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10-20 | 필름 카메라의 귀환

Editor’s Comment

무엇인가가 주류로 부상할 때, 그것에 의해 밀려난 것을 지향하는 움직임이 생겨나기도 합니다. 디지털 카메라가 대중화된 시기와 클래식 카메라, 로모, 토이 카메라 등이 인기를 누린 시기가 비슷했던 것처럼요. 2008년 일본의 슈퍼헤즈가 내놓은 ‘블랙버드, 플라이’도 그러한 맥락에 있었던 제품이었습니다. 

디지털 카메라는 우리를 필름으로부터 해방시키며 카메라 시장의 주류가 되었다. 하지만 우리를 필름으로부터 해방시켰다는 바로 그 이유 때문에, 필름 카메라에 대한 애정도 눈에 띄게 높아지고 있다. 로모그래피 10계명을 따르는 전 세계 로모그래퍼들은 물론이고, 클래식 카메라를 비롯해 토이 카메라에 대한 관심 역시 높아지고 있다. 일본의 수퍼헤즈(Superheadz) 역시 최근 고풍스러운 또 하나의 필름 카메라의 판매에 돌입했다. 

아마도 비틀즈의 노래에서 이름을 빌어왔음이 분명한, ‘블랙버드, 플라이(Blackbird, Fly)’는 양안식 리플렉스 카메라로 마치 롤라이플렉스의 토이카메라 버전처럼 보인다. 비록 플라스틱 바디이지만 고풍스러운 디자인이, 복고풍의 필름 카메라 트렌드를 정확히 겨냥하고 있다. 사용되는 필름은 35mm. 정사각형 모양의 사진을 찍을 수 있다. 가격 역시 저렴해서 ‘블랙버드, 플라이’의 가격은 100달러 미만 수준이다. 저렴한 가격으로 필름 카메라에 대한 향수를 즐길 수 있으니 소비자들로서는 반가운 일. 10월 9일 판매를 시작한 ‘블랙버드, 플라이’는 벌써 온라인숍에서 매진되며 인기를 누리고 있다고. 

via mooch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2-23 | 건축가 2인의 회계 장부

2007년 금융위기가 몰고온 경기 침체는 건축계에도 몰아닥쳤습니다. 2009년 <빌딩 디자인>은 두 유명 건축사무소의 2008-2009 회계년도 매출을 공개하며, 침체가 얼마나 심각한 상황인지를 이야기했습니다. 자하 하디드 건축 사무소의 매출은 전년도에 비해 1/3 수준으로 급강하했고, 데이비드 아디아예는 지급 불능 상황을 맞이해야 했습니다. 하지만 2009년 아디아예 사무소는 워싱턴 D.C.에 세워질 스미소니언으 흑인역사문화박물관 설계 공모에 당선되며, 기사회생의 기반을 다졌습니다.

2023 FIFA 여자 월드컵 아이덴티티

2023년 호주와 뉴질랜드에서 개최되는 FIFA 여자 월드컵(FIFA WWC23) 아이덴티티는 토론토의 퍼블릭 어드레스(Public Address)와 LA의...

2009-04-13 | 열 가지 그래픽 디자인 패러독스

그래픽 디자이너이자 저술가인 에이드리언 쇼네시가 일상적인 ‘그래픽 디자인의 역설’ 열 가지를 이야기합니다. 가령 이런 식입니다. ‘전문가인 내가 제일 잘 안다’ 같은 말을 하는 디자이너야말로 전문가답지 못한 디자이너이고, 문외한인 클라이언트에게 디자인을 가르치고 싶다면, 먼저 나부터 클라이언트에 관해 배워야 한다는 것이죠. 10번까지 이어지는 역설의 목록 끝에는 하나의 보너스 역설이 더해져 있습니다. “클라이언트가 ‘완전한 창작의 자유를 주겠다’고 한다면, 절대 그런 뜻이 아니다.”

2006-09-21 | 앵글포이즈 1227 ‘자이언트’ 모델

세계 최초의 탁상용 조명 앵글포이즈가 탄생 70주년을 맞아 몸집을 키웠습니다. 어느 정도냐면 탁상 위를 벗어나 야외로 옮겨갈 정도로요. 2006년 100% 디자인 런던에서 ‘앵글포이즈 1227 자이언트’ 버전이 공개되었습니다. 가정용인 1227 모델의 세 배 크기로, 높이가 약 2.4m에 달하는 대형 모델이었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