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06-03 | 디자인21 ‘파워 투 더 페달’ 공모전 수상작

Editor’s Comment

2008년 디자인 21: 사회적 디자인 네트워크가 주최한 자전거 관련 공모전 ‘파워 투 더 메달’의 수상작이 발표되었습니다. 자전거라는 오래된 그러나 친환경적이고 대안적인 개인 이동 수단에 편의를 더할 수 있는 디자인을 공모했는데요. 지극히 실용적인 제안에서 순수한 즐거움을 주는 아이디어까지, 수상작들을 다시 만나봅니다. 

디자인 21: 사회적 디자인 네트워크가 주최한 자전거 관련 공모전 ‘파워 투 더 페달(Power to the Pedal)’의 수상작이 발표되었다. 자전거는 점차 레저 수단을 넘어, 오늘날 우리가 처한 환경·교통 문제를 비롯해 날로 치솟는 유가의 압력에서 벗어날 수 있는 개인 이동 수단으로 관심을 얻고 있다. 이 공모전은 자전거타기에 대한 공공의 관심을 불러 일으키고, 또한 지금보다 더욱 즐겁고 안전하게 자전거타기를 일상화할 수 있는 아이디어를 모집했다. 파워 투 더 페달의 수상작은 다음과 같다.

페달 파워 팩(Pedal Power Pack), 1등상
by 벤 데커드(Ben Decherd), 미국 오레곤 포틀랜드

자전거에 휴대용 소형 발전기를 결합해, 자전거를 발전기로 이용할 수 있도록 하였다. 평소 휴대하다가 필요한 경우 자전거의 바퀴 밑에 부착해 전력을 생산하게 된다. 특히 이 콘셉트는 재난 지역의 주민들에게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레트로핏 폴딩 핸들바(Retrofit Folding Handlebars), 2등상
by 조 웬트워스(Joe Wentworth), 영국 런던

세워놓은 자전거가 차지하는 공간의 상당 부분은 바로 핸들의 폭 때문에 발생한다. 조 웬트워스는 자전거의 핸들바 부분을 접이식으로 디자인하여, 자전거를 보관할 때 차지하는 공간을 줄였다. 더불어 벽에 기대어 세워두거나 했을 때도 훨씬 안정적이라는 장점도 있다. 일상적인 문제에 대한 심플한 해결 방안이 돋보이는 디자인이다.

사운드 프롬 윈드(The Sound from Wind), 3등상 및 최고인기상
by 조셉 김 & 황진욱, 한국 서울 

자전거를 타며 가르는 바람이 노래를 만든다. 조셉 김과 황진욱의 ‘바람의 소리’는 플루트나 오카리나와 같은 악기의 원리를 이용해, 노래하는 자전거를 디자인했다. 핸들바에 부착하고, 핸들 부분의 버튼을 이용해 사운드와 볼륨을 조절할 수 있다.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8-04 | 비행 도시

유서 깊은 도자 기업과 현대미술가가 만나면 어떤 결과가 나올까요. 님펜부르크 처음으로 협업을 청한 '미술가'는 카르슈텐 횔러입니다. '비행 도시'는 20세기 초 러시아의 구성주의 건축가이자 미술가인 게오르기 크루티코프가 구상한 동명의 도시 구상 그리고 1894년 찰스 베넘이 발명한 흥미로운 색상 착시 장난감을 원천으로 삼았습니다. 그리고 통상의 제품 형식과 '설치 작품'의 형식 두 가지로 결과물을 선보였지요. 오늘은 도자 기업과 미술가의 흔치 않은 만남을 다시 살펴봅니다.

2010-05-15 | 2010 영국디자인산업계 조사

“38세의 백인 남성… 독립 프리랜서 디자이너의 증가… 전체 디자인 회사들의 2/3가 신규 채용을 아예 포기….” 2010년 디자인 카운슬이 발표한 영국 디자인 업계의 현황 보고서에서 묘하게 2020년이 겹쳐 보입니다. 2007년의 경제위기와 2020년의 팬데믹. 두 개의 위기가 불러온 경제적 여파에서 디자인 업계도 자유롭지 못했으니, 작년에는 IDEO마저 인력의 8% 감축 계획을 밝혔습니다. 신규 채용은 고사하고 기존의 정규직 일자리마저 사라지는 와중에, 그 자리를 채운 것은 그때나 지금이나 프리랜서입니다. 더 나아가 일을 중심으로 단기적으로 인력을 조직하는, 이른바 ‘온디맨드형’ 인력 구성이 아예 표준이 되리라는 전망도 나옵니다. (...)

2010-02-17 | 알베르트 엑세르지안의 TV 드라마 포스터 

오스트리아의 한 디자이너가 익숙한 TV 드라마들에 새로운 포스터를 선사했습니다. 키워드는 아이콘과 미니멀리즘이라고 할까요. 포스터는 드라마의 제목과 이 작품을 압축하여 드러낼 만한 상징 하나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가령 <맥가이버>의 구부러진 종이 클립처럼요. 

2010-04-23 | 탑승권 리디자인 릴레이

코로나19를 지나며 가장 먼저 여행이 ‘멈춤’에 돌입했고, 어느 머나먼 곳으로 떠나는 항공권을 들던 때가 그리울 정도입니다. 그런 의미에서 오늘의 뉴스로 ‘항공권’ 이야기를 골라보았습니다. 어째서 항공권을 손에 들고서도 우왕좌왕하게 될까. 표를 언제 왜 들여다보게 되는가를 중심으로, 탑승권의 정보에 순서와 강조점을 부여한 어느 개인의 리디자인 제안과 그에 이어지는 릴레이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