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11-12 | 우연일까 표절일까

Editor’s Comment

“광고 속 우연의 일치를 좇는 사냥꾼.” 블로거 조 라 퐁프의 자기 소개입니다. 그는 1999년부터 우연인지 표절인지 유사한 광고 사례들을 소개해왔는데요. ‘오리지널’과 ‘레스 오리지널’이라는 이름으로 비슷한 광고를 나란히 올리고, 독자들은 우연일까 표절일까를 투표합니다. 참고로 2007년 오늘의 뉴스 속 광고들의 경우, 독자들도 표절 쪽에 손을 들었습니다. 

누구보다 창조적인 작품을 내놓고 싶은 디자이너들에게는 “나는 왜 저 생각을 못했지?”라는 한탄의 순간이 자주 찾아온다. 그리고 어떤 사람들은 그러한 한탄에서 머물지 않고, 은근슬쩍 표절의 단계로까지 나아간다. 이처럼 크리에이티브 업계에서 표절의 유혹이란 언제 어디에나 존재하고, 그 유혹에 굴복한 작품들 일부는 표절 사실이 밝혀져 두고두고 망신을 당하는 경우도 적지 않다. 

광고 전문 블로거 조 라 퐁프(Joelapompe)가 표절이 의심되는 광고 사례들을 게재했다. 이곳에서 보는 사람이 다 민망할 정도로 적나라한 유사 이미지들도 확인할 수 있다. ‘오리지널?’과 ‘레스 오리지널’이라는 분류를 통해 비슷한 광고들을 비교 게재하였는데, 다음과 같은 식이다. 2006년 사치&사치 에이전시가 제작한 ‘국경없는 기자’(우)는, 2002년 발표된 로웨 피렐라의 ‘멈추지 않고 외치는 기억’(좌)의 핵심 콘셉트가 그대로 반복된다. 물론 이곳에 게재된 모든 이미지를 표절이라 단언하기는 실제로 어렵겠지만, 유사한 아이디어와 콘셉트가 시차를 두고 반복되고 있음을 확인하기에 충분하다.

독일의 복제품 박물관(Museum Plagiarius)은 매년 최고의 ‘표절작’을 선정해 시상식을 개최한다. 어찌 보면 안타까운 일이다. 시상식을 개최할 수 있을 정도로 표절작들이 세상에 넘쳐난다는 뜻이니 말이다. “하늘 아래 새로운 것은 없다”는 말을 변명으로 삼기 보다, “새로운 나쁜 것이 오래된 좋은 것보다 낫다”는 말을 따르는 편이 나을지도 모르겠다.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6-28 | 2010 IDEA 수상자 발표

미국산업디자인협회(ISDA)가 주최하는 국제우수디자인상(IDEA)은 올해로 42주년을 맞는 오랜 시상 행사입니다. 본래 전통적인 산업디자인 분야를 중심으로 시작하였으나, 점차 디자인 전략, 디지털 인터랙션, 사회적 영향력 같은 영역도 아우르게 되었지요. 2010년 IDEA의 ‘베스트 인 쇼’ 부문 수상작 구성도 그러한 확장을 잘 보여줍니다.

2007-07-09 | [웹갤러리] SevenRoads.org

디자인플럭스 초창기, 뉴스 속 하나의 코너로 마련되었던 [웹갤러리] 시리즈. 오늘은 그중 책에 남은 출판 라벨을 모은 온라인 아카이브인 세븐로즈의 이야기를 소개합니다. 멀리는 1841년 발행된 책에서부터 지역으로는 여기 동아시아에 이르기까지, 운영자들이 수집한 각종 라벨들을 만나볼 수 있는 곳입니다. 오늘자 뉴스로 이곳을 소개할 수 있었던 이유는, 여전히 운영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제 자리를 지키고 있다는 단순한 사실이 더욱 반가운 세븐로즈를 만나봅니다.

2010-12-13 | 팬톤 선정 2011년의 색

지금으로부터 10년 전, 팬톤이 예견한 내년의 색은 ‘허니서클’이었습니다. 붉은 기가 도는 분홍의 활력이 일상의 어려움을 활기차게 마주할 수 있도록 해줄 것이라는 설명이었지요. 참고로 팬톤 선정 2022년의 색은 ‘베리 페리’입니다. 팬톤이 이번 '컬러 오브 더 이어'를 위해 새로 만든 색상으로, 이처럼 새로운 조색을 선택한 것은 23년 컬러 오브 더 이어 역사상 처음이라는군요.

2009-12-31 | 2009 디자인플럭스 뉴스 리뷰

한 해의 마지막 날답게, 2009년 디자인플럭스의 12월 31일자 뉴스는 저무는 한 해를 돌아보는 리뷰의 형식을 취하고 있습니다. 매달의 주요 뉴스들로 돌아본 2009년 12개월의 이야기. 이 리뷰를 빌어, 디자인플럭스 2.0도 새해 인사를 전합니다. 2022년은 올해보다 다정한 해가 되기를 또 건강과 평화가 함께 하는 한 해가 되기를 희망합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