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07-16 | IDEO 셀렉션

Editor’s Comment

쿠퍼 휴잇 스미소니언 디자인 뮤지엄의 게스트 큐레이터 전시 시리즈에, 처음으로 사람이 아닌 회사가 초청되었습니다. ‘디자인 사고’로 유명한 회사 IDEO가 그 주인공입니다. 큐레이터로서 IDEO는 16세기 알브레히트 뒤러의 패턴부터 1941년의 손전등까지 영감, 공감, 직관의 관점에서 뮤지엄의 영구 소장품을 선별하여 전시작을 선별하였습니다.

큐퍼 휴잇 뮤지엄이 진행하는 릴레이 큐레이팅 시리즈 그 네 번째. 이번 전시의 기획자는 특정 개인이 아닌 ‘회사’다. 20여 년 넘도록 혁신을 선도하는 디자인 회사로 확고한 명성을 구축한 IDEO가 그 주인공이다. IDEO는 쿠퍼 휴잇의 영구 소장품을 자신들만의 시선으로 재구성하여 관객들 앞에 선보인다. 이름하여 ‘IDEO 셀렉션(IDEO Selects: Works From the Permanent Collection)’의 전시가 그것이다. 

IDEO는 ‘디자인 사고(design thinking)’라는 테마를 통해 수 세기 전의 작품에서 오늘날의 디자인에 이르는 방대한 컬렉션을 재배치한다. 이들은 영감(inspiration), 공감(empathy), 직관(intuition)의 세 가지 렌즈를 통해 작품들을 들여다보았다. 디자이너를 자극하는 추동요소와, 오브제가 창조되고 사용되는 맥락에 초점을 둔 큐레이팅이라 할 것이다. 

어쩌면 사용자를 중심에 둔 혁신적인 디자인 아이디어로 명성 높은 IDEO의 성격을 그들의 큐레이팅에서 엿볼 수 있을 지도 모른다. ‘IDEO 셀렉션’ 전시는 오프라인은 물론 온라인에서도 만나볼 수 있다. 특히 온라인 전시에서 방문객들은 IDEO의 선정작에 의견을 남기거나, 혹은 자신이 선택한 또 다른 ‘선정작’ 리스트들을 덧붙일 수도 있다. 이번 전시는 내년 1월 20일까지 계속된다. 

온라인 전시 바로 가기 
https://collection.cooperhewitt.org/exhibitions/35350901/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7-05-03 | 기프트 라이트

스튜어트 헤이가스하면 이런저런 작은 물건들이 군집한 샹들리에가 떠오릅니다. 대표작인 ‘조류’처럼요. 2007년 오늘 소개한 ‘기프트 라이트’는 그와는 다르지만 또 아예 다르지만은 않습니다. 학교 앞 문방구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작은 캡슐 자판기의 캡슐들을 여럿 품은 커다란 캡슐로서의 조명. 어린이를 위한 선물 같은 야간 조명입니다. 

2009-04-08 | 2009 웹 트렌드 맵

범용 마크다운 텍스트 편집기 ‘iA 라이터’로 유명한 iA가 2010년 첫 앱을 내놓기 전, iA의 다른 작업이 디자인플럭스에 소개된 적이 있었습니다. 바로 ‘웹 트렌드 맵’인데요. 2009년의 웹 트렌드를 도쿄 지하철 노선도의 형태로 구현한 작업입니다.(...)

2011-05-20 | 실패에 대한 두려움

2011년 스웨덴의 베리스 커뮤니케이션 스쿨이 졸업전시회를 선보이며 내건 표제는 다름아닌 ‘실패’였습니다. “실패 좀 하면 어때. 누구나 다 실패를 겪어. 핵심은 이거지. 실패가 무섭지 않다면 무얼 해보고 싶어?” 그리고 각계 분야에서 이미 수많은 실패를 겪었고 또 두려움을 이겨냈을 12인의 인사들의 입을 통해 그러한 메시지를 전했죠.

외계인 대사관

네덜란드와 대만에서 활동하는 디자이너 찬 훙 루(Hung Lu Chan)의 인터랙티브 설치 작품 ‘외계인 대사관(The...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