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09-16 | 제11회 베니스 비엔날레 국제건축전 수상자

Editor’s Comment

2020년 팬데믹으로 많은 디자인 행사가 취소되거나 온라인으로 전환되거나 연기되었지요. 베니스 비엔날레 국제건축전은 미루는 쪽을 택했습니다. 그것도 두 번이나요. 그래서 본래 올해는 열리지 않았을 제17회 베니스 비엔날레 건축전이 이제 중반을 지나가고 있습니다. 건축전이 한창인 지금, 2008년도 베니스 비엔날레 건축전의 수상자들을 다시 만나봅니다. 

9월 14일 베니스 비엔날레 국제건축전이 막을 올렸다. 올해로 11회를 맞은 이번 비엔날레의 주제는 ‘바깥: 건축, 건물을 넘어(Out There: Architecture Beyond building)’. 비엔날레 측은 이러한 테마를 통해 건축이 건물 그 자체는 아님을, 즉 건물은 건축적 행위의 결과물일 뿐이라는 기본적인 명제를 다시 한 번 강조한다. 

비엔날레의 개막을 하루 앞둔 지난 13일, 비엔날레 조직위원회 측은 이번 비엔날레의 수상자 명단을 발표했다. 수상 내역을 살펴보면, 건축가 그렉 린(Greg Lynn)의 ‘장난감 재활용 가구(Recycled Toys Furniture)’가 최우수 설치작품에 선정되며 황금사자상을 수상했고, 최우수 국가관에 수여되는 황금사자상은 폴란드관에 돌아갔다. 그 밖에도 유망한 신인 건축가에게 수여되는 은사자상은 칠레의 건축 그룹 엘리멘털(Elemental)이, 평생공로상은 건축가 프랭크 게리가 수상했다.

그렉 린 폼(Greg Lynn FORM), ‘장난감 재활용 가구’, 2008 
Photo: Giorgio Zucchiatti
ⓒ Fondazione La Biennale di Venezia

올해 폴란드는 ‘호텔 폴로니아. 건물의 사후(Hotel Polonia. The Afterlife of Buildings)’ 라는 이름의 전시를 통해, 도시들이 직면한 오늘날의 문제 속에서 건물의 일생주기에 관한 논쟁을 제기한다. 

건축가 그렉 린의 실험적인 가구 프로젝트 ‘장난감 재활용 가구’는 올해 비엔날레의 주제를 가장 잘 체화시킨 작품이라는 평가다. 이 작품을 통해 그렉 린은 디지털-형식(digital-form)과 관련된 문제를 새로운 차원으로 발전시켜, 의미, 미학, 건축기술 등 전통적인 건축의 관심사들을 드러내고 있다. 

제 11회 베니스 국제건축비엔날레는 지난 13일 테아트로 피콜로 아르세날레에서 개막식 겸 시상식을 가지며 약 두 달간의 일정에 돌입했다. 올해의 전시는 자르디니, 아르세날레를 중심으로 진행되며 11월 23일까지 계속된다.

www.labiennale.org/en/architecture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10-27 | 파워 오브 메이킹

2010년 YBCA의 ‘테크노크래프트’도 여기 2011년 V&A의 ‘파워 오브 메이킹’도 모두 ‘만들기’를 화두로 삼은 전시였습니다. 대량생산사회의 도래로 미술공예운동이 일어났고, 모두가 소비자인 시대에 DIY 문화가 등장했듯, 만들기는 만들 이유가 없어진 사회에서 거꾸로 의미를 얻었습니다. 그리고 2000년대 다시 한 번 만들기가 부상했지요. 기술과 결합된 만들기의 양상이 특히 두드러졌던 이 시기, 전시 ‘파워 오브 메이킹’도 오래된 만들기와 새로운 만들기를 고루 조명합니다.

우리가 만든다: 소녀 목공 클럽

텍사스 사막 위의 작은 마을 마파에 위치한 마파 목공 클럽(Lumber Club Marfa)은 7세에서 14세...

2007-07-12 |〈뉴욕타임스〉의 비범한 간판

2007년 <뉴욕타임스>는 근 100년 가까이 머물던 웨스트 43번가 229번지를 떠나 새 건물로 이사합니다. 렌초 피아노가 설계한 52층의 유리 타워로요. 이제부터 이곳이 <뉴욕 타임스>의 본사임을 알릴 대형 간판이 필요했습니다. 건물의 조형미를 훼손하지 않으면서 뉴욕의 까다로운 조닝 규정도 지킬 간판의 디자인 작업은 펜타그램의 몫이었습니다. ‘10,116 포인트 크기’의 로고가 어떻게 신축 타워의 파사드에 안착하였는지, 14년 전 오늘의 뉴스에서 만나봅니다.

2006-09-06 | ‘평화와 화해의 전당’ 개관

2006년 9월 1일, 카자흐스탄 아스타나에 ‘평화와 화해의 전당’이 문을 열었습니다. 이 건물은 거대한 피라미드의 형태를 한 이 건물은 종교와 종파 간의 갈등을 해소하고 상호 이해를 도모하는 국제 센터로서 계획되었습니다. 그리고 설계는 영국의 포스터+파트너스가 맡았죠.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