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2-04 | 올린의 새 얼굴, 새 웹사이트

Editor’s Comment

세계적인 조경건축 디자인 회사 올린이 2009년 새로운 아이덴티티를 도입하며 그에 걸맞게 웹사이트도 새단장합니다. 리뉴얼을 맡은 펜타그램의 애벗 밀러는 간결함에 집중합니다. 그리고 이는 올린의 O를 강조한 디자인으로 드러나죠. O자에 담긴 두 개의 원에 집중한 단순한 디자인이지만, 다양한 색상과 유연한 로고 구성으로 지루함을 피했다는 설명입니다.

올린(Olin)은 조경건축 분야에 있어 미국 최고의 디자인 회사 중 하나로 손꼽히는 곳으로, 2008년 내셔널 디자인 어워드에서 조경디자인 부문을 수상하기도 한 저력 있는 회사다. 최근 올린은 펜타그램의 애벗 밀러(Abbott Miller)와 함께, 자사의 그래픽 아이덴티티 디자인을 리뉴얼하였다. 

회사의 이름은 기존의 ‘올린 파트너십’에서 ‘올린’으로 더욱 단순해진 가운데, 새로운 브랜딩 디자인은 바로 올린의 O를 중심으로 재편되었고, O는 올린을 새롭게 대표하는 아이콘이 되었다. 선명한 색상들과 어우러진 이 단순하면서도 세련된 브랜딩은 올린의 웹사이트 디자인에서도 핵심이 되었다. 

O는 브랜딩인 동시에 사이트의 네비게이션 요소로서 적극 활용되고 있는데, 가령 원을 중심으로 사이트의 메뉴가 선회하고, 올린의 대표작품들 역시 바로 이 원형 아이콘을 통해 제시된다. 올린은 이번 브랜딩 작업에 관해 “단순한 명칭과 기호가 활기찬 색상들 그리고 로고의 유연한 조합과 어우러져 평형을 이룬다”고 설명한다. 새로운 얼굴로 단장한 올린의 모습을 지금 확인해 보시길. 

www.theolinstudio.com

via pentagra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Sad by Design: On Platform Nihilism

“뉴노멀에 온 걸 환영한다.” 시작부터 이런 달갑지 않은 문장이 등장한다. 지겹게 들어온 뉴노멀 타령인가...

〈저널 오브 디자인히스토리〉(Journal of Design History), Volume 34, Issue 2, June 2021

시각문화, 물질문화와 더불어 디자인사에 집중한 전문 학술지인 <저널 오브 디자인히스토리>. 매번 논문이 4편 정도...

M+, 미술관 이상의 미술관 (more than museum)

2021년 11월 12일, 홍콩에서 아시아 최초의 현대 시각 문화(Contemporary Visual Culture) 뮤지엄 M+가 드디어...

2009-05-27 | ‘214’ 의자 150 주년 

나무를 구부리는 곡목 기법으로 태어난 최초의 대량생산 의자. 미하엘 토네트가 만들어낸 ‘214’입니다. 19세기에 태어난 이 의자는 20세기를 지나 21세기까지 여전히 사랑받는 고전 중의 고전이 되었죠. 2009년은 ‘214’가 탄생 150주년을 맞은 해였습니다. 이를 기념해 토네트는 다리에 매듭을 더한 ‘214k’도 선보였지요.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