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07-07 | 잔디 사진

Editor’s Comment

헤더 애크로이드와 댄 하비는 자연을 매체로 삼은 작업으로 유명한 미술가 듀오입니다. 특히 잔디를 이용한 사진 작품들이 널리 알려져 있는데요. 청사진과 마찬가지의 방식으로, 잔디의 감광성을 이용해 잔디판 위에 사진 이미지를 구현합니다. 2008년 두 사람은 윔블던 테니스 챔피언십의 광고 캠페인에 참여하여 잔디 사진들을 선보였습니다. 잔디 코트의 윔블던과 잔디 사진의 애크로이드 & 하비. 잔디는 그야말로 절묘한 매개체였습니다.

헤더 애크로이드와 댄 하비(Heather Ackroyd & Dan Harvey)는 ‘자연’을 이용한 독특한 작품 세계로 주목받아온 영국의 아티스트들이다. 이들이 사상 처음으로 상업적 프로젝트에 참여했다. 2008 윔블던 테니스 챔피언십을 위한 광고 캠페인물이다. 

경기장 티켓팅 부스 근처에 늘어선 초록색 사진 이미지들은 모두 ‘잔디’로 표현되어 있다. 광량이 많을 수록 초록색이 적을 수록 노란색이 되는 잔디 본연의 감광성을 이용해, 잔디판을 사진용지처럼 이용한 것이다. 이 모든 이미지는 흑백의 네거티브 이미지를 잔디판에 영사한 채로, 잔디를 암실에서 길러 만들었다. 이렇게 탄생한 ‘잔디-사진’은 “멀리서 보면 다른 단색 사진들과 다를바 없지만, 가까이에서 살펴보면 평범한 잔디들을 발견하게 된다. 하지만 단 하나의 잔디 잎파리조차 색조의 변화를 나타낸다.” 

복잡한 사진 이미지를 멋지게 구현하는 잔디 예술의 성격을 고스란히 담고 있으면서도, 동시에 푸른 윔블던 코트를 연상시킨다는 점에서 절묘하게 맞아떨어진 캠페인이 아닐지? 아래 <크리에이티브 리뷰> 링크를 방문하면 보다 많은 이미지를 감상할 수 있다.

via CR blog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7-10-26 | 종이클립에서 조명으로

평범한 물건은 평범하기에 재해석이 더 매력적으로 느껴지기도 합니다. 2007년 오늘은 종이클립이라는 익숙하고 작은 물건을 조명으로 옮긴 두 가지 사례를 소개했습니다. 티그의 ‘페이퍼클립 램프’ 프로토타입과, 가엘 호르스팔의 ‘네온 페이퍼클립’을 만나보시죠. 

2006-08-08 | 매그넘 인 모션

제2차세계대전이라는 가공할 전쟁이 끝나고 2년 뒤, 4인의 사진가가 사진가들에 의한 사진가들을 위한 협동조합을 설립했습니다. 매그넘 포토스의 사진가들은 이후 세상의 사건, 사람, 장소, 문화를 기록하며 강력한 이야기를 전달해왔죠. 2004년 매그넘은 ‘매그넘 인 모션’을 통해, 사진에 디지털 스토리텔링을 더해, 21세기의 포토 에세이를 전하려 했습니다. 비록 매그넘 인 모션은 2008년까지만 운영되었지만, 대신 매그넘 인 모션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였던 클로딘 보글린이 모아둔 ‘매그넘 인 모션 압축판’을 덧붙여봅니다.

2011-06-14 | 캄파나 형제의 러그 디자인

브라질을 대표하는 형제 디자이너 움베르투 & 페르난두 캄파나의 2010년도 러그가 2011년 디자인 마이애미/ 바젤을 찾았습니다. 풀밭 위에 누워 있는 듯한 사람들의 모습이 평면이 아닌 입체로, 그러니까 봉제 인형들로 표현되어 있습니다. 왜 하필이면 봉제 인형일까요. 또 그것에 담긴 함의는 무엇일까요.

2010-08-24 | 이르마 봄 회고전

책들이 전하는 북 디자이너의 바이오그래피. 2010년 이르마 봄의 첫 번째 회고전이 암스테르담 대학에서 열렸습니다. <네덜란드 우표 87+88>을 비롯해 이르마 봄의 대표적인 작업들을 대거 선보인 전시와 함께, “작지만 방대한” 모노그래프도 발간되었는데요. 3.8 x 5cm의 초소형 크기에 결코 작지 않은 이르마 봄의 작업 세계를 담았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