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05-17 | 〈월페이퍼*〉, 100개의 표지

Editor’s Comment

2007년 오늘의 뉴스는 영국의 잡지 <월페이퍼*>의 ‘표지’ 이야기입니다. 100번째 잡지 발행을 맞아, 총 100가지의 표지들을 돌아보는 갤러리를 열고, 그 중 최고의 표지가 무엇인지를 <월페이퍼*>를 만드는 이들에게 묻고 또 <월페이퍼*>를 보는 이들에게 물었습니다. 아쉽게도 이제는 표지 모음 갤러리도, 독자 투표 페이지도 사라지고 없지만, 여기 스태프들이 꼽은 다섯 개의 표지는 남았습니다.

영국의 디자인 라이프스타일 매거진 <월페이퍼*>가 100번째 제호의 발행을 기념하며 100개의 표지들을 한 자리에 모았다. 만일 당신이 세련된 라이프스타일 매거진을 찾고 있다면, 여전히 <월페이퍼*>는 기대를 저버리지 않을 선택 중 하나다. 1996년 창간한 이래 <월페이퍼*>는 변화하는 대중의 기호 속에서도 변함없이 사랑받으며, 대표적인 잡지로 자리잡았다. 

이번에 공개된 100개의 표지 갤러리는 그간 이 잡지가 걸어온 노정을 고스란히 반영한다. 또한 표지 디자인 상의 미묘한 변화와 취향의 기호들을 살펴보기에도 좋은 기회다. 

<월페이퍼*>는 표지 갤러리 오픈과 함께, 최고의 표지를 선정하는 독자 투표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이와 함께 내부 스태프들이 선정한 최고의 표지 이야기도 흥미삼아 둘러볼 만 하다. 그 일부를 아래 소개한다. 

2006년 10월호

2006년 10월호 
“너무도 단순하고 정직한. 심지어 잡지 표지로 보이지 않을 정도다. 대형 하드백 예술서 내지는 갤러리 카탈로그처럼 보이는 디자인이다. 스스로 진정 이런 표지의 잡지를 낼 수 있다는 사실이 자랑스러웠던 제호다. 그래서 표지가 구겨진 채로 있는 모습을 발견하기라도 하면, 개인적으로 모욕을 당한 기분이었다.”
– 알렉스 바그너(The Design/Art Editor) 

2007년 2월호 

2007년 2월호 
“강력한, 흡인력있는 그래픽이 ‘비밀스러운 엘리트’라는 개념을 정확히 설명한다. 또한 월페이퍼 제호의 * 기호를 영리하게 이용한 디자인이기도 하다.” 
– 제시카 퍼민(The Executive Managing Editor) 

1999년 10월호 

1999년 10월호 
“왜냐고? 이 표지는 <월페이퍼*>가 예시해온 젊음, 유희, 글래머러스, 최신 그리고 모험가득한 라이프스타일을 전형적으로 드러내기 때문이다. 커버에 인물을 기용해 잡지에 일종의 얼굴을 부여하기도 했다. 나는 이 캠프적 감수성의 커플을 사랑한다. 그들을 다시 불러들여야 한다!” 
– 페이-루 케(The Office Manager) 

2001년 7-8월호 

2001년 7-8월호 
“스위스의 한 장인이 특별 제작한 나무 집. <월페이퍼*> 연례 ‘디자인 디렉토리’ 특집호를 현실화하기 위해 투입된 시간과 숙고의 결과물.” 
– 제임스 레이드(The Photography Editor)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6-17 | 킨들 ‘몰스킨’ 커버

휴대폰, 태블릿, 노트북 등 휴대용 기기 시장과 함께 서드파티 액세서리 시장도 성장했습니다. 오늘의 소식은 2010년 몰스킨이 선보인 아마존 킨들용 커버입니다. 많은 애호가에게 사랑받는 몰스킨 노트의 모습은 그대로이되 안에 킨들을 품고 있습니다. 그저 몰스킨 노트의 외양만 차용한 액세서리는 아니라는 듯, 커버의 다른쪽 면은 진짜 공책을 위한 자리입니다. 흥미롭게도 몰스킨은 제 방식대로 아날로그와 디지털의 공존 방법을 궁리해온 “공책 해커”들의 작업에서 제품 아이디어를 얻었다고요. 그렇게 “전자책벌레”를 위한 몰스킨의 제품이 탄생했습니다.

사물이 말을 한다면 #3 사랑의 시간을 잃고 수난의 시간으로

나는 달린다 나는 매일 달린다. 큰 키에 무성한 이파리로 시원한 그늘을 만들어주는 나무들의 호위아래서, 둥실...

User Friendly : How the Hidden Rules of Design Are Changing the Way We Live, Work, and Play

<유저 프렌들리>라는 400쪽이 넘는 책부터 시작해 보련다. 한때 무슨무슨 프렌들리 식의 말이 유행했던 터라...

2011-05-27 | 앰네스티 x 마르턴 바스

2010년도 노벨평화상 시상식장에 막상 수상자 류 사오보는 수감되어 참석할 수 없었습니다. 시상식장에 주인 없이 남아 있어야 했던 의자를 상징 삼아, 앰네스티는 ‘빈 의자’라는 이름의 캠페인을 펼쳤습니다. 디자이너 마르턴 바스는 비어 있으되 하늘 높이 솟은 사다리와도 같은 의자로 현실과 희망을 동시에 보여주었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