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09-02 | 데이비드 번의 자전거 보관대

Editor’s Comment

데이비드 번. 토킹 헤즈를 이끌었던 바로 그 뮤지션이자 예술가이며 동시에 열렬한 자전거 애호가인 그가 2008년 자전거 보관대를 디자인했습니다. 뉴욕교통국이 진행하는 공공미술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그가 디자인한 보관대들이 뉴욕 곳곳에 설치되었는데요. “그저 미술 작품이 아니라 실용적인 자전거 보관대라는 사실을 알아볼 수 있게, 기존 보관대와 같은 두께, 같은 소재여야 한다는 점이 내게는 중요했다”는군요. 그렇게 탄생한 데이비드 번의 자전거 보관대는 11개월간 제자리를 지켰습니다.

아티스트 겸 뮤지션 데이비드 번(David Byrne)이 디자인한 자전거 보관대가 뉴욕 곳곳에 설치되고 있다. 뉴욕교통국이 주최한 자전거 보관대 디자인 공모전 에서, 심사위원으로 위촉된 그는 단지 응모작들을 심사하는데 그치지 않고, 그 자신이 직접 열정적으로 디자인한 보관대 안을 제출했다고. 아무래도 이력에 적힌 사이클리스트라는 소개가 빈말은 아닌 모양이다. 

그의 디자인 제안은 당국의 지지를 받아, 공모전이 진행되고 있는 지금 뉴욕 곳곳에 설치되고 있다. 특히나 그의 아이디어는 보관대가 설치될 주변 환경과의 교류가 돋보인다. 가령 MoMA 앞에 있는 보관대는 어딘가 현대예술 작품 같고, 링컨 터널 앞에 있는 보관대는 자동차 모양인 식이다. 

심플한 실루엣이 인상적인 데이비드 번의 자전거 보관대들은, 도시 환경 속의 활력소로 자리잡을 듯 하다. 물론 현재도 진행중인 디자인 공모전에도 관심을 기울일 일. 이번 공모전의 수상자는 10월 24일 발표된다.[1]

디자인플럭스 데이비드 번 인터뷰
디자인붐 데이비드 번 인터뷰

via designboom

ⓒ designflux.co.kr


[1] 기사 이미지 전체 교체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8-20 | 듀폰 상하이 ‘코리안® 디자인 스튜디오’ 오픈

2010년 상하이에 듀폰의 코리안® 디자인 스튜디오가 문을 열었습니다. 듀폰이 개발한 이 인조대리석은 건축에서 가구에 이르기까지 다방면에서 활용됩니다. 그리고 코리안® 디자인 스튜디오는 바로 이 소재로 무엇을 할 수 있는지를 보여주기 이해 태어난 공간이고요. 홍콩을 거점으로 활동하는 영국 출신의 디자이너 마이클 영이 실내 디자인을 맡아, 가구에서 벽체까지 코리안®을 십분 활용한 공간을 만들어냈습니다. 

2011-09-26 | 레드드레스

이 붉은 드레스 한 벌을 짓는 데 원단만 550m가 들었습니다. 그러니 얼마나 거대한 드레스였을까요. 지름 20m에 높이 3m에 달하는 이 의상은 분명 옷이면서 동시에 공연장이기도 했습니다. 드레스 안에 자리한 계단을 올라 공연자가 옷을 입으면, 이제 층층의 치마폭이 관객석이 되니, 총 238명의 관객을 품을 수 있었죠. 디자이너 아무 송과 요한 올린의 컴퍼니가 선보인 초대형 ‘레드드레스’입니다. 

런던시 튤립 타워 무산

영국 건축사무소 포스터 앤 파트너스(Foster + Partners)에서 디자인한 초고층 건물 ‘튤립 타워(The tulip)’가 끝내...

사물이 말을 한다면 #1 나의 짧은 생애

나는, 안락의자다 이렇게 평화로운 시간을 꿈꿨던 것일까? 하얀 쉬폰 커튼으로 햇살이 스며들고 연둣빛 잎사귀가 한껏...

Designflux 2.0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