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08-23 | 북유럽의 새 바람, 무토

Editor’s Comment

2006년 무토는 “스칸디나비안 디자인을 바라보는 새로운 관점”을 기치로, 북유럽 디자이너들에 의해 일신하는 북유럽 디자인을 선보이겠다는 포부와 함께 등장했습니다. 이제 무토라는 이름은 여기 한국의 소비자에게도 더 이상 낯설지 않은 세계적인 브랜드가 되었습니다. 2017년, 놀이 3억 달러를 들여 사들일 만큼요. 그런데 올해 놀이 허먼 밀러에 합병되었으니, 이제 무토도 ‘밀러놀’ 산하의 브랜드가 된 셈이군요.

덴마크의 새로운 디자인 회사 무토(Muuto)가 스칸디나비아 디자인에 새로운 바람을 몰고 있다. 무토란 이름은 ‘변화’, ‘신선한 관점’을 의미하는 핀란드어 무토스에서 영감을 받은 것으로, 회사명이 암시하듯 무토는 신선한 디자인, 신선한 관점으로 국제 디자인 시장에 출사표를 던졌다. 

스칸디나비아를 대표하는 디자인 회사로 우뚝 서기 위해 스웨덴, 노르웨이, 핀란드, 덴마크 등 스칸디나비아 각지에서 뽑은 디자이너들을 고루 포진했다. 서로 다른 환경의 디자이너들이 자신만의 디자인 철학을 자유롭게 표현하도록 하되, 소속된 모든 디자이너가 스칸디나비아 디자인에 뿌리를 두고 있다는 점에서 공통점을 지닌다. 

무토의 공동 설립자인 크리스티안 뷔르게(Kristian Byrge)는 “여러 나라에서 온 디자이너들이 무토의 디자인에 다양성과 개성을 부여한다. 이들은 노르딕 유산으로 연결돼 있다. 이는 무토가 자랑하는 유산이자, 모든 디자이너가 전문적인 한 부분으로 언제나 지니고 있는 것들이다.” 

스칸디나비아 디자인의 유산을 이어받은 동시에 그에 새로운 관점을 불어넣으려는 이들의 야심찬 도전이 어떤 결실을 맺을지 주목된다.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7-05-25 | 디자인 마이애미/, 프론트를 선택하다

2007년 디자인 마이애미/가 선정한 ‘미래의 디자이너’는 바로 스웨덴의 프론트입니다. 2003년 소피아 라게르크비스트, 샤를로트 폰데 란켄, 안나 린드그렌, 카티야 세브스트룀이 설립한 이 디자인 스튜디오는 때로는 동물의 힘을 때로는 컴퓨터의 힘을 빌어 환상과도 같은 디자인을 선보이며 놀라움을 선사했습니다. 돌이켜보아도 2007년 ‘미래의 디자이너’에 다른 선택지가 있었을까 싶을 정도입니다. (...)

2006-09-14 | 지난 40년 미국 최고의 잡지 표지 40선

2005년 10월 17일, 미국잡지편집인협회는 ‘1965년부터 2005년까지, 지난 40년 역대 최고의 잡지 표지 40선’을 꼽았습니다. 당대와 긴밀하게 호흡하는 잡지 매체의 표지에 담긴 역사 그리고 어떤 표지들이 거둔 탁월한 성취를 확인할 수 있는 좋은 기획이었지요. 디자인플럭스에서는 이 40개의 표지 목록을 몇 가지 키워드를 통해 되돌아보았습니다. 

디자인 노트 : 큐레이터의 역사 연구

“배넘(Reyner Banham)은 내 연구에 두 가지 영향을 미쳤다. 한 가지는 역사 연구의 다양성에 대한...

뉴욕 차이나타운 도자기 상점의 문화예술 프로젝트

1890년에 처음 문을 연 상점 윙온워(Wing On Wo & Co.)는 뉴욕 차이나타운에서 가장 오래된...

Designflux 2.0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