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06-17 | 데니스 귀도네의 시계 디자인

Editor’s Comment

디자이너 데니스 귀도네에게 시계는 그를 알린 중요한 아이템이었습니다. 2008년 소개된 ‘오라 우니카’는 시계 디자인 공모전 수상작으로, 낙서처럼 보이는 불규칙한 선이 시침과 분침의 역할을 합니다. 하나로 연결된 선처럼 보이지만 사실 시와 분은 각기 다른 기판을 통해 움직이는데, 그것이 실현 가능한 메커니즘인가라는 의문도 있었지만, 공모전의 심사위원이었던 알레산드로 멘디니는 “정확성을 요구하는 시대에서 우연과 추정을 통해 드러나는 시간이라는 발상이 도발적”이라며 ‘오라 우니카’의 제품화를 기대하기도 했지요. 

‘오라 우니카(Ora Unica; Single Hour)’, 2007 

구불구불한 하나의 선이 시침과 분침을 대신하다. 데니스 귀도네(Denis Guidone)의 시계 ‘오라 우니카(Ora Unica; Single Hour)’의 모습이다. 시계디자인 국제 공모전 아다모 에바(Adamo’ Eva Creations international design prize)의 수상작이기도 한 이 작품은, 모호함 혹은 비대칭성과 같은 특징들을 미학의 핵심으로 삼았다. 어린 아이의 낙서처럼 보이는 불규칙한 선은, 시간의 흐름에 따라 움직이며 그래픽적인 인상을 더욱 강화한다.

‘오라 우니카’의 기판은 두 개의 원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중앙에 있는 작은 원은 시침의 움직임을, 바깥의 원은 분침의 움직임을 제어한다. 이는 일반적인 쿼츠 운동 방식의 시계 메커니즘으로는 구현할 수 없는 디자인이라는 지적도 있다. 이 디자인을 실현하기 위해서는 시계 내부의 동작 원리까지 바꿔야만 한다는 뜻이다. 그저 기판 상의 디자인 변화만은 아닌 셈이다. 하지만 이번 공모전의 심사를 맡았던 디자이너 알레산드로 멘디니는 “정확성을 요구하는 시대에서, 우연과 추정을 통해 드러나는 시간이라는 아이디어는 매우 도발적이다. 실행가능성이 있는 만큼, 이 디자인이 제품화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히기도 했다.

디자이너 데니스 귀도네는 ‘오라 우니카’ 이외에도 다른 시계 디자인 이미지도 함께 보내왔다. 극도의 단순함이 돋보이는 그의 다른 작업도 감상해보시길. 

https://www.denisguidonedesign.c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05-19 | 신문지목재

어제의 신문 더미가 오늘의 가구 자재가 됩니다. 미커 메이여르의 ‘신문지목재’는 층층이 신문지를 쌓아 압축해 만든 목재와 유사한 무엇입니다. 목재처럼 가공이 가능하면서도, 자르면 특유의 적층 흔적이 나타납니다. 종이에서 종이로 태어나는 재활용도 또 이렇게 종이에서 아예 다른 것으로 태어나는 재활용도 좋지 아니한가요. 

2010-05-18 | 테크노크래프트

퓨즈프로젝트의 디자이너 이브 베하가 큐레이터가 되어 18개월 간 동시대 ‘만들기(making)’의 양상을 들여다 보았습니다. 크라우드소싱, 플랫폼, 청사진, 해킹, 미완성, 모듈이라는 여섯 개의 키워드를 통해서 말이죠. 2010년 YBCA에서 열린 전시회 ‘테크노크래프트’ 소식입니다.

2010-12-07 | 생일 축하합니다, 고다르!

장-뤽 고다르 감독의 80번째 생일을 맞아, 스튜디오 카르발류 베르나우가 선보인 폰트의 이름은 ‘장-뤽’입니다. 고다르 영화 두 편의 타이틀 시퀀스에 등장하는 레터링을 참조하여 태어난 대문자 그로테스크 서체인데요. ‘장-뤽’ 서체와 함께 카르발류와 베르나우가 말하는 고다르 영화 속 레터링이 지닌 특징, 그 연원과 영향에 관한 생각 그리고 관련 자료들도 흥미롭습니다.

2011-07-26 | 위 메이크 카펫

“우리는 카펫을 만듭니다.” 하지만 아마도 그들의 카펫 위를 거닐거나 뒹굴기는 어려울 것입니다. 일회용 포크, 빨래집게, 파스타… 위 메이크 카펫은 실 대신에 소비 제품으로 카펫을 만들었습니다. 말하자면 소비 사회의 카펫이라고 할까요. 네덜란드의 이 3인조 그룹은 지금도 휴지심, 주름 종이, 연필 등의 일상적인 물건들을 가지고 작품들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