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02-22 | 벨크로의 힘

Editor’s Comment

특정 제품의 이름인 고유 명사가 그런 물건 일반을 통칭하는 보통 명사가 되기도 합니다. 벨크로도 그런 경우죠. 생활 속 익숙한 물건이 된 벨크로는 또 생체모방 디자인의 대표적인 사례로 언급되기도 합니다. 2007년 런던 디자인 뮤지엄의 아트리움은 벨크로에 습격된 듯한 모습이었습니다. 스페인의 신진 디자이너 루이스 에슬라바는 이 저렴하고 익숙한 물건으로 조명과 벽장식을 선보이며 여러 모로 큰 인상을 남겼습니다. 

흔히 찍찍이라 불리는 벨크로는 의류, 신발, 가방 등의 제품에 흔히 사용되는 유용한 발명품이다. 벨크로의 한쪽 면에는 작은 갈고리들이, 다른 면에는 둥근 올가미들이 촘촘히 배열되어 있어 서로를 단단히 부착시킨다. 1940년대 초 발명된 이래 광범위한 제품에 응용되어 왔지만, 벨크로는 사실 그다지 자신을 드러내지 않는 편이다. 일단 단단히 부착되고 나면 겉면의 봉제선만이 벨크로의 존재를 암시할 뿐이다.

스페인의 떠오르는 디자이너 중 한 사람인 루이스 에슬라바(Luis Eslava)는 가려져 있던 벨크로를 디자인의 전면에 부각시킨다. 지난 1월부터 런던 디자인 뮤지엄의 아트리움에는 벨크로를 이용한 조명, 벽 장식이 설치되어 관람객들의 시선을 끌고 있다. 수많은 디자이너들이 최신 소재와 생산 기술에 몰두하는 요즘의 추세를 돌이켜볼 때, 벨크로는 다소 초라한 소재가 아닐 수 없다. 하지만 오히려 그 때문에 에슬라바의 디자인에 주목하게 되는 것인지도 모른다. 

이번 ‘페이스 투 페이스(Face to Face)’ 전시를 통해 루이스 에슬라바는 벨크로만의 독특한 유연성과 촉감을 극대화한 작품들을 선보이고 있다. 배치에 따라 무한히 재배열되어 빛의 패턴을 바꾸는 전등갓과 어떠한 벽에도 부착 가능한 장식물까지, 에슬라바의 디자인은 마치 벨크로로 그려낸 3차원 드로잉처럼 보인다. 이런 저런 방식으로 자유롭게 붙여보며 패턴을 만들어낼 수 있다는 점에서, 이번 작품들은 ‘DIY(Design It Yourself)’라는 트렌드와 맞물려 있다고도 볼 수 있다. 

스페인 발렌시아 출신의 루이스 에슬라바는 이제 갓 서른을 넘긴 젊은 디자이너로, ‘성모 마리아여, 우리의 데이터를 보호하소서’와‘벨크로 라이트’와 같은 작품으로 작년 한 해 유수의 디자인 페어를 순회했다. 최근 하이메 아욘을 필두로 스페인 디자인의 영향력이 새롭게 주목받는 가운데, 루이스 에슬라바와 같은 탄탄한 신진 디자이너들 역시 속속 국제적인 무대로 진출하고 있다.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04-14 | 이야기 꽃병

구슬 공예를 업으로 삼은 여성들의 이야기가 꽃병이 되었습니다. 말 그대로 꽃병은 여인들이 구슬로 적어내린 이야기를 입고 있습니다. 오늘의 뉴스는 남아공의 여성 구슬공예인 집단 시야자마 프로젝트와 스웨덴의 디자인 스튜디오 프론트가 함께 진행한 2011년의 ‘이야기 꽃병’ 프로젝트입니다. 

2010-02-24 | 메타볼리시티

농사를 지으려면 토지가 필요하지만, 도시에서 토지는 값비싼 자산입니다. 그럼에도 도시에서 작게나마 기르는 기쁨을 텃밭의 형식으로 가꾸는 사람들도 적지 않지요. 더 나아가 도시 안에 들어선 공장형 스마트팜도 낯설지 않은 요즘입니다. 2010년 오늘 소개한 스튜디오 루프의 ‘메타볼리시티’는 도시를 위한 수직형 텃밭 제안입니다. ‘바이오루프’라는 지지대를 통해 텃밭을 도시 건축 환경의 일부로 만들어냈죠. 

2009-04-13 | 열 가지 그래픽 디자인 패러독스

그래픽 디자이너이자 저술가인 에이드리언 쇼네시가 일상적인 ‘그래픽 디자인의 역설’ 열 가지를 이야기합니다. 가령 이런 식입니다. ‘전문가인 내가 제일 잘 안다’ 같은 말을 하는 디자이너야말로 전문가답지 못한 디자이너이고, 문외한인 클라이언트에게 디자인을 가르치고 싶다면, 먼저 나부터 클라이언트에 관해 배워야 한다는 것이죠. 10번까지 이어지는 역설의 목록 끝에는 하나의 보너스 역설이 더해져 있습니다. “클라이언트가 ‘완전한 창작의 자유를 주겠다’고 한다면, 절대 그런 뜻이 아니다.”

2009-04-02 | 헬라 용에리위스 전시회 ‘자연 디자인 선생’

개구리가 테이블이 되고 꽃병만이 아니라 꽃까지도 디자인했던 헬라 용에리위스의 2009년 4월 크레오 갤러리 전시 소식입니다. 올해에는 '직조된 우주'라는 이름의 전시가 베를린 그로피우스 바우에서 개막을 앞두고 있으니, 그의 작업에서 중요한 한 축을 차지하는 직조의 힘과 가능성을 시험합니다. 참고로 2021년의 전시에서도 2009년의 '개구리 테이블'이 한 자리를 차지합니다.

Designflux 2.0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