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05-10 | 달빛 감응 가로등

Editor’s Comment

에너지 절약과 가로등이라는 주제의 공모전이라고 하면 이라면 예상 가능한 제안은 아마도 태양광 발전 가로등일 테죠. 하지만 여기 2007년 〈메트로폴리스〉지의 차세대 디자인 공모전의 수상작은 오히려 달빛에 초점을 맞추었습니다. 달빛에 감응해 가로등의 밝기를 조절하는 가로등. 에너지도 절약하면서 조명 공해에서도 한발 물러선 영리한 제안입니다.

<메트로폴리스> 매거진이 주최한 제 4회 차세대 디자인 공모전의 수상작이 발표되었다. 대상의 영예는 시빌 트와일라이트(Civil Twilight)의 ‘달빛 감응 가로등(Lunar Resonant Streetlight)’ 시스템에 돌아갔다. 에너지에 초점을 맞춘 올해 공모전의 테마와 가로등이라는 아이템을 생각하면, 일반적으로 태양광 발전 시스템을 갖춘 가로등과 같은 작품을 떠올리게 될 것이다. 하지만 이 제안은 태양이 아닌 달에 초점을 맞추었다는 점에서, 예상을 뛰어넘는 면모를 보여준다. 

‘달빛 감응 가로등’은 빛에 극도로 민감한 포토셀(photocell)을 장착, 달빛의 광량에 따라 가로등의 조도를 변화시킨다. 만일 그믐달의 밤이라면 평소보다 더 밝게, 보름달의 밤이라면 평소보다 어둡게 하여 에너지를 절약하는 시스템이다. 에너지 절약 차원에서도 효과적인 착안이지만, 지나치게 밝은 간판과 조명들로 일종의 ‘조명 공해’에 시달리는 도시의 밤을 구출하는 제안이기도 하다. 

이 똑똑한 가로등은 샌프란시스코의 디자인 집단 시빌 트와일라이트의 디자이너 크리스티나 실리(Christina Seely), 앤턴 윌리스(Anton Willis), 케이트 라이든(Kate Lydon) 3인의 작품으로, 이번 공모전 시상식 기간 동안 샌프란시스코 허먼 밀러 쇼룸에 설치되었다. 관람객들은 센서 앞에서 손을 흔들어보며 가로등의 조도가 변화하는 모습을 직접 체험하는 기회를 가졌다. 시빌 트와일라이트는 오는 5월 21일 ICFF에서 열리는 ‘디자인 기업가: 에너지를 다시 생각하다(Design Entrepreneurs: Rethinking Energy) 세미나에 초청될 예정이기도 하다.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10-28 | 미생물의 집

디자인 프로브는 필립스가 운영했던 미래 라이프스타일 연구 프로그램입니다. 이미 소개했던 2010년의 ‘메타모포시스’에 이어 2011년 필립스가 구상한 미래의 집은 미생물을 이용한 자급자족의 집입니다. ‘미생물의 집’이 그리는 아직 오지 않은 미래의 집에서 특히 눈에 띄는 것은 오래된 요소들입니다. 토기로 된 증발식 냉장고라던가 벌통 그리고 쪼그려 앉는 재래식 변기처럼요. 

2010-06-07 | “BP에 BP다운 로고를”

2010년 4월 20일, 미국 멕시코만에서 BP의 석유 시추시설이 폭발했고, 이후 5개월 간 1억 7천만 갤런의 원유가 바다로 흘러들었습니다. “최악의 원유 유출 사고” 후, 그린피스는 BP에 BP다운 로고를 선사하자며 로고 리디자인 공모전을 전개했습니다. 초록빛 가득한 “로고의 이면”을 드러내기 위함이었지요. 참가자들이 새롭게 디자인한 로고들은 매끄럽지는 못할지라도 ‘석유를 넘어’와 같은 BP의 슬로건이 얼마나 위선적인지를 고발합니다.

2010-04-13 | 엔초 마리 ‘자급자족 디자인’ 부활

작년 한 해 코로나19가 안긴 수많은 부고 가운데 안타깝게도 엔초 마리와 그의 부인 레아 베르지네의 타계 소식이 있었습니다. 그것도 밀라노 트리엔날레에서 열린 회고전의 개막 직후의 일이었습니다. 오늘의 뉴스는 엔초 마리의 ‘자급자족 디자인’입니다. “디자인은 지식을 전할 때 오로지 디자인이다.” 엔초 마리의 ‘자급자족 디자인’은 완성품으로서의 가구가 아니라 지식으로서의 가구를 전했습니다. 2010년 아르텍은 그 ‘자급자족 디자인’의 첫 번째 가구인 ‘의자 1’을 다시 소개하며 엔초 마리에게 경의를 표했습니다. 기사에 언급된 짤막한 다큐멘터리에서 그의 모습과 그가 믿는 디자인 이야기도 다시 만나봅니다.

2011-05-31 | 스킨

“동물은 네모반듯하지 않으며, 그 가죽도 마찬가지다.” 디자이너 페퍼 헤이코프는 가죽 생산 과정에서 버려지는 들쭉날쭉하고 흠집 난 가죽 조각들을 이어붙여 중고 가구에 입혔습니다. 한때 살아 있는 생물의 피부가 주인 잃은 가구의 피부가 된 셈이지요. 새로운 피부가 씌워지며 만들어진 울퉁불퉁한 외곽선과 거친 이음새가 무언가 기묘한 생명체의 인상을 줍니다. 5월의 마지막 날인 오늘의 뉴스는 페퍼 헤이코프의 ‘스킨’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