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07-16 | IDEO 셀렉션

Editor’s Comment

쿠퍼 휴잇 스미소니언 디자인 뮤지엄의 게스트 큐레이터 전시 시리즈에, 처음으로 사람이 아닌 회사가 초청되었습니다. ‘디자인 사고’로 유명한 회사 IDEO가 그 주인공입니다. 큐레이터로서 IDEO는 16세기 알브레히트 뒤러의 패턴부터 1941년의 손전등까지 영감, 공감, 직관의 관점에서 뮤지엄의 영구 소장품을 선별하여 전시작을 선별하였습니다.

큐퍼 휴잇 뮤지엄이 진행하는 릴레이 큐레이팅 시리즈 그 네 번째. 이번 전시의 기획자는 특정 개인이 아닌 ‘회사’다. 20여 년 넘도록 혁신을 선도하는 디자인 회사로 확고한 명성을 구축한 IDEO가 그 주인공이다. IDEO는 쿠퍼 휴잇의 영구 소장품을 자신들만의 시선으로 재구성하여 관객들 앞에 선보인다. 이름하여 ‘IDEO 셀렉션(IDEO Selects: Works From the Permanent Collection)’의 전시가 그것이다. 

IDEO는 ‘디자인 사고(design thinking)’라는 테마를 통해 수 세기 전의 작품에서 오늘날의 디자인에 이르는 방대한 컬렉션을 재배치한다. 이들은 영감(inspiration), 공감(empathy), 직관(intuition)의 세 가지 렌즈를 통해 작품들을 들여다보았다. 디자이너를 자극하는 추동요소와, 오브제가 창조되고 사용되는 맥락에 초점을 둔 큐레이팅이라 할 것이다. 

어쩌면 사용자를 중심에 둔 혁신적인 디자인 아이디어로 명성 높은 IDEO의 성격을 그들의 큐레이팅에서 엿볼 수 있을 지도 모른다. ‘IDEO 셀렉션’ 전시는 오프라인은 물론 온라인에서도 만나볼 수 있다. 특히 온라인 전시에서 방문객들은 IDEO의 선정작에 의견을 남기거나, 혹은 자신이 선택한 또 다른 ‘선정작’ 리스트들을 덧붙일 수도 있다. 이번 전시는 내년 1월 20일까지 계속된다. 

온라인 전시 바로 가기 
https://collection.cooperhewitt.org/exhibitions/35350901/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08-18 | 8비트 패셔너리

패셔너리는 패션 디자이너의 필수품인 패션 스케치북을 만드는 회사입니다. 패셔너리는 “패션+사전+일기”가 더해진 이름이고요. 2011년 오늘 소개한 패셔너리의 작업은 8비트 그래픽 버전의 하이패션입니다. 큼직한 픽셀로 인해 의상의 세부는 사라지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알아볼 수 있는 모습을 유지한다는 점이 흥미롭죠. 패셔너리는 8비트 패션 시리즈를 포스터로도 판매했습니다. 물론 지금은 더 이상 판매되지 않지만요.

2010-09-20 | 번역

2010년, 런던을 터전 삼아 활동 중인 젊은 디자이너들이 모여 함께 전시를 열었습니다. 하나의 착상이 물리적 몸체를 얻기까지의 과정에 그들은 ‘번역’이라 이름 붙였죠. 생각이 지나온 경로와 완성된 디자인을, 또 영감의 원천이 무엇이었는지도 함께 보여주는 전시였습니다. 

2011-10-24 | 아키진스

세계 각국의 건축 관련 잡지들을 모은 온라인 아카이브 ‘아키진스’의 오프라인 전시가 2011년 AA 건축학교에서 열렸습니다. 동명의 전시회 ‘아키진스’에서는 20여 개 국가에서 나온 건축 관련 잡지, 팬진, 저널 등 총 60여 종을 소개했습니다. 가내수공업 스타일의 무료 잡지에서 이름난 건축 전문지까지, 각각의 출판물과 이를 만드는 사람들의 인터뷰가 나란히 함께 하였죠.

자원봉사 건축가 네트워크, 폴란드에 우크라이나 난민 쉘터 설치

'자원봉사 건축가 네트워크(Voluntary Architects’ Network)'(이하 'VAN')가 우크라이나 난민을 위한 긴급 대피소를 우크라이나와 인접국인 폴란드에...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