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05-23 | 잘못된 가게

Editor’s Comment

들어오라면서도 문은 닫았다는 가게, 영예로운 미술가와 디자이너들의 작품이 가득하지만 전체를 통째로 사지 않는 한 아무 것도 살 수 없는 가게. 2007년 뉴욕 디자인 위크 기간에 문을 연 첼시의 ‘잘못된 가게’입니다. 디자이너 토비아스 웡과 큐퍼-휴잇 디자인 뮤지엄의 그레고리 크럼이 만든 이 이상한 가게는 두 달 동안 한시적으로 자리를 지켰습니다. 

수많은 전시와 이벤트, 파티로 가득한 뉴욕 디자인 위크 기간 중에도 단연 화제가 된 공간이 있으니, 바로 ‘잘못된 가게(The Wrong Store)’가 그것이다. ‘들어오세요, 닫았습니다(Come in We’re CLOSED)’라고 쓰인 출입문의 팻말부터 심상치 않은 기운을 자아낸다. 

가게 안쪽에는 독창적인 예술가 디자이너들의 희귀, 한정 작품들이 가득하다. 솔 르윗, Kaws, 제니 홀저, 요제프 보이스, 이브 베하, 마르탱 마르지엘라, 마크 뉴슨, 도널드 저드, 헬라 용게리우스, 부훌렉 형제 등 이 상점의 작품 라인업은 유수의 갤러리가 부럽지 않을 정도다. 이 곳 ‘잘못된 가게’에서 디자인과 예술, 패션은 서로 어깨를 맞댄 채 관람객을 맞이한다… 그러나 문제는 이 가게에서 무엇인가를 구매하기가 실질적으로 불가능하다는 데 있다. 모든 작품과 상품은 개별 판매되지 않는다. 가게 안에 자리잡은 모든 아이템을 일괄 구매하지 않는 한에는 말이다. 확실히 어딘가 잘못된 상점임에 틀림없다. 

이 가게 아닌 가게를 창조해 낸 장본인은 누구일까? 심술맞은 괴짜를 상상해서는 곤란하다. <포브스>지가 선정한 ‘취향의 제조자’이기도 한 뉴욕의 디자이너 토비아스 웡(Tobias Wong)과, 쿠퍼-휴잇 디자인 뮤지엄의 기프트숍 책임자 그레고리 크럼(Gregory Krum)이 그 주인공이다. 

이들은 상점으로서의 갤러리 혹은 갤러리로서의 상점이라는 콘셉트에 기반해 ‘잘못된 가게’를 만들었다. 2005년 아티스트 마우리치오 카텔란(Maurizio Catellan)이 뉴욕 첼시에 문을 연 ‘잘못된 갤러리’의 상점형 판본이라고 보아도 무방하다. 

‘잘못된 가게’의 기획자 중 한 사람인 디자이너 토비아스 웡(우측)

‘잘못된 가게’는 게릴라식 팝업숍으로 뉴욕 디자인 위크가 개막하던 지난 5월 19일 문을 열었으며, 앞으로 두 달간 한시적으로 운영된다.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9-04-14 | 포르마판타스마의 ‘자급자족’

어제에 이어 또 다른 ‘자급자족’의 디자인입니다. 2010년 디자이너 듀오 포르마판타스마가 선보인 ‘자급자족’은 재료로 보나 제작 방식으로 보나 모두 소박한 자급자족의 공동체에서 태어났을 법한 물건들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포르마판타스마는 앞서 소개했던 ‘다음 10년, 20인의 디자이너’에서도 언급되었는데요. 지난 10년 정말로 그러했고, 또 앞으로의 10년도 묵직한 기대감을 갖게 하는 이름입니다

2011-07-01 | 숲을 만들다

EU는 2011년을 ‘숲의 해’로 선포했습니다. ‘메이크 어 포레스트’는 숲의 해를 맞아 기획된 프로젝트로, 세계 곳곳의 도시에서 만들어진 ‘인공’의 나무로 숲을 이루려 했습니다. 그렇게 암스테르담에서 자그레브, 샌프란시스코에서 서울까지, 총 35개 기관이 힘을 모아 ‘메이크 어 포레스트’에 참여했고, 그 결과는 이곳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2009-12-22 | 디지털 매거진 콘셉트, ‘맥+’

태블릿이라는 제품 카테고리가 시장에 안착하면서, 책이 그러했듯 잡지도 디지털 기기 속으로 진입했습니다. 이 시기, 보니에르와 버그는 디지털 매거진의 읽기 경험은 어떠해야 하는지에 대한 고민을 바탕으로 한 가지 가능태를 ‘맥+’이라는 이름의 콘셉트를 통해 보여주었습니다. 종이를 벗어난 잡지를 위한 그들의 제안을 다시 만나봅니다.

2011-10-12 | 월스트리트 점령 운동에 로고를

“월가를 점령하라”. 2011년 가을 뉴욕 월스트리트를 메운 외침에 상징을 부여하려는 디자이너들이 있었습니다. 디자이너 시모어 콰스트는 <뉴욕 타임스>에 “모든 운동에는 로고가 필요하다”는 글을 기고하며, 자신을 포함해 체르마예프 & 게이스마, 지 리 등 여러 디자이너들이 제안한 로고들을 소개했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