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06-17 | 데니스 귀도네의 시계 디자인

Editor’s Comment

디자이너 데니스 귀도네에게 시계는 그를 알린 중요한 아이템이었습니다. 2008년 소개된 ‘오라 우니카’는 시계 디자인 공모전 수상작으로, 낙서처럼 보이는 불규칙한 선이 시침과 분침의 역할을 합니다. 하나로 연결된 선처럼 보이지만 사실 시와 분은 각기 다른 기판을 통해 움직이는데, 그것이 실현 가능한 메커니즘인가라는 의문도 있었지만, 공모전의 심사위원이었던 알레산드로 멘디니는 “정확성을 요구하는 시대에서 우연과 추정을 통해 드러나는 시간이라는 발상이 도발적”이라며 ‘오라 우니카’의 제품화를 기대하기도 했지요. 

‘오라 우니카(Ora Unica; Single Hour)’, 2007 

구불구불한 하나의 선이 시침과 분침을 대신하다. 데니스 귀도네(Denis Guidone)의 시계 ‘오라 우니카(Ora Unica; Single Hour)’의 모습이다. 시계디자인 국제 공모전 아다모 에바(Adamo’ Eva Creations international design prize)의 수상작이기도 한 이 작품은, 모호함 혹은 비대칭성과 같은 특징들을 미학의 핵심으로 삼았다. 어린 아이의 낙서처럼 보이는 불규칙한 선은, 시간의 흐름에 따라 움직이며 그래픽적인 인상을 더욱 강화한다.

‘오라 우니카’의 기판은 두 개의 원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중앙에 있는 작은 원은 시침의 움직임을, 바깥의 원은 분침의 움직임을 제어한다. 이는 일반적인 쿼츠 운동 방식의 시계 메커니즘으로는 구현할 수 없는 디자인이라는 지적도 있다. 이 디자인을 실현하기 위해서는 시계 내부의 동작 원리까지 바꿔야만 한다는 뜻이다. 그저 기판 상의 디자인 변화만은 아닌 셈이다. 하지만 이번 공모전의 심사를 맡았던 디자이너 알레산드로 멘디니는 “정확성을 요구하는 시대에서, 우연과 추정을 통해 드러나는 시간이라는 아이디어는 매우 도발적이다. 실행가능성이 있는 만큼, 이 디자인이 제품화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히기도 했다.

디자이너 데니스 귀도네는 ‘오라 우니카’ 이외에도 다른 시계 디자인 이미지도 함께 보내왔다. 극도의 단순함이 돋보이는 그의 다른 작업도 감상해보시길. 

https://www.denisguidonedesign.c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9-10-07 | 혼다 EV-N 콘셉트

2009 도쿄 모터쇼에서 혼다가 선보인 전기차 콘셉트 ‘EV-N’를 소개합니다. 전기차의 낯설음을 왕년의 클래식 경차 ‘N360’을 닮은 디자인으로 완화하였달까요. 사실 2009년은 최초의 양산형 전기차 닛산 ‘리프’가 출시되기 1년 전이고 테슬라의 ‘모델 S’가 출고되기 3년 전이니, 전기차 양산의 시대가 목전에 와 있었던 시점이었습니다. 그러나 혼다가 첫 양산 전기차를 내놓기까지는 그로부터 12년의 세월이 걸렸습니다. ‘EV-N’에서 ‘어번 EV’ 콘셉트를 거쳐, 2020년 마침내 혼다 최초의 전기차 ‘혼다-e’가 탄생했습니다.

바다 위, 움직이는 바위

프랑스 마르세유 바다에 움직이는 바위가 등장해 눈길을 끌고 있다. 예술가 줄리앙 베르티에(Julien Berthier)의 바위...

코로나바이러스 진단 마스크

일본 교토부립대학 연구진은 코로나바이러스에 노출되면 빛나는 마스크를 개발했다. 타조 알과 형광 염료에서 추출한 항체를...

2010-02-23 | 건축가 2인의 회계 장부

2007년 금융위기가 몰고온 경기 침체는 건축계에도 몰아닥쳤습니다. 2009년 <빌딩 디자인>은 두 유명 건축사무소의 2008-2009 회계년도 매출을 공개하며, 침체가 얼마나 심각한 상황인지를 이야기했습니다. 자하 하디드 건축 사무소의 매출은 전년도에 비해 1/3 수준으로 급강하했고, 데이비드 아디아예는 지급 불능 상황을 맞이해야 했습니다. 하지만 2009년 아디아예 사무소는 워싱턴 D.C.에 세워질 스미소니언으 흑인역사문화박물관 설계 공모에 당선되며, 기사회생의 기반을 다졌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