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09-16 | 제11회 베니스 비엔날레 국제건축전 수상자

Editor’s Comment

2020년 팬데믹으로 많은 디자인 행사가 취소되거나 온라인으로 전환되거나 연기되었지요. 베니스 비엔날레 국제건축전은 미루는 쪽을 택했습니다. 그것도 두 번이나요. 그래서 본래 올해는 열리지 않았을 제17회 베니스 비엔날레 건축전이 이제 중반을 지나가고 있습니다. 건축전이 한창인 지금, 2008년도 베니스 비엔날레 건축전의 수상자들을 다시 만나봅니다. 

9월 14일 베니스 비엔날레 국제건축전이 막을 올렸다. 올해로 11회를 맞은 이번 비엔날레의 주제는 ‘바깥: 건축, 건물을 넘어(Out There: Architecture Beyond building)’. 비엔날레 측은 이러한 테마를 통해 건축이 건물 그 자체는 아님을, 즉 건물은 건축적 행위의 결과물일 뿐이라는 기본적인 명제를 다시 한 번 강조한다. 

비엔날레의 개막을 하루 앞둔 지난 13일, 비엔날레 조직위원회 측은 이번 비엔날레의 수상자 명단을 발표했다. 수상 내역을 살펴보면, 건축가 그렉 린(Greg Lynn)의 ‘장난감 재활용 가구(Recycled Toys Furniture)’가 최우수 설치작품에 선정되며 황금사자상을 수상했고, 최우수 국가관에 수여되는 황금사자상은 폴란드관에 돌아갔다. 그 밖에도 유망한 신인 건축가에게 수여되는 은사자상은 칠레의 건축 그룹 엘리멘털(Elemental)이, 평생공로상은 건축가 프랭크 게리가 수상했다.

그렉 린 폼(Greg Lynn FORM), ‘장난감 재활용 가구’, 2008 
Photo: Giorgio Zucchiatti
ⓒ Fondazione La Biennale di Venezia

올해 폴란드는 ‘호텔 폴로니아. 건물의 사후(Hotel Polonia. The Afterlife of Buildings)’ 라는 이름의 전시를 통해, 도시들이 직면한 오늘날의 문제 속에서 건물의 일생주기에 관한 논쟁을 제기한다. 

건축가 그렉 린의 실험적인 가구 프로젝트 ‘장난감 재활용 가구’는 올해 비엔날레의 주제를 가장 잘 체화시킨 작품이라는 평가다. 이 작품을 통해 그렉 린은 디지털-형식(digital-form)과 관련된 문제를 새로운 차원으로 발전시켜, 의미, 미학, 건축기술 등 전통적인 건축의 관심사들을 드러내고 있다. 

제 11회 베니스 국제건축비엔날레는 지난 13일 테아트로 피콜로 아르세날레에서 개막식 겸 시상식을 가지며 약 두 달간의 일정에 돌입했다. 올해의 전시는 자르디니, 아르세날레를 중심으로 진행되며 11월 23일까지 계속된다.

www.labiennale.org/en/architecture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사물이 말을 한다면 #1 나의 짧은 생애

나는, 안락의자다 이렇게 평화로운 시간을 꿈꿨던 것일까? 하얀 쉬폰 커튼으로 햇살이 스며들고 연둣빛 잎사귀가 한껏...

2009-09-01 | 2009 인덱스 어워드 놀이 부문 수상작:

인덱스 어워드는 2년에 한 번씩 열리는 디자인 시상 행사입니다. ‘몸’, ‘집’, ‘일’, ‘놀이와 배움’, ‘공동체’의 다섯 가지 부문 별로 “삶을 개선하는 디자인”을 선정해 발표하는데요. 2009년 ‘놀이’ 부문상은 네덜란드의 디자이너 크리스틴 메인데르츠마에게 돌아갔습니다. 그는 05049번이라 불리던 돼지가 도축되고 187개 제품이 되기까지, 그 쓰임새의 면면을 3년에 걸쳐 연구하여 한 권의 책에 담았습니다.

2011-07-28 | 화장실 재발명

“지난 200년 간 그 어떤 혁신도 변기의 발명으로 촉발된 위생 혁명 이상 인명을 구하고 건강을 개선하지는 못했다. 하지만 충분히 나아가지는 못하고, 세상의 1/3까지만 다다랐을 뿐이다.” 세기가 바뀐 지 10년이 지났지만, 우리가 아는 모습의 화장실은 세계 인구 2/3에게는 희귀한 것이고, 아예 화장실이랄 것이 없는 인구도 10억 명에 달합니다. 그 결과는 참혹해서, 5세 이하 어린이의 사망 원인 두 번째가 설사병이며, 매년 1백만 명의 어린이가 적절한 위생 설비가 없어 목숨을 잃습니다. 2011년 빌 & 멜린다 게이츠 재단이 ‘화장실 재발명’ 프로그램을 시작한 이유입니다.

2007-01-24 | 일회용 정원, ‘B-백’

작년 농촌진흥청이 진행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코로나19 이후 10명 중 5명이 “반려식물”에 관심이 더 커졌다고 답했습니다. 집에 머물러야 하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집 안에 자연을 들이는 홈 가드닝에 대한 관심도 자연스럽게 늘어났지요. 2007년에 전해드렸던 독특한 모양의 그로우 백 소식이 새삼 다시 눈에 띈 이유일지도요.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