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05-25 | 디자인 마이애미/, 프론트를 선택하다

Editor’s Comment

2007년 디자인 마이애미/가 선정한 ‘미래의 디자이너’는 바로 스웨덴의 프론트입니다. 2003년 소피아 라게르크비스트[i], 샤를로트 폰데 란켄, 안나 린드그렌, 카티야 세브스트룀이 설립한 이 디자인 스튜디오는 때로는 동물의 힘을 때로는 컴퓨터의 힘을 빌어 환상과도 같은 디자인을 선보이며 놀라움을 선사했습니다. 돌이켜보아도 2007년 ‘미래의 디자이너’에 과연 다른 선택지가 있었을까 싶을 정도입니다. 현재는 안나 린드그렌과 소피아 라게르크비스트, 두 사람이 프론트로서 활동하고 있으며, 올해 모로소를 통해 ‘자연의 디자인을 선보일 예정입니다.

스웨덴의 여성 디자인 팀 프론트(FRONT)가 2007년 디자인 마이애미/ 선정 ‘미래의 디자이너 상(Designer of the Future Award)’을 수상했다. 디자인 마이애미/는 그간 기술적 혁신, 새로운 오브제 유형의 창출, 디자인 프로세스에 대한 창조적인 접근, 새로운 디자인 철학 등, 디자인에 대한 이해의 폭을 한층 넓히는 데 기여한 디자이너들에 주목해왔다. 또한 디자인 마이애미/는 아트 바젤과 연합, 두 개의 도시를 거점으로 디자인-아트 시장을 주도해 온 영향력 있는 행사이기도 하다. 

올해의 수상자 프론트는 최초의 콘셉트 단계에서 최종 제품 단계에 이르기까지, 그 모든 과정에서 디자인의 전통적인 관습에 도전한다. 2003년 소피아 라게르크비스트(Sofia Lagerkvist), 샤를로트 폰데 란켄(Charlotte von der Lancken), 안나 린드그렌(Anna Lindgren), 카티야 세브스트룀(Katja Savstrom)등 4인이 결성한 이 비범한 디자인 팀은, 각자의 개성을 아우르는 협업 과정을 통해 특별한 상상을 디자인 세계에 실현해왔다. 그들의 작품은 유희로 가득하면서도 지적인 사고를 일깨운다.

다음 달 바젤에서 개최되는 디자인 마이애미/ 바젤의 메인 테마는 퍼포먼스와 프로세스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이러한 맥락에서 프론트의 ‘미래의 디자이너 상’ 수상 소식은 수긍할 만한 여지가 충분하다. 가령 2006년 가구 디자인계를 깜짝 놀라게 한 ‘스케치’ 시리즈는, 디지털 모션 캡처 기술에 RP 공정을 결합하여 ‘퍼포먼스’로서의 디자인을 유감없이 선보이지 않았던가. 비트라 디자인 뮤지엄의 디렉터 알렉잔더 폰 페헤사크(Alexander von Vegesack)는 프론트의 작업에 관해 다음과 같이 설명한다. 

“프론트의 작품에는 자연에서 얻은 영감과 강력한 판타지가 공존한다. 또한 그들이 최신 기술을 사용하는 방식 안에는 미래 디자인을 예견하는 잠재력이 깃들어 있다. 그들은 디자인을 통해 신선하면서도 흥미진진한 일상 세계의 풍경을 제시한다.”

‘체인징 컵보드(Changing Cupboard)’
‘그림자 램프(Shadow Lamp)’

프론트는 다음 달 12일 개막하는 디자인 마이애미/ 바젤에 참석하여 서랍장, 의자, 램프 등의 신작 컬렉션을 공개하고, 15일에는 리 에델코르트가 진행하는 인터뷰 형식의 대담 행사도 가질 예정이다. 디자인 마이애미/ 선정 미래의 디자이너 시상식은 12월 마이애미에서 개최된다.

ⓒ designflux.co.kr


[i] 표기 정정: 라예르크비스트 -> 라게르크비스트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9-09 | 부룰렉 형제, 알레시와 만나다

부룰렉 형제와 알레시가 처음 만나 함께 식기 컬렉션을 내놓았습니다. 전통적이고 소박하되 섬세한 표현을 더하여, 네모와 동그라미 사이에서 조금씩 모양을 달리하는 타원의 식기들이 한가족을 이룹니다. 그렇게 탄생한 '오벌' 컬렉션이 2010년 오늘의 소식입니다.

2007-05-28 | DIY+디자이너 램프

잉고 마우러, 아킬레 카스틸리오니, 리하르트 자퍼, 필립 스탁…의 대표적인 조명이 납작한 조립형 키트로 재탄생하였습니다. 이름하여 ‘디자이너 에뮬레이션 키트’를 통해 마크 맥케너는 위대한 디자이너와 그들의 디자인에 귀엽게 경의를 표합니다.

2008-09-24 | 나오토 후카사와의 ‘종이’ 제품들

일본의 전통 종이 화지에 신기술을 더해 태어난 새로운 종이가 디자이너 나오토 후카사와에게 재료로 주어졌습니다. 그리고 보통이라면 천이 사용될 만한 생활 용품들이 이 새 종이로 만들어졌지요. 바로 나오토 후카사와와 제지회사 오나오의 ‘시와’ 컬렉션입니다. 그렇게 탄생한 ‘시와’는 나오토 후카사와의 손길을 벗어난 지금에도 오나오의 제품 컬렉션으로서, 이제는 마스크로까지 제품군을 확장하며 여전히 자리를 지키고 있습니다.

2009-04-06 | 2010 상하이 엑스포 영국관

신종바이러스의 시간을 지나며 각종 행사가 취소되거나 가상으로 전환된 지금, 사상 최대의 규모를 도모했던 2010년의 상하이 엑스포에서, 유독 눈에 띄는 디자인으로 뉴스로 오르내린 영국의 국가관 소식을 돌아봅니다. 헤더윅 스튜디오가 디자인한 섬모형 매스의 파빌리온 ‘씨앗 전당’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