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11-05 | 샤넬 모바일 아트 컨테이너

Editor’s Comment

샤넬을 상징하는 그 퀼팅백에서 영감을 얻은 동시대 미술 작품들을 싣고 세계를 여행할 컨테이너. 샤넬은 이 ‘모바일 아트’ 컨테이너의 설계를 자하 하디드에게 의뢰하였습니다. 우주선을 닮은 그의 이동식 전시 파빌리온은 2010년까지 세계 여행을 마치고, 2011년 파리 아랍세계연구소 앞마당에 안착하였습니다. 

샤넬이 새로운 아트 캠페인 ‘모바일 아트’를 런칭한다. ‘모바일 아트’에는 18인의 저명한 작가들이 참여하여, 샤넬의 저 유명한 핸드백, 즉 누빔처리된 가죽과 체인 손잡이로 샤넬의 아이콘이 된 바로 그 가방에서 영감을 얻은 작품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그리고 이들 작품을 싣고 여행할 이동식 컨테이너의 디자인은 건축가 자하 하디드가 맡았다. 

<뉴욕타임즈>에 공개된 컨테이너의 모습은 빛나는 화이트 컬러의 파이버글래스 소재와, UFO를 연상시키는 형상이 빚어내는 미래적인 감각으로 가득차 있다. 어떤 의미에서 이 ‘모바일 아트 컨테이너’의 진정한 전시작은 컨테이너 그 자체인지도 모르겠다. 칼 라거펠트는 “바우하우스의 전체주의에서 벗어난 이 스타 건축가”의 능력에 감동을 받았으며, 그녀가 샤넬과 현대 예술 및 디자인을 연계하는 공간적 스펙타클을 창조해주길 바랐다고. 

칼 라거펠트와 자하 하디드, 그리고 샤넬과 현대 예술의 만남. ‘모바일 아트 컨테이너’는 2008년부터 2010년까지 3년 동안, 홍콩을 시작으로 뉴욕, 파리, 도쿄, 모스크바, LA, 런던 등 세계 주요 도시를 여행하게 된다. 

ⓒ designflux.co.kr

학부와 대학원에서 디자인학을 전공하고, 2000년대 디자인 공공성 담론에 관한 연구로 석사학위를 받았다. 건국대학교 메타디자인연구실 소속 연구원으로, 현재 제주대학교에 출강하고 있다. 『세기 전환기, 한국 디자인의 모색 1988~2007』, 『행복의 기호들: 디자인과 일상의 탄생』에 필진으로 참여했고, 전자책으로 『잃어버린 미스터케이를 찾아서』를 펴냈다.다. 디자인 스튜디오 겸 출판사인 아키타입(archetypes)을 운영하며 저술과 출판 활동 등을 통해 책과 기록물을 만들고 있다.

이번 아티클 어떻게 보셨나요?

Designflux 2.0은 독자의 피드백을 기다립니다. 아티클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여러분의 관심과 참여가 콘텐츠를 전하는 데 큰 힘이 됩니다.

More Articles

중산층의 잇템 #4 수족관 : 내 작은 유토피아

처음 수족관이 집에 들어왔을 때를 기억한다. 거실 TV 옆에 직사각형의 유리 수조를 놓고, 모래와...

2010-06-17 | 킨들 ‘몰스킨’ 커버

휴대폰, 태블릿, 노트북 등 휴대용 기기 시장과 함께 서드파티 액세서리 시장도 성장했습니다. 오늘의 소식은 2010년 몰스킨이 선보인 아마존 킨들용 커버입니다. 많은 애호가에게 사랑받는 몰스킨 노트의 모습은 그대로이되 안에 킨들을 품고 있습니다. 그저 몰스킨 노트의 외양만 차용한 액세서리는 아니라는 듯, 커버의 다른쪽 면은 진짜 공책을 위한 자리입니다. 흥미롭게도 몰스킨은 제 방식대로 아날로그와 디지털의 공존 방법을 궁리해온 “공책 해커”들의 작업에서 제품 아이디어를 얻었다고요. 그렇게 “전자책벌레”를 위한 몰스킨의 제품이 탄생했습니다.

런던 지하 대피소 경험: ‘비밀 대피소 챌린지’

런던 교통 박물관(London Transport Museum, 이하 LTM)과 게임 개발사 뮤세미오(Musemio)가 어린이를 2차 세계대전의 지하...

2010-07-13 | 포터블 라이트 프로젝트

햇빛을 모아 조명이 되기도 충전기가 되기도 하는 텍스타일이 있습니다. 플렉서블 광전지와 반도체 조명을 품은 텍스타일이라는 ‘빛나는’ 아이디어는 ‘포터블 라이트 프로젝트’라는 비영리 단체의 설립으로 이어졌고, 전력망의 바깥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의 밤을 밝혀주었죠. 2010년 오늘의 뉴스는 포터블 라이트 프로젝트 그리고 패션 매거진 〈엘르〉와 함께 전개한 자선 경매 행사 소식입니다.

Designflux 2.0

Designflux 2.0는 디자인매터스랩(Design Matters Laboratory)에서 운영하는 웹진입니다.
Designflux 2.0에서는 디자인을 수단 삼지 않는 디자인의 이야기를 하고자 합니다.
이에 참여하기를 원하시는 분들은 연락해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