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1-14 | 비녤리 캐논

Editor’s Comment

모더니즘의 충실한 실천가였던 마시모 비녤리가 만년에 디자이너들을 위해 작은 책자를 내놓았습니다. 『비녤리 캐논』은 평생의 작업을 통해 익히고 세운 디자인 원칙과 구체적인 방법론을 다루고 있습니다. 특히 타이포그래피에 대한 이해를 돕고자 했다는 것이 그의 설명입니다. 이 책은 반갑게도 2013년 『비녤리의 디자인 원칙』이라는 제목으로 번역 출간되었습니다. 

디자이너 마시모 비녤리(Massimo Vignelli)가 96페이지 분량의 책자를 내놓았다. <비녤리 캐논 The Vignelli Canon>은 그래픽디자인에 있어 특히 타이포그래피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해 쓰여진 책이다. “몇 차례 강의를 하다보니, 젊은 디자이너들 사이에 타이포그래피의 기본 원칙들에 관한 이해가 부족하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마시모 비녤리는 이 책을 통해 그간의 작업들을 통해 스스로 세워온 디자인 방법론을 차근차근 공유하고 있다. 

책은 두 부분으로 나뉘어 있는데 앞 부분은 무형의 개념들, 가령 디자인 언어의 의미론, 구문론, 실용성, 디자인 원칙 등에 관한 설명으로 구성되어 있다. 책의 후반부는 보다 구체적인 항목들을 짚어 나간다. 종이의 사이즈, 그리드, 여백, 기본 서체, 서체 크기간의 관계, 레이아웃 등에 관한 내용들이 자세히 다뤄져 있다. 

이 책에 있어 가장 멋진 부분은, 누구나 마시모 비녤리 홈페이지에서 <비녤리 캐논>의 PDF 버전을 내려 받을 수 있다는 점이다. 그래픽 디자이너들에게는 뜻하지 않은 새해 선물이 아닐지. 

<The Vignelli Canon> 다운로드(링크 주소 갱신)

via core77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08-18 | 8비트 패셔너리

패셔너리는 패션 디자이너의 필수품인 패션 스케치북을 만드는 회사입니다. 패셔너리는 “패션+사전+일기”가 더해진 이름이고요. 2011년 오늘 소개한 패셔너리의 작업은 8비트 그래픽 버전의 하이패션입니다. 큼직한 픽셀로 인해 의상의 세부는 사라지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알아볼 수 있는 모습을 유지한다는 점이 흥미롭죠. 패셔너리는 8비트 패션 시리즈를 포스터로도 판매했습니다. 물론 지금은 더 이상 판매되지 않지만요.

런던 지하 대피소 경험: ‘비밀 대피소 챌린지’

런던 교통 박물관(London Transport Museum, 이하 LTM)과 게임 개발사 뮤세미오(Musemio)가 어린이를 2차 세계대전의 지하...

2008-06-17 | 데니스 귀도네의 시계 디자인

디자이너 데니스 귀도네에게 시계는 그를 알린 중요한 아이템이었습니다. 2008년 소개된 ‘오라 우니카’는 시계 디자인 공모전 수상작으로, 낙서처럼 보이는 불규칙한 선이 시침과 분침의 역할을 합니다. 하나로 연결된 선처럼 보이지만 사실 시와 분은 각기 다른 기판을 통해 움직이는데, 그것이 실현 가능한 메커니즘인가라는 의문도 있었지만, 공모전의 심사위원이었던 알레산드로 멘디니는 “정확성을 요구하는 시대에서 우연과 추정을 통해 드러나는 시간이라는 발상이 도발적”이라며 ‘오라 우니카’의 제품화를 기대하기도 했지요.

2011-11-03 | 쿠퍼휴잇, 디지털 서체 ‘클리어뷰’ 소장

쿠퍼휴잇 내셔널 디자인 뮤지엄이 소장한 최초의 디지털 서체는 고속도로 표지를 위해 태어난 ‘클리어뷰’입니다. 노년에 접어든 베이비붐 세대 운전자를 위해 태어난 도로표지판용 서체인데요. ‘클리어뷰’라는 이름답게 밤이면 빛 반사로 글자가 번져보이는 등 기존의 서체가 지녔던 문제를 개선하였습니다. 쿠퍼휴잇은 이 서체가 “사회적 참여로서의 디자인 사례”라는 데 주목하여 소장을 결정하였다고요.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