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11-12 | 우연일까 표절일까

Editor’s Comment

“광고 속 우연의 일치를 좇는 사냥꾼.” 블로거 조 라 퐁프의 자기 소개입니다. 그는 1999년부터 우연인지 표절인지 유사한 광고 사례들을 소개해왔는데요. ‘오리지널’과 ‘레스 오리지널’이라는 이름으로 비슷한 광고를 나란히 올리고, 독자들은 우연일까 표절일까를 투표합니다. 참고로 2007년 오늘의 뉴스 속 광고들의 경우, 독자들도 표절 쪽에 손을 들었습니다. 

누구보다 창조적인 작품을 내놓고 싶은 디자이너들에게는 “나는 왜 저 생각을 못했지?”라는 한탄의 순간이 자주 찾아온다. 그리고 어떤 사람들은 그러한 한탄에서 머물지 않고, 은근슬쩍 표절의 단계로까지 나아간다. 이처럼 크리에이티브 업계에서 표절의 유혹이란 언제 어디에나 존재하고, 그 유혹에 굴복한 작품들 일부는 표절 사실이 밝혀져 두고두고 망신을 당하는 경우도 적지 않다. 

광고 전문 블로거 조 라 퐁프(Joelapompe)가 표절이 의심되는 광고 사례들을 게재했다. 이곳에서 보는 사람이 다 민망할 정도로 적나라한 유사 이미지들도 확인할 수 있다. ‘오리지널?’과 ‘레스 오리지널’이라는 분류를 통해 비슷한 광고들을 비교 게재하였는데, 다음과 같은 식이다. 2006년 사치&사치 에이전시가 제작한 ‘국경없는 기자’(우)는, 2002년 발표된 로웨 피렐라의 ‘멈추지 않고 외치는 기억’(좌)의 핵심 콘셉트가 그대로 반복된다. 물론 이곳에 게재된 모든 이미지를 표절이라 단언하기는 실제로 어렵겠지만, 유사한 아이디어와 콘셉트가 시차를 두고 반복되고 있음을 확인하기에 충분하다.

독일의 복제품 박물관(Museum Plagiarius)은 매년 최고의 ‘표절작’을 선정해 시상식을 개최한다. 어찌 보면 안타까운 일이다. 시상식을 개최할 수 있을 정도로 표절작들이 세상에 넘쳐난다는 뜻이니 말이다. “하늘 아래 새로운 것은 없다”는 말을 변명으로 삼기 보다, “새로운 나쁜 것이 오래된 좋은 것보다 낫다”는 말을 따르는 편이 나을지도 모르겠다.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일본 전통 가구로 재현한 장난감 피아노

야마하 디자인 연구소(Yamaha Design Laboratory)가 치바 대학교(Chiba University) 디자인학과와 함께 일본 가구 스타일의 ‘스미다...

2009-01-06 | 익스페리멘털 젯셋의 새 웹사이트

익스페리멘털 젯셋의 첫 웹사이트 리뉴얼의 핵심은 ‘아카이빙’이라 하겠습니다. 그간의 작업 전체를 망라한다는 것은 실패작까지도 포함한다는 뜻이고, 익스페리멘털 젯셋은 이를 두고 “일종의 아카이브 몬스터”라 표현하기도 했습니다. 개별 작업은 ‘아카이브’ 메뉴의 텍스트형 목록과 ‘프리뷰’ 메뉴의 이미지형 목록 두 가지 방식으로 접근 가능합니다. 그리고 이러한 기조는 2022년 지금의 홈페이지에서도 그대로 이어지고 있지요. 

중산층의 잇템 #3 뜨개질 : 취미로서의 노동

말레이시아 여행을 갔을 때였다. 한국 돈으로 5,000원도 하지 않는 금액의 진주 귀걸이를 발견했다. 아무리...

2010-01-11 | ABCing

글자와 그 네거티브 공간을 뒤섞어, 해당 글자를 머릿글자 삼은 어떤 단어의 의미를 표현합니다. 콜린 엘리스의 〈ABCing, 알파벳 다르게 보기〉는 A부터 Z까지, 글자와 주변 공간을 재구성하여 태어난 24개의 일러스트레이션으로 이뤄져 있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