요. 2009년의 웹 트렌드를 도쿄 지하철 노선도의 형태로 구현한 작업입니다.(...)

2011-05-04 | 우표 x 증강현실

현실 세계에 가상의 객체가 겹쳐지는 증강현실 기술은 스마트폰의 보급과 함께 한층 가까이 다가왔습니다. 그래서 이렇게 우표 위에 건물이 솟아오르는 일도 가능해졌죠. 2011년 암스테르담의 광고회사 검모는 TNT 포스트의 의뢰로 증강현실 우표 세트를 선보였습니다. 아직 지어지지 않은 다섯 개의 건축물이 자그마한 우표 위에서 구현됩니다. 모두 아직 세워지지 않은 건물들이라는 점에서 증강현실 기술에 더욱 어울려 보였죠.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