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06-03 | 디자인21 ‘파워 투 더 페달’ 공모전 수상작

Editor’s Comment

2008년 디자인 21: 사회적 디자인 네트워크가 주최한 자전거 관련 공모전 ‘파워 투 더 메달’의 수상작이 발표되었습니다. 자전거라는 오래된 그러나 친환경적이고 대안적인 개인 이동 수단에 편의를 더할 수 있는 디자인을 공모했는데요. 지극히 실용적인 제안에서 순수한 즐거움을 주는 아이디어까지, 수상작들을 다시 만나봅니다. 

디자인 21: 사회적 디자인 네트워크가 주최한 자전거 관련 공모전 ‘파워 투 더 페달(Power to the Pedal)’의 수상작이 발표되었다. 자전거는 점차 레저 수단을 넘어, 오늘날 우리가 처한 환경·교통 문제를 비롯해 날로 치솟는 유가의 압력에서 벗어날 수 있는 개인 이동 수단으로 관심을 얻고 있다. 이 공모전은 자전거타기에 대한 공공의 관심을 불러 일으키고, 또한 지금보다 더욱 즐겁고 안전하게 자전거타기를 일상화할 수 있는 아이디어를 모집했다. 파워 투 더 페달의 수상작은 다음과 같다.

페달 파워 팩(Pedal Power Pack), 1등상
by 벤 데커드(Ben Decherd), 미국 오레곤 포틀랜드

자전거에 휴대용 소형 발전기를 결합해, 자전거를 발전기로 이용할 수 있도록 하였다. 평소 휴대하다가 필요한 경우 자전거의 바퀴 밑에 부착해 전력을 생산하게 된다. 특히 이 콘셉트는 재난 지역의 주민들에게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레트로핏 폴딩 핸들바(Retrofit Folding Handlebars), 2등상
by 조 웬트워스(Joe Wentworth), 영국 런던

세워놓은 자전거가 차지하는 공간의 상당 부분은 바로 핸들의 폭 때문에 발생한다. 조 웬트워스는 자전거의 핸들바 부분을 접이식으로 디자인하여, 자전거를 보관할 때 차지하는 공간을 줄였다. 더불어 벽에 기대어 세워두거나 했을 때도 훨씬 안정적이라는 장점도 있다. 일상적인 문제에 대한 심플한 해결 방안이 돋보이는 디자인이다.

사운드 프롬 윈드(The Sound from Wind), 3등상 및 최고인기상
by 조셉 김 & 황진욱, 한국 서울 

자전거를 타며 가르는 바람이 노래를 만든다. 조셉 김과 황진욱의 ‘바람의 소리’는 플루트나 오카리나와 같은 악기의 원리를 이용해, 노래하는 자전거를 디자인했다. 핸들바에 부착하고, 핸들 부분의 버튼을 이용해 사운드와 볼륨을 조절할 수 있다.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7-26 | 빠이롯트 핸드라이팅

활자가 등장하기 전까지, 글자는 곧 손글씨와 동의어였습니다. 문자에 형태를 부여하는 것은 필기구를 쥔 손이었고, 글자와 손의 주인은 일대일의 대응 관계를 가지고 있었습니다. 육필이라는 말이 존재하듯이요. 하지만 글씨를 쓰는 손 대신 자판을 치는 손이 우세해졌고, 심지어 글자마저 지면을 떠나고 서체마저 물리적 몸체를 벗어나 디지털화된 지 오래입니다. 그러한 와중에 ‘손글씨 디지털 폰트’ 류가 글씨 쓰는 손과 자판을 치는 손의 공존을 도모하기도 합니다. 12년 전 오늘의 소식 ‘빠이롯트 핸드라이팅’도 그랬습니다.

2007-04-07 | 책 속에서 태어나는 빛의 기둥

책의 외양을 취한 조명 혹은 빛을 담은 책. 디자이너 타케시 이시구로의 ‘빛의 서적’입니다. 이 팝업북 혹은 조명은 ‘양심적인 디자인’으로 유명한 아르테크니카를 통해 출시되었습니다. 2008년 아르테크니카의 공동설립자이자 디렉터인 타미네 자반바크트를 만나 이야기를 나눌 기회가 있었습니다. 이 기회를 빌려 그와의 인터뷰도 함께 소개합니다.

2011-10-27 | 파워 오브 메이킹

2010년 YBCA의 ‘테크노크래프트’도 여기 2011년 V&A의 ‘파워 오브 메이킹’도 모두 ‘만들기’를 화두로 삼은 전시였습니다. 대량생산사회의 도래로 미술공예운동이 일어났고, 모두가 소비자인 시대에 DIY 문화가 등장했듯, 만들기는 만들 이유가 없어진 사회에서 거꾸로 의미를 얻었습니다. 그리고 2000년대 다시 한 번 만들기가 부상했지요. 기술과 결합된 만들기의 양상이 특히 두드러졌던 이 시기, 전시 ‘파워 오브 메이킹’도 오래된 만들기와 새로운 만들기를 고루 조명합니다.

2010-10-06 | 홈메이드가 최고

이케아의 주방용품으로 무엇을 할 수 있을지를 보여주는 요리책. <홈메이드가 최고>는 스웨덴 전통 베이커리 30가지의 조리법을 담은 책입니다. 캠페인을 맡은 광고회사 포르스만 & 보덴포르스는 시각적으로 색다른 요리책을 선보였습니다. ‘하이패션이나 일본의 미니멀리즘’에 가까운 그런 사진들이 가득한 책을요.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