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1-14 | 비녤리 캐논

Editor’s Comment

모더니즘의 충실한 실천가였던 마시모 비녤리가 만년에 디자이너들을 위해 작은 책자를 내놓았습니다. 『비녤리 캐논』은 평생의 작업을 통해 익히고 세운 디자인 원칙과 구체적인 방법론을 다루고 있습니다. 특히 타이포그래피에 대한 이해를 돕고자 했다는 것이 그의 설명입니다. 이 책은 반갑게도 2013년 『비녤리의 디자인 원칙』이라는 제목으로 번역 출간되었습니다. 

디자이너 마시모 비녤리(Massimo Vignelli)가 96페이지 분량의 책자를 내놓았다. <비녤리 캐논 The Vignelli Canon>은 그래픽디자인에 있어 특히 타이포그래피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해 쓰여진 책이다. “몇 차례 강의를 하다보니, 젊은 디자이너들 사이에 타이포그래피의 기본 원칙들에 관한 이해가 부족하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마시모 비녤리는 이 책을 통해 그간의 작업들을 통해 스스로 세워온 디자인 방법론을 차근차근 공유하고 있다. 

책은 두 부분으로 나뉘어 있는데 앞 부분은 무형의 개념들, 가령 디자인 언어의 의미론, 구문론, 실용성, 디자인 원칙 등에 관한 설명으로 구성되어 있다. 책의 후반부는 보다 구체적인 항목들을 짚어 나간다. 종이의 사이즈, 그리드, 여백, 기본 서체, 서체 크기간의 관계, 레이아웃 등에 관한 내용들이 자세히 다뤄져 있다. 

이 책에 있어 가장 멋진 부분은, 누구나 마시모 비녤리 홈페이지에서 <비녤리 캐논>의 PDF 버전을 내려 받을 수 있다는 점이다. 그래픽 디자이너들에게는 뜻하지 않은 새해 선물이 아닐지. 

<The Vignelli Canon> 다운로드(링크 주소 갱신)

via core77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03-14 | 소재 탐구: 젤포

어떤 디자인은 소재에서 출발하기도 합니다. 프랑스의 젊은 디자이너 엘리제 가브리엘은 ‘포옹’이라는 이름의 컬렉션을 통해 ‘젤포’라는 이름의 신소재를 제품 디자인에 끌어 안습니다. “예측을 뛰어넘는 의외의 요소가 매력”이라는 이 낯선 소재가 테이블, 의자, 조명처럼 익숙한 사물에 어떻게 결합되는지를, 2011년도 오늘의 뉴스에서 다시 만나봅니다. 

크리스토 앤 잔느-클로드의 마지막 프로젝트 ‘마스타바’

지난 2월 초, ‘마스타바가 드디어 현실화된다’는 몇몇 언론의 보도로 인해 프로젝트가 다시 화제가 되었는데,...

2011-04-11 | 죽기 전에 하고 싶은 것

조만간 사라질 운명의 빈 건물에 커다란 칠판이 설치되었습니다. 그리고 그곳에는 동네 주민들의 희망과 소원이 적혔죠. ‘죽기 전에’라는 이름의 프로젝트를 통해 캔디 창은 죽음을 앞둔 시한부 건물에 죽기 전에 이루고픈 바람을 모아냈습니다. 

2009-03-10 | ‘잃어버린 도시로부터’

반듯함과는 거리가 먼, 자가성장이 만들어낸 비정형의 파벨라 풍경을 가구에 옮겼습니다. 가구의 뼈대를 채운 것은 제각각 소재의 서랍과 상자들입니다. 2009년 당시 갓 학교를 졸업한 신진 디자이너였던 크리스티안 비방코는 이제 여러 디자인 학교에서 학생들을 가르치는 선생님입니다. 더불어 멕시코의 라탄 가구 브랜드인 발사의 크리에이티브 디렉션도 맡고 있지요.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