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09-23 | 허브 스탠드

Editor’s Comment

오늘은 소품 소식입니다.  집에서 간단한 채소를 길러 먹는 홈파머를 위한 주방 소품 ‘허브 스탠드’입니다. 노르만 코펜하겐에서 선보인 이 제품은 여러 종류의 채소를 나눠 기를 수 있는 여러 개의 화분과 수확을 위한 가위가 한묶음을 이룹니다. 홈파밍에 대한 관심은 2020년 팬데믹을 지나며 한층 커졌다고 하지요. 가전 제품의 형태로 나아간 가정용 식물재배기도 낯설지 않은 요즘입니다. 

덴마크의 디자인 회사 노르만 코펜하겐(Normann Copenhagen)이 신제품을 내놓았다. 언제나처럼 깔끔하면서도 실용성을 겸비한 제품들이다. 그 중에서도 특히 눈길을 끄는 제품이 있으니, 바로 ‘허브 스탠드(Herb stand)’다. 

디자이너 야콥 헤이베르(Jakob Heiberg)의 디자인으로, 깔끔한 형태 언어가 제품의 기능까지도 명백히 전달한다. 식용 허브를 종류별로 분류해 기르고, 자란 허브를 필요할 때마다 바로 잘라 요리에 넣을 수 있다(제품 구성에 가위가 포함된 이유가 바로 이 때문이다). 허브를 길러 먹는 과정 전반을 염두에 둔 제품 디자인인 셈이다. 

야콥 헤이베르는 이 제품에 관해 다음과 같이 설명한다. “나의 디자인 접근 방식은 매우 기능적이다. 제품에 무엇인가 새롭고 색다른 요소를 더해 디자인에 특별한 가치를 불어넣는 편을 좋아한다. ‘허브 스탠드’의 경우 일단 테이블에 올려둘 수 있는 형태로, 동시에 하나의 기능을 중심으로 몇 가지 용법들을 한데 모아냈다.” 

http://www.normann-copenhagen.c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7-05-03 | 기프트 라이트

스튜어트 헤이가스하면 이런저런 작은 물건들이 군집한 샹들리에가 떠오릅니다. 대표작인 ‘조류’처럼요. 2007년 오늘 소개한 ‘기프트 라이트’는 그와는 다르지만 또 아예 다르지만은 않습니다. 학교 앞 문방구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작은 캡슐 자판기의 캡슐들을 여럿 품은 커다란 캡슐로서의 조명. 어린이를 위한 선물 같은 야간 조명입니다. 

2008-09-30 | 시카고 국제 포스터 비엔날레 공모전 수상작

“포스터는 어디에서나 그래픽 디자이너들의 사랑을 받아왔지만, 포스터에 미국은 그리 마음 편한 곳이 아니었다. 툴루즈-로트렉에서 뮐러-브로크먼, 마티스, 트록슬러에 이르는 유럽의 포스터 전통은 그래픽 디자이너라는 직종을 정의하는 대표적인 작품들을 선사해왔다. 반면 미국에서 포스터는 당당하게 혹은 도처에서 거리의 존재감을 누려본 적이 없다.” (...)

2010-07-12 | ATM 리디자인

은행 창구 직원의 업무 상당 부분이 ATM으로 옮겨 갔죠. 그렇게 은행의 셀프서비스에 있어 핵심이 된 ATM은 그동안 상당한 발전을 이루었지만, 사용자 인터랙션 면에서도 그랬다고는 말하기 어렵습니다. IDEO는 스페인 은행 BBVA와 함께 ATM의 리디자인에 나섰고, 2년의 개발 과정을 거쳐 2010년 그들의 ATM이 공개되었습니다. 그리고 이듬해 이 기기는 iF 커뮤니케이션 디자인 어워즈 ‘제품 인터페이스’ 부문을 수상했지요.

바다 위, 움직이는 바위

프랑스 마르세유 바다에 움직이는 바위가 등장해 눈길을 끌고 있다. 예술가 줄리앙 베르티에(Julien Berthier)의 바위...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