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02-22 | 벨크로의 힘

Editor’s Comment

특정 제품의 이름인 고유 명사가 그런 물건 일반을 통칭하는 보통 명사가 되기도 합니다. 벨크로도 그런 경우죠. 생활 속 익숙한 물건이 된 벨크로는 또 생체모방 디자인의 대표적인 사례로 언급되기도 합니다. 2007년 런던 디자인 뮤지엄의 아트리움은 벨크로에 습격된 듯한 모습이었습니다. 스페인의 신진 디자이너 루이스 에슬라바는 이 저렴하고 익숙한 물건으로 조명과 벽장식을 선보이며 여러 모로 큰 인상을 남겼습니다. 

흔히 찍찍이라 불리는 벨크로는 의류, 신발, 가방 등의 제품에 흔히 사용되는 유용한 발명품이다. 벨크로의 한쪽 면에는 작은 갈고리들이, 다른 면에는 둥근 올가미들이 촘촘히 배열되어 있어 서로를 단단히 부착시킨다. 1940년대 초 발명된 이래 광범위한 제품에 응용되어 왔지만, 벨크로는 사실 그다지 자신을 드러내지 않는 편이다. 일단 단단히 부착되고 나면 겉면의 봉제선만이 벨크로의 존재를 암시할 뿐이다.

스페인의 떠오르는 디자이너 중 한 사람인 루이스 에슬라바(Luis Eslava)는 가려져 있던 벨크로를 디자인의 전면에 부각시킨다. 지난 1월부터 런던 디자인 뮤지엄의 아트리움에는 벨크로를 이용한 조명, 벽 장식이 설치되어 관람객들의 시선을 끌고 있다. 수많은 디자이너들이 최신 소재와 생산 기술에 몰두하는 요즘의 추세를 돌이켜볼 때, 벨크로는 다소 초라한 소재가 아닐 수 없다. 하지만 오히려 그 때문에 에슬라바의 디자인에 주목하게 되는 것인지도 모른다. 

이번 ‘페이스 투 페이스(Face to Face)’ 전시를 통해 루이스 에슬라바는 벨크로만의 독특한 유연성과 촉감을 극대화한 작품들을 선보이고 있다. 배치에 따라 무한히 재배열되어 빛의 패턴을 바꾸는 전등갓과 어떠한 벽에도 부착 가능한 장식물까지, 에슬라바의 디자인은 마치 벨크로로 그려낸 3차원 드로잉처럼 보인다. 이런 저런 방식으로 자유롭게 붙여보며 패턴을 만들어낼 수 있다는 점에서, 이번 작품들은 ‘DIY(Design It Yourself)’라는 트렌드와 맞물려 있다고도 볼 수 있다. 

스페인 발렌시아 출신의 루이스 에슬라바는 이제 갓 서른을 넘긴 젊은 디자이너로, ‘성모 마리아여, 우리의 데이터를 보호하소서’와‘벨크로 라이트’와 같은 작품으로 작년 한 해 유수의 디자인 페어를 순회했다. 최근 하이메 아욘을 필두로 스페인 디자인의 영향력이 새롭게 주목받는 가운데, 루이스 에슬라바와 같은 탄탄한 신진 디자이너들 역시 속속 국제적인 무대로 진출하고 있다.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주변적 디자인 #3 데뷔 못 하면 죽는 병 걸림

어느날 타임라인에 새로운 아이돌이 나타났다. 내가 팔로우하는 사람들은 대부분 레드벨벳, 오마이걸, (여자)아이들과 같은 ‘여돌’을 선호한다....

철물점 프로젝트

중국 항저우를 중심으로 활동하는 디자이너 마리오 차이(Mario Tsai)가 지난 해 말, ‘오픈소스 디자인’을 주제로...

2011-05-12 | OCAD U 시각 아이덴티티

2011년 새단장한 온타리오미술디자인대학의 시각 아이덴티티가 공개되었습니다. 흑백의 창들로 이뤄진 가변형의 로고 디자인이 핵심입니다. 고정형에서 가변형으로 또 더 나아가 반응형에 이르기까지, 2010년을 전후로 운신의 폭을 넓힌 아이덴티티 디자인들이 속속 등장하며 하나의 추세를 이루었습니다. 2009년의 멜버른 시 아이덴티티, 2011년의 BMW 구겐하임 랩 아이덴티티, 2013년의 휘트니 미술관 그래픽 아이덴티티 같은 사례처럼요. 변화하는 디지털 미디어 환경과 시기적으로 궤를 같이 한 아이덴티티 디자인의 ‘동적’ 변화입니다.

V&A, 전시 다큐멘터리 영화 제작

런던 빅토리아 앨버트 박물관(V&A)에서 앨리스 기획전 ‘앨리스의 호기심(Alice: Curiouser and Curiouser, 2021. 5. 22....

Designflux 2.0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