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09-23 | 허브 스탠드

Editor’s Comment

오늘은 소품 소식입니다.  집에서 간단한 채소를 길러 먹는 홈파머를 위한 주방 소품 ‘허브 스탠드’입니다. 노르만 코펜하겐에서 선보인 이 제품은 여러 종류의 채소를 나눠 기를 수 있는 여러 개의 화분과 수확을 위한 가위가 한묶음을 이룹니다. 홈파밍에 대한 관심은 2020년 팬데믹을 지나며 한층 커졌다고 하지요. 가전 제품의 형태로 나아간 가정용 식물재배기도 낯설지 않은 요즘입니다. 

덴마크의 디자인 회사 노르만 코펜하겐(Normann Copenhagen)이 신제품을 내놓았다. 언제나처럼 깔끔하면서도 실용성을 겸비한 제품들이다. 그 중에서도 특히 눈길을 끄는 제품이 있으니, 바로 ‘허브 스탠드(Herb stand)’다. 

디자이너 야콥 헤이베르(Jakob Heiberg)의 디자인으로, 깔끔한 형태 언어가 제품의 기능까지도 명백히 전달한다. 식용 허브를 종류별로 분류해 기르고, 자란 허브를 필요할 때마다 바로 잘라 요리에 넣을 수 있다(제품 구성에 가위가 포함된 이유가 바로 이 때문이다). 허브를 길러 먹는 과정 전반을 염두에 둔 제품 디자인인 셈이다. 

야콥 헤이베르는 이 제품에 관해 다음과 같이 설명한다. “나의 디자인 접근 방식은 매우 기능적이다. 제품에 무엇인가 새롭고 색다른 요소를 더해 디자인에 특별한 가치를 불어넣는 편을 좋아한다. ‘허브 스탠드’의 경우 일단 테이블에 올려둘 수 있는 형태로, 동시에 하나의 기능을 중심으로 몇 가지 용법들을 한데 모아냈다.” 

http://www.normann-copenhagen.c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9월: 디자인 축제의 장(Design September)

이번 9월에는 디자인 소식들이 쏟아져 나올 것으로 기대된다. 코로나19로 인해, 상반기에 열리던 디자인 축제들이...

코로나 시대 1년, 디자인의 변화

세계보건기구(WHO)에서 코로나 19의 팬데믹을 선언한 날이 2020년 3월 11일이니, 공식적으로 전세계인들의 발이 묶인지 1년 2개월이 지났다. 팬데믹 선언 이후, 미디어에서는 코로나 시대의 디자인에...

태양열 집열판 디자인: 2020 두바이 엑스포

2020 두바이 엑스포(2021.10.01 - 2022.03.31)의 네덜란드관은 디자인 스튜디오 마르얀 판 아우벌(Marjan Van Aubel)이 디자인한...

사물이 말을 한다면 #3 사랑의 시간을 잃고 수난의 시간으로

나는 달린다 나는 매일 달린다. 큰 키에 무성한 이파리로 시원한 그늘을 만들어주는 나무들의 호위아래서, 둥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