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10-20 | 필름 카메라의 귀환

Editor’s Comment

무엇인가가 주류로 부상할 때, 그것에 의해 밀려난 것을 지향하는 움직임이 생겨나기도 합니다. 디지털 카메라가 대중화된 시기와 클래식 카메라, 로모, 토이 카메라 등이 인기를 누린 시기가 비슷했던 것처럼요. 2008년 일본의 슈퍼헤즈가 내놓은 ‘블랙버드, 플라이’도 그러한 맥락에 있었던 제품이었습니다. 

디지털 카메라는 우리를 필름으로부터 해방시키며 카메라 시장의 주류가 되었다. 하지만 우리를 필름으로부터 해방시켰다는 바로 그 이유 때문에, 필름 카메라에 대한 애정도 눈에 띄게 높아지고 있다. 로모그래피 10계명을 따르는 전 세계 로모그래퍼들은 물론이고, 클래식 카메라를 비롯해 토이 카메라에 대한 관심 역시 높아지고 있다. 일본의 수퍼헤즈(Superheadz) 역시 최근 고풍스러운 또 하나의 필름 카메라의 판매에 돌입했다. 

아마도 비틀즈의 노래에서 이름을 빌어왔음이 분명한, ‘블랙버드, 플라이(Blackbird, Fly)’는 양안식 리플렉스 카메라로 마치 롤라이플렉스의 토이카메라 버전처럼 보인다. 비록 플라스틱 바디이지만 고풍스러운 디자인이, 복고풍의 필름 카메라 트렌드를 정확히 겨냥하고 있다. 사용되는 필름은 35mm. 정사각형 모양의 사진을 찍을 수 있다. 가격 역시 저렴해서 ‘블랙버드, 플라이’의 가격은 100달러 미만 수준이다. 저렴한 가격으로 필름 카메라에 대한 향수를 즐길 수 있으니 소비자들로서는 반가운 일. 10월 9일 판매를 시작한 ‘블랙버드, 플라이’는 벌써 온라인숍에서 매진되며 인기를 누리고 있다고. 

via mooch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8-04-29 | 평범한 일상에 근거하라

변화와 혁신을 말하는 목소리야말로 유일하게 변하지 않는 무엇인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러한 변화와 혁신은 평범하고 지루하기까지한 일상의 행동에서 비롯된다고 웬디 마치는 말합니다. 2008년 미국산업디자인협회의 컨퍼런스에서 그가 이야기했던 “평범한 미래”를 다시 만나봅니다.

2010-01-11 | ABCing

글자와 그 네거티브 공간을 뒤섞어, 해당 글자를 머릿글자 삼은 어떤 단어의 의미를 표현합니다. 콜린 엘리스의 〈ABCing, 알파벳 다르게 보기〉는 A부터 Z까지, 글자와 주변 공간을 재구성하여 태어난 24개의 일러스트레이션으로 이뤄져 있습니다. 

2007-05-28 | DIY+디자이너 램프

잉고 마우러, 아킬레 카스틸리오니, 리하르트 자퍼, 필립 스탁…의 대표적인 조명이 납작한 조립형 키트로 재탄생하였습니다. 이름하여 ‘디자이너 에뮬레이션 키트’를 통해 마크 맥케너는 위대한 디자이너와 그들의 디자인에 귀엽게 경의를 표합니다.

2009-04-13 | 열 가지 그래픽 디자인 패러독스

그래픽 디자이너이자 저술가인 에이드리언 쇼네시가 일상적인 ‘그래픽 디자인의 역설’ 열 가지를 이야기합니다. 가령 이런 식입니다. ‘전문가인 내가 제일 잘 안다’ 같은 말을 하는 디자이너야말로 전문가답지 못한 디자이너이고, 문외한인 클라이언트에게 디자인을 가르치고 싶다면, 먼저 나부터 클라이언트에 관해 배워야 한다는 것이죠. 10번까지 이어지는 역설의 목록 끝에는 하나의 보너스 역설이 더해져 있습니다. “클라이언트가 ‘완전한 창작의 자유를 주겠다’고 한다면, 절대 그런 뜻이 아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