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03-31 | 리처드 로저스, 프리츠커상 수상

Editor’s Comment

속을 뒤집어 내보인 듯한 모습으로 충격을 안겼던 파리 퐁피두 센터가 완공된 지 30년이 되던 그해, 그 건물의 건축가 리처드 로저스가 프리츠커상을 수상했습니다. 오래된 소식을 다시 전하며, 지난 12월 18일 전해진 그의 부고에도 늦게나마 애도를 표합니다. 참고로 2022년 프리츠커상은 부르키나파소 출신의 건축가 디에베도 프랑시스 케레에게 돌아갔습니다. 

리처드 로저스
photo by Dan Stevens, courtesy Richard Rogers Partnership 

프리츠커상의 서른 한 번째 수상자로 건축가 리처드 로저스(Richard Rogers)가 선정되었다. 올해로 73세를 맞이한 리처드 로저스는 지난 40여 년간 파리 퐁피두 센터, 런던 로이드 본사 등 기념비적인 건축물을 창조해왔다. 이번 수상은 공교롭게도 건축계를 뒤흔들었던 파리 퐁피두 센터가 완공된 지 30년 만의 일이다. 

리처드 로저스 & 렌초 피아노, ‘퐁피두 센터(Centre Pompidou)’, 1971-1977
photo by Katsuhisa Kida, courtesy Richard Rogers Partnership
퐁피두 센터 설계 공모에 제출된 드로잉 2점 
courtesy Richard Rogers Partnership

렌초 피아노와 공동 설계한 퐁피두 센터는 뮤지엄 건축을 엘리트주의적인 기념비에서 도시와 함께 소통하며 활발히 사회적-문화적 교환을 이루어내는 대중의 공간으로 탈바꿈시켰다. 또한 20세기 건축 디자인의 랜드마크가 된 런던 로이드 본사 설계로, 리처드 로저스는 자신만의 건축적 표현주의가 무엇인지를 세상에 확고히 알렸다. 이처럼 그의 대표작들은 현대 건축 역사에 있어 결정적이라 할 만한 순간들을 만들어냈다.

로이드 본사(Lloyd’s of London), 1978-1986
photo by Richard Bryant/Arcaid, courtesy Richard Rogers Partnership 

프리츠커 심사위원단은 이번 수상 결정에 대해 다음과 같이 밝혔다. “리처드 로저스는 기계로서의 건물에 대한 모더니즘 운동의 매혹에 관한 독특한 해석을 수행해왔고, 이를 통해 건축적인 투명함에 대한 관심, 공공/사적 영역의 통합, 사용자의 급변하는 요구에 부응하는 유연한 층별 계획 등을 보여주었다.” 

아마도 이것은 로저스가 40여 년 넘게 일관되이 펼쳐온 도시 건축 철학에 바치는 찬사라고도 할 수 있을 것이다. 그는 도시가 사회 변화의 촉매제가 될 수 있다는 신념을 꾸준히 표현해왔다. 더 이상 단일 행동으로 구역화되지 않는 도시, 즉 생활과 일, 쇼핑, 교육, 레저 등의 행위가 연속적이며 변화하는 구조 속에 겹쳐질 수 있는 도시야말로 리처드 로저스가 꿈꾸는 미래 도시의 비전이다. 

바라하스 공항 터미널 4(Terminal 4 – Madrid Barajas Airport), 1997-2005  
– 엑소노메트릭 드로잉 
photo by Richard Bryant/Arcaid, courtesy Richard Rogers Partnership
공항 내 수하물 집하 구역 이미지  
photo by Richard Bryant/Arcaid, courtesy Richard Rogers Partnership

리처드 로저스는 작년 베니스건축비엔날레에서 평생공로상을, 그리고 스페인 마드리드의 바라하스 공항 터미널 설계로 스털링상을 수상한 바 있다. 2007년도 프리츠커상 시상식은 오는 6월 4일 런던에서 개최된다.

https://www.pritzkerprize.com

ⓒ designflux.co.k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10-28 | 미생물의 집

디자인 프로브는 필립스가 운영했던 미래 라이프스타일 연구 프로그램입니다. 이미 소개했던 2010년의 ‘메타모포시스’에 이어 2011년 필립스가 구상한 미래의 집은 미생물을 이용한 자급자족의 집입니다. ‘미생물의 집’이 그리는 아직 오지 않은 미래의 집에서 특히 눈에 띄는 것은 오래된 요소들입니다. 토기로 된 증발식 냉장고라던가 벌통 그리고 쪼그려 앉는 재래식 변기처럼요. 

〈디자인 이슈〉(Design Issues), Summer 2021, Volume 37, Issue 3

2021년 여름 <디자인 이슈>는 크게 정치적인 것(the political)에 관한 연구 세 편과 현실 정치(및 경제 politics and economy) 관련 글 세 편으로 나누어 볼 수 있다.

2010-10-29 | 일렉트로룩스, 바다를 청소하다

하와이와 캘리포니아 사이 북태평양 바다에 거대한 쓰레기 섬이 있습니다. 육지에서 흘러나와 바다를 떠돌던 쓰레기들이 북태평양 환류 지점에 모여, 지도에도 없는 섬을 이룬 것이지요. 그 존재는 1997년 요트를 타고 항해 중이던 찰스 무어에게 처음 발견되었습니다. 2018년 기준 이 섬의 크기는 한반도 면적의 16배였습니다. 물론 지금은 더욱 커졌겠지요. 2010년 일렉트로룩스는 해양 플라스틱 쓰레기 문제의 심각성을 강조하기 위해 특별한 청소기들을 선보였습니다. ‘바다에서 온 진공청소기’는 태평양, 인도양, 대서양, 지중해, 발트해에서 건져낸 플라스틱으로 제작된 청소기입니다.

플라스틱을 먹는 곤충, 패키징 신소재

디자인 스튜디오 도플갱어(Doppelgänger)의 샤를로테 뵈닝(Charlotte Böhning)과 마리 렘프레스(Mary Lempres)는 밀웜(딱정벌레의 유충)의 외골격으로 만든 생분해성...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