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08-23 | 북유럽의 새 바람, 무토

Editor’s Comment

2006년 무토는 “스칸디나비안 디자인을 바라보는 새로운 관점”을 기치로, 북유럽 디자이너들에 의해 일신하는 북유럽 디자인을 선보이겠다는 포부와 함께 등장했습니다. 이제 무토라는 이름은 여기 한국의 소비자에게도 더 이상 낯설지 않은 세계적인 브랜드가 되었습니다. 2017년, 놀이 3억 달러를 들여 사들일 만큼요. 그런데 올해 놀이 허먼 밀러에 합병되었으니, 이제 무토도 ‘밀러놀’ 산하의 브랜드가 된 셈이군요.

덴마크의 새로운 디자인 회사 무토(Muuto)가 스칸디나비아 디자인에 새로운 바람을 몰고 있다. 무토란 이름은 ‘변화’, ‘신선한 관점’을 의미하는 핀란드어 무토스에서 영감을 받은 것으로, 회사명이 암시하듯 무토는 신선한 디자인, 신선한 관점으로 국제 디자인 시장에 출사표를 던졌다. 

스칸디나비아를 대표하는 디자인 회사로 우뚝 서기 위해 스웨덴, 노르웨이, 핀란드, 덴마크 등 스칸디나비아 각지에서 뽑은 디자이너들을 고루 포진했다. 서로 다른 환경의 디자이너들이 자신만의 디자인 철학을 자유롭게 표현하도록 하되, 소속된 모든 디자이너가 스칸디나비아 디자인에 뿌리를 두고 있다는 점에서 공통점을 지닌다. 

무토의 공동 설립자인 크리스티안 뷔르게(Kristian Byrge)는 “여러 나라에서 온 디자이너들이 무토의 디자인에 다양성과 개성을 부여한다. 이들은 노르딕 유산으로 연결돼 있다. 이는 무토가 자랑하는 유산이자, 모든 디자이너가 전문적인 한 부분으로 언제나 지니고 있는 것들이다.” 

스칸디나비아 디자인의 유산을 이어받은 동시에 그에 새로운 관점을 불어넣으려는 이들의 야심찬 도전이 어떤 결실을 맺을지 주목된다.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8-27 | ‘대즐’ 무늬의 귀환

선박 보호를 위한 전쟁용 위장무늬가 요트의 장식이 되어 귀환했습니다. 이름하여 ‘대즐 위장’이 등장한 것은 제1차 세계대전 때입니다. 영국의 미술가 노먼 윌킨슨이 발명한 이 무늬는 대조적인 색상의 기하학적 도형들이 이루는 과감한 패턴으로 이뤄져 있습니다. 보통의 위장 무늬가 주변 환경과의 동화를 도모한다면, 대즐의 목표는 시각을 교란하는 데 있습니다.(...)

2006-12-21 | 미국 TV 애니메이션의 대부, 조셉 바베라 타계

영원한 앙숙 〈톰과 제리〉는 오랜 단짝의 손에서 태어났습니다. 윌리엄 해너와 조셉 바베라, 두 사람은 애니메이션이 개봉의 시대에서 방영의 시대로 넘어가던 1950년대, 해너-바베라 프로덕션을 설립하며, 〈고인돌 가족 플린스톤〉, 〈우주 가족 젯슨〉 등 지금도 사랑받는 TV 애니메이션 작품들을 선보였습니다. 2001년 윌리엄 해너가 세상을 떠나고 2006년 조셉 바베라도 타계하였지만, 이 전설적인 듀오의 작품은 수많은 이의 유년 시절과 함께 했고 또 여전히 함께 하고 있습니다. 

2010-08-03 | V&A 키네틱 간판

디자인플럭스의 옛 로고를 기억하시는 분이 있을까요. 디자인플럭스라는 이름 아래 “디자인 테크놀로지 아트”라는 태그라인이 자리해 있었는데요. 오늘 뉴스의 주인공 트로이카(Troika)야말로 이 문구에 잘 어울릴 법한 그룹입니다. 2010년 런던 사우스켄싱턴 지하철역 안, V&A 뮤지엄으로 연결되는 통로 입구에 빅토리아 시대의 기계장치를 연상시키는 간판 하나가 설치되었습니다. 앨런 플레처의 V&A 모노그램이 세 부분으로 나뉘어 회전하며 번갈아가며 앞뒤로 V&A 로고를 만들어냅니다. 교통의 장소에서 만나는 트로이카. 2008년 히드로 공항 5터미널에 설치되었던 트로이카의 ‘구름’도 그랬지요. 

주변적 디자인 #2 아이돌 팬덤 비공식 굿즈

바야흐로 K-pop의 시대다. 이번 세기 들어 그렇지 않은 적이 없지만, 최근 몇 년간은 더...

Designflux 2.0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