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2-04 | 올린의 새 얼굴, 새 웹사이트

Editor’s Comment

세계적인 조경건축 디자인 회사 올린이 2009년 새로운 아이덴티티를 도입하며 그에 걸맞게 웹사이트도 새단장합니다. 리뉴얼을 맡은 펜타그램의 애벗 밀러는 간결함에 집중합니다. 그리고 이는 올린의 O를 강조한 디자인으로 드러나죠. O자에 담긴 두 개의 원에 집중한 단순한 디자인이지만, 다양한 색상과 유연한 로고 구성으로 지루함을 피했다는 설명입니다.

올린(Olin)은 조경건축 분야에 있어 미국 최고의 디자인 회사 중 하나로 손꼽히는 곳으로, 2008년 내셔널 디자인 어워드에서 조경디자인 부문을 수상하기도 한 저력 있는 회사다. 최근 올린은 펜타그램의 애벗 밀러(Abbott Miller)와 함께, 자사의 그래픽 아이덴티티 디자인을 리뉴얼하였다. 

회사의 이름은 기존의 ‘올린 파트너십’에서 ‘올린’으로 더욱 단순해진 가운데, 새로운 브랜딩 디자인은 바로 올린의 O를 중심으로 재편되었고, O는 올린을 새롭게 대표하는 아이콘이 되었다. 선명한 색상들과 어우러진 이 단순하면서도 세련된 브랜딩은 올린의 웹사이트 디자인에서도 핵심이 되었다. 

O는 브랜딩인 동시에 사이트의 네비게이션 요소로서 적극 활용되고 있는데, 가령 원을 중심으로 사이트의 메뉴가 선회하고, 올린의 대표작품들 역시 바로 이 원형 아이콘을 통해 제시된다. 올린은 이번 브랜딩 작업에 관해 “단순한 명칭과 기호가 활기찬 색상들 그리고 로고의 유연한 조합과 어우러져 평형을 이룬다”고 설명한다. 새로운 얼굴로 단장한 올린의 모습을 지금 확인해 보시길. 

www.theolinstudio.com

via pentagra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잃어버린 졸업 전시회: 2021 밀라노 가구박람회

지난 9월 10일에 막을 내린 2021 밀라노 가구박람회의 ‘잃어버린 졸업 전시회(The Lost Graduation Show)’는...

2011-02-18 | MUDAC 사그마이스터 전시회

2011년 스위스 로잔의 현대디자인미술관에서 스테판 사그마이스터의 전시회가 열렸습니다. 전시의 전제는 ‘홍보물 및 판매물’에 디자인에 한한다는 것이었습니다. 그렇게 기업이나 문화 기관, 자신의 친구 그리고 본인을 위한 작업들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2011-10-19 | 타시타 딘의 ‘필름’

타시타 딘은 줄곧 필름을 매체로 활동해온 미술가입니다. “화가에게 물감이 필요하듯 내게는 필름이 필요하다”고 말할 정도로요. 2011년 그가 테이트 모던에서 선보인 ‘필름’은 위기에 처한 필름의 물질성과 특유함을 전면에 드러냅니다. 아날로그 매체로서의 필름을 찬미하는 기념비인 동시에 쇠락해가는 매체의 초상. <가디언> 리뷰는 이를 두고 “오마주이자 레퀴엠”이라 표현하기도 했지요.

2010-07-30 | 전기차 충전기 ‘블링크’

자동차 업계가 내연기관과의 예정된 이별을 대비하느라 분주한 요즘, 이제 전기차를 거리에서 마주치는 일도 자연스럽고, 전기차의 주유소라 할 충전소도 익숙해졌습니다. 오늘 소개할 뉴스는 지금으로부터 11년 전 등장한 전기차 충전기입니다. 에코탤리티는 프로그 디자인과 함께 충전기 ‘블링크’를 선보였는데요. 가정용은 계량기를, 공공용은 주유기를 닮은 디자인이 인상적입니다. 그 때만 해도 충전기란 낯익은 것의 외양을 빌려야 했구나 싶기도 하고요.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