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05-25 | 디자인 마이애미/, 프론트를 선택하다

Editor’s Comment

2007년 디자인 마이애미/가 선정한 ‘미래의 디자이너’는 바로 스웨덴의 프론트입니다. 2003년 소피아 라게르크비스트[i], 샤를로트 폰데 란켄, 안나 린드그렌, 카티야 세브스트룀이 설립한 이 디자인 스튜디오는 때로는 동물의 힘을 때로는 컴퓨터의 힘을 빌어 환상과도 같은 디자인을 선보이며 놀라움을 선사했습니다. 돌이켜보아도 2007년 ‘미래의 디자이너’에 과연 다른 선택지가 있었을까 싶을 정도입니다. 현재는 안나 린드그렌과 소피아 라게르크비스트, 두 사람이 프론트로서 활동하고 있으며, 올해 모로소를 통해 ‘자연의 디자인을 선보일 예정입니다.

스웨덴의 여성 디자인 팀 프론트(FRONT)가 2007년 디자인 마이애미/ 선정 ‘미래의 디자이너 상(Designer of the Future Award)’을 수상했다. 디자인 마이애미/는 그간 기술적 혁신, 새로운 오브제 유형의 창출, 디자인 프로세스에 대한 창조적인 접근, 새로운 디자인 철학 등, 디자인에 대한 이해의 폭을 한층 넓히는 데 기여한 디자이너들에 주목해왔다. 또한 디자인 마이애미/는 아트 바젤과 연합, 두 개의 도시를 거점으로 디자인-아트 시장을 주도해 온 영향력 있는 행사이기도 하다. 

올해의 수상자 프론트는 최초의 콘셉트 단계에서 최종 제품 단계에 이르기까지, 그 모든 과정에서 디자인의 전통적인 관습에 도전한다. 2003년 소피아 라게르크비스트(Sofia Lagerkvist), 샤를로트 폰데 란켄(Charlotte von der Lancken), 안나 린드그렌(Anna Lindgren), 카티야 세브스트룀(Katja Savstrom)등 4인이 결성한 이 비범한 디자인 팀은, 각자의 개성을 아우르는 협업 과정을 통해 특별한 상상을 디자인 세계에 실현해왔다. 그들의 작품은 유희로 가득하면서도 지적인 사고를 일깨운다.

다음 달 바젤에서 개최되는 디자인 마이애미/ 바젤의 메인 테마는 퍼포먼스와 프로세스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이러한 맥락에서 프론트의 ‘미래의 디자이너 상’ 수상 소식은 수긍할 만한 여지가 충분하다. 가령 2006년 가구 디자인계를 깜짝 놀라게 한 ‘스케치’ 시리즈는, 디지털 모션 캡처 기술에 RP 공정을 결합하여 ‘퍼포먼스’로서의 디자인을 유감없이 선보이지 않았던가. 비트라 디자인 뮤지엄의 디렉터 알렉잔더 폰 페헤사크(Alexander von Vegesack)는 프론트의 작업에 관해 다음과 같이 설명한다. 

“프론트의 작품에는 자연에서 얻은 영감과 강력한 판타지가 공존한다. 또한 그들이 최신 기술을 사용하는 방식 안에는 미래 디자인을 예견하는 잠재력이 깃들어 있다. 그들은 디자인을 통해 신선하면서도 흥미진진한 일상 세계의 풍경을 제시한다.”

‘체인징 컵보드(Changing Cupboard)’
‘그림자 램프(Shadow Lamp)’

프론트는 다음 달 12일 개막하는 디자인 마이애미/ 바젤에 참석하여 서랍장, 의자, 램프 등의 신작 컬렉션을 공개하고, 15일에는 리 에델코르트가 진행하는 인터뷰 형식의 대담 행사도 가질 예정이다. 디자인 마이애미/ 선정 미래의 디자이너 시상식은 12월 마이애미에서 개최된다.

ⓒ designflux.co.kr


[i] 표기 정정: 라예르크비스트 -> 라게르크비스트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05-31 | 스킨

“동물은 네모반듯하지 않으며, 그 가죽도 마찬가지다.” 디자이너 페퍼 헤이코프는 가죽 생산 과정에서 버려지는 들쭉날쭉하고 흠집 난 가죽 조각들을 이어붙여 중고 가구에 입혔습니다. 한때 살아 있는 생물의 피부가 주인 잃은 가구의 피부가 된 셈이지요. 새로운 피부가 씌워지며 만들어진 울퉁불퉁한 외곽선과 거친 이음새가 무언가 기묘한 생명체의 인상을 줍니다. 5월의 마지막 날인 오늘의 뉴스는 페퍼 헤이코프의 ‘스킨’입니다.

2009-04-19 | 브랜드로서 케이트 모스

2007년 패스트패션 브랜드 톱숍이 ‘케이트 모스’ 컬렉션을 발표합니다. 이를 위해 ‘브랜드 이름으로서의’ 케이트 모스를 위한 아이덴티티 디자인이 필요해졌지요. 디자이너 피터 사빌과 타이포그래퍼 폴 반즈가 찾은 답은 반세기도 전에 태어난 오래된 서체, ‘알-브로’였습니다.

2010-06-21 | 벌들이여 다시 한 번

2007년 4월 30일 뉴스의 주인공, 토마시 가브즈딜 리베르티니가 다시 한 번 오랜 파트너와 손을 잡았습니다. 4만 마리의 벌들과요. 디자인 마이애미/ 바젤에서 그는 앞서보다 정교한 조각상을 선보였는데요. 벌들이 분주히 작품을 최종 완성하는 과정을 전시 현장에서 그대로 보여주며, 관람객의 눈길을 사로잡았습니다. 리베르티니와 벌의 인연은 올해에도 이어져, 지금 2021 베니스 건축 비엔날레에서 ‘벌집 건축’이 전시 중입니다.

2010-06-01 | 비즈니스 분야 창의인사 100인

2009년부터 매년 미국의 <패스트 컴퍼니> 매거진은 비즈니스계에서 가장 창의적인 인사 100명을 선정해 발표해왔습니다. 정확히 말하면 2019년까지라고 해야겠군요. 2020년부터는 기획에서 ‘100’이라는 숫자를 지웠고, 그리하여 2020년의 명단은 74인의 이름으로 채워졌습니다. 오늘의 뉴스는 2010년, 그러니까 두 번째 100인 명단입니다. 레이디 가가, 에디 큐, 엘리자베스 워런, 나카무라 시로, 라이언 머피…로 시작하는 명단 중간중간 익숙한 디자인, 건축 분야의 인물들이 눈에 띕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