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11-12 | 우연일까 표절일까

Editor’s Comment

“광고 속 우연의 일치를 좇는 사냥꾼.” 블로거 조 라 퐁프의 자기 소개입니다. 그는 1999년부터 우연인지 표절인지 유사한 광고 사례들을 소개해왔는데요. ‘오리지널’과 ‘레스 오리지널’이라는 이름으로 비슷한 광고를 나란히 올리고, 독자들은 우연일까 표절일까를 투표합니다. 참고로 2007년 오늘의 뉴스 속 광고들의 경우, 독자들도 표절 쪽에 손을 들었습니다. 

누구보다 창조적인 작품을 내놓고 싶은 디자이너들에게는 “나는 왜 저 생각을 못했지?”라는 한탄의 순간이 자주 찾아온다. 그리고 어떤 사람들은 그러한 한탄에서 머물지 않고, 은근슬쩍 표절의 단계로까지 나아간다. 이처럼 크리에이티브 업계에서 표절의 유혹이란 언제 어디에나 존재하고, 그 유혹에 굴복한 작품들 일부는 표절 사실이 밝혀져 두고두고 망신을 당하는 경우도 적지 않다. 

광고 전문 블로거 조 라 퐁프(Joelapompe)가 표절이 의심되는 광고 사례들을 게재했다. 이곳에서 보는 사람이 다 민망할 정도로 적나라한 유사 이미지들도 확인할 수 있다. ‘오리지널?’과 ‘레스 오리지널’이라는 분류를 통해 비슷한 광고들을 비교 게재하였는데, 다음과 같은 식이다. 2006년 사치&사치 에이전시가 제작한 ‘국경없는 기자’(우)는, 2002년 발표된 로웨 피렐라의 ‘멈추지 않고 외치는 기억’(좌)의 핵심 콘셉트가 그대로 반복된다. 물론 이곳에 게재된 모든 이미지를 표절이라 단언하기는 실제로 어렵겠지만, 유사한 아이디어와 콘셉트가 시차를 두고 반복되고 있음을 확인하기에 충분하다.

독일의 복제품 박물관(Museum Plagiarius)은 매년 최고의 ‘표절작’을 선정해 시상식을 개최한다. 어찌 보면 안타까운 일이다. 시상식을 개최할 수 있을 정도로 표절작들이 세상에 넘쳐난다는 뜻이니 말이다. “하늘 아래 새로운 것은 없다”는 말을 변명으로 삼기 보다, “새로운 나쁜 것이 오래된 좋은 것보다 낫다”는 말을 따르는 편이 나을지도 모르겠다.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디자인 이슈〉(Design Issues) Autumn 2021: 디자인은 미학인가 수사학인가?

<디자인 이슈(Design Issues)> Autumn 2021, Volume 37, Issue 4 표지 ‘디자인의 설득?: 미학과 수사학 사이의 디자인론(Persuasion by...

500년 긴 잠에서 깨어난 수도원

프랑스 건축가 아멜리아 타벨라(Amelia Tavella)가 프랑스의 산타 루시아 디 탈라노에 위치한 ‘성-프랑수아 수도원(the Convent...

2009-07-07 | 아이디어 콘센트 & 플러그 디자인

2009년 RCA 졸업전시회에 등장한 플러그와 콘센트. 각각 다른 사람의 작업이 뜻밖의 한 쌍을 이루었으니, 최민규의 ‘접이식 플러그’와 조지 모어낵의 ‘울트라 리드’입니다. 최민규는 영국의 3핀 플러그를 접이식으로 한층 날렵하게 변모시켰고, 이를 십분 활용한 플러그형 멀티탭도 디자인하였습니다. 조지 모어낵은 각기 다른 형태의 플러그에 대응하는 콘센트를 하나하나 연결하여 연장하는 멀티형 콘센트를 선보였고요. 최민규의 ‘접이식 플러그’ 소식은 여기에서 끝나지 않았습니다. (...)

마이크로소프트 촉감 키트

더 매끈하게, 더 간결하게, 전자 제품의 요철을 제거하고 있는 마이크로소프트에서 전자 기기용 라벨 키트(The...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