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07-07 | 잔디 사진

Editor’s Comment

헤더 애크로이드와 댄 하비는 자연을 매체로 삼은 작업으로 유명한 미술가 듀오입니다. 특히 잔디를 이용한 사진 작품들이 널리 알려져 있는데요. 청사진과 마찬가지의 방식으로, 잔디의 감광성을 이용해 잔디판 위에 사진 이미지를 구현합니다. 2008년 두 사람은 윔블던 테니스 챔피언십의 광고 캠페인에 참여하여 잔디 사진들을 선보였습니다. 잔디 코트의 윔블던과 잔디 사진의 애크로이드 & 하비. 잔디는 그야말로 절묘한 매개체였습니다.

헤더 애크로이드와 댄 하비(Heather Ackroyd & Dan Harvey)는 ‘자연’을 이용한 독특한 작품 세계로 주목받아온 영국의 아티스트들이다. 이들이 사상 처음으로 상업적 프로젝트에 참여했다. 2008 윔블던 테니스 챔피언십을 위한 광고 캠페인물이다. 

경기장 티켓팅 부스 근처에 늘어선 초록색 사진 이미지들은 모두 ‘잔디’로 표현되어 있다. 광량이 많을 수록 초록색이 적을 수록 노란색이 되는 잔디 본연의 감광성을 이용해, 잔디판을 사진용지처럼 이용한 것이다. 이 모든 이미지는 흑백의 네거티브 이미지를 잔디판에 영사한 채로, 잔디를 암실에서 길러 만들었다. 이렇게 탄생한 ‘잔디-사진’은 “멀리서 보면 다른 단색 사진들과 다를바 없지만, 가까이에서 살펴보면 평범한 잔디들을 발견하게 된다. 하지만 단 하나의 잔디 잎파리조차 색조의 변화를 나타낸다.” 

복잡한 사진 이미지를 멋지게 구현하는 잔디 예술의 성격을 고스란히 담고 있으면서도, 동시에 푸른 윔블던 코트를 연상시킨다는 점에서 절묘하게 맞아떨어진 캠페인이 아닐지? 아래 <크리에이티브 리뷰> 링크를 방문하면 보다 많은 이미지를 감상할 수 있다.

via CR blog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06-14 | 패러디자인

2011년 SFMOMA는 자신의 소장품 가운데 패러(para-)라는 접두사로 묶어낼 수 있는 디자인, 그러니까 소장품 데이터베이스에서 대체로 '기타'로 분류되던 디자인들을 추려 전시를 열었습니다. 이름하여 ‘패러디자인’ 전은 디자인의 규범과 관습에 의문을 제기하는 저 너머의 디자인, 정상적인 것과는 떨어져 있는 디자인 100여 점을 선보인 자리였습니다.

2010-04-22 | 덴버 ‘B-사이클’

2010년 덴버가 도시 차원의 공유 자전거 프로그램을 도입했습니다. B-사이클 사와 손잡고 도시 곳곳에 대여소와 공유 자전거를 설치했지요. 당시에도 공유 자전거는 그리 새로운 일은 아니었습니다. 새롭다면 그것이 자동차의 나라라고 해도 좋을 미국의 소식이었다는 점이랄까요. 2010년 지구의 날에 달리기 시작한 덴버 B-사이클은 덴버 시민의 유용한 발이 되었습니다. 하지만 비판도 있었습니다. 보관소가 주로 백인들이 사는 살림 넉넉한 동네에 설치되어, 막상 이용해야 할 사람과 지역을 외면했다는 것입니다. 덴버 B-사이클은 2020년 1월 운영이 종료되었습니다. B-사이클만이 아닌 여러 업체의 경쟁 입찰 방식으로 하이브리드 자전거, 스쿠터 등으로 프로그램을 전환하겠다는 시의 결정에 따른 결과입니다.

2011-01-05 | 미국 산업 디자인 역사를 우표에

2011년 미국 우정청이 미국 산업 디자인의 선구자 12인의 디자인을 기념하는 우표 시리즈를 발행했습니다. 1930년대부터 1960년대 사이, 현대 미국의 외양을 만드는 데 기여했던 디자이너들의 대표작이 우표에 담겼습니다. 

사막의 20cm 농부, 아씨드봇

메마른 사막 위에 씨앗을 심는 작은 농부, ‘아씨드봇(A’seedbot)’은 사막의 풍경을 가꾸는 자율주행 로봇이다. 약...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