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07-04 | 살집 있는 소파

Editor’s Comment

매년 개최되는 D&AD 어워즈에는 학생부문이 있습니다. 지금으로부터 14년 전인 2008년의 D&AD 학생부문 주제는 가구였는데, 그도 그럴 것이 후원사가 비트라였거든요. 후원사 측이 요청한 공모의 개요는 다음과 같았습니다. 새 ‘비트라 에디션’ 가구에서 영감을 얻은, 그러면서도 상업적 제약에서 벗어나 가구 디자인의 경계를 밀어붙인 그런 소파를 디자인할 것. ‘앳원’은 바로 그해의 1등상 수상작입니다. 마치 제니 사빌의 누드화 속 주인공이 소파와 하나가 되어버린 듯한 모습의 의자였죠. 

지난 5월 D&AD 어워즈 수상작 발표에 이어, 6월 말에는 D&AD 학생부문상의 수상작들이 공개되었다. 다양한 작품들 가운데서도 특히 샬롯 킹스노스(Charlotte Kingsnorth)의 의자 디자인이 화제이다. 

버킹엄셔 대학에 재학중인 그녀는 비트라의 뉴 ‘비트라 에디션’ 컬렉션에서 영감을 얻은 소파를 디자인했다. 비트라 측은 “상업적 제한에 구애받지 않고 혁신적인 가구 디자인의 한계를 실험해볼 것”을 요청했다고. 그 결과 탄생한 ‘앳원(AtOne)’은 살집 있는 의자이다. 

샬롯 킹스노스는 비만이라는 사회적 문제와 제니 사빌(Jenny Saville)의 회화로부터 영감을 얻어 이 소파를 디자인했다고 밝혔다. “비만한 주인에 의해 게걸스레 잠식된 소파”로, “소파와 살덩이가 만나 그로테스크한 새로운 형태를 만들어낸다.”

http://www.charlottekingsnorth.c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전시 ‘묘한 감각이 좋다: ASMR의 세계’

영국 런던 디자인뮤지엄(Design museum)에서 2022년 10월 16일까지 ‘묘한 감각이 좋다: ASMR의 세계(WEIRD SENSATION FEELS...

해양행 플라스틱으로 만든 에어론 체어

2021년 9월 1일, 허먼 밀러(Herman miller)에서는 앞으로 모든 에어론 체어(Aeron Chair)에 해양행 플라스틱을 포함하여...

메타버스에서 온 청사진: 리모와 첫 NFT 컬렉션

독일의 수하물 제조업체 리모와(RIMOWA)는 디자인 스튜디오 누바(NUOVA)와 협력하여 첫 NFT컬렉션 ‘메타버스에서 온 청사진(blueprints from...

〈디자인 스터디즈〉(Design Studies) 환경과 도구는 디자인 과정에 영향을 미칠까?

우리의 생각은 ‘상황지어진(situated)’ 혹은 ‘체화된(embodied)’ 환경과 도구에 영향을 받는다. 이것은 우리의 존재가 독립되거나 분절된...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