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02-22 | 벨크로의 힘

Editor’s Comment

특정 제품의 이름인 고유 명사가 그런 물건 일반을 통칭하는 보통 명사가 되기도 합니다. 벨크로도 그런 경우죠. 생활 속 익숙한 물건이 된 벨크로는 또 생체모방 디자인의 대표적인 사례로 언급되기도 합니다. 2007년 런던 디자인 뮤지엄의 아트리움은 벨크로에 습격된 듯한 모습이었습니다. 스페인의 신진 디자이너 루이스 에슬라바는 이 저렴하고 익숙한 물건으로 조명과 벽장식을 선보이며 여러 모로 큰 인상을 남겼습니다. 

흔히 찍찍이라 불리는 벨크로는 의류, 신발, 가방 등의 제품에 흔히 사용되는 유용한 발명품이다. 벨크로의 한쪽 면에는 작은 갈고리들이, 다른 면에는 둥근 올가미들이 촘촘히 배열되어 있어 서로를 단단히 부착시킨다. 1940년대 초 발명된 이래 광범위한 제품에 응용되어 왔지만, 벨크로는 사실 그다지 자신을 드러내지 않는 편이다. 일단 단단히 부착되고 나면 겉면의 봉제선만이 벨크로의 존재를 암시할 뿐이다.

스페인의 떠오르는 디자이너 중 한 사람인 루이스 에슬라바(Luis Eslava)는 가려져 있던 벨크로를 디자인의 전면에 부각시킨다. 지난 1월부터 런던 디자인 뮤지엄의 아트리움에는 벨크로를 이용한 조명, 벽 장식이 설치되어 관람객들의 시선을 끌고 있다. 수많은 디자이너들이 최신 소재와 생산 기술에 몰두하는 요즘의 추세를 돌이켜볼 때, 벨크로는 다소 초라한 소재가 아닐 수 없다. 하지만 오히려 그 때문에 에슬라바의 디자인에 주목하게 되는 것인지도 모른다. 

이번 ‘페이스 투 페이스(Face to Face)’ 전시를 통해 루이스 에슬라바는 벨크로만의 독특한 유연성과 촉감을 극대화한 작품들을 선보이고 있다. 배치에 따라 무한히 재배열되어 빛의 패턴을 바꾸는 전등갓과 어떠한 벽에도 부착 가능한 장식물까지, 에슬라바의 디자인은 마치 벨크로로 그려낸 3차원 드로잉처럼 보인다. 이런 저런 방식으로 자유롭게 붙여보며 패턴을 만들어낼 수 있다는 점에서, 이번 작품들은 ‘DIY(Design It Yourself)’라는 트렌드와 맞물려 있다고도 볼 수 있다. 

스페인 발렌시아 출신의 루이스 에슬라바는 이제 갓 서른을 넘긴 젊은 디자이너로, ‘성모 마리아여, 우리의 데이터를 보호하소서’와‘벨크로 라이트’와 같은 작품으로 작년 한 해 유수의 디자인 페어를 순회했다. 최근 하이메 아욘을 필두로 스페인 디자인의 영향력이 새롭게 주목받는 가운데, 루이스 에슬라바와 같은 탄탄한 신진 디자이너들 역시 속속 국제적인 무대로 진출하고 있다.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바다 위, 움직이는 바위

프랑스 마르세유 바다에 움직이는 바위가 등장해 눈길을 끌고 있다. 예술가 줄리앙 베르티에(Julien Berthier)의 바위...

2011-03-28 | RIBA, 건축계 무급 인턴십 제동

관행이라는 이름으로 이어지는 무급 인턴십 문제에서 건축계도 예외는 아닙니다. 2011년 영국왕립건축사무소는 이 문제에 정면으로 개입했습니다. 협회 소속 건축사무소는 학생 인턴에게도 반드시 법정 최저임금을 기준으로 임금을 지급해야 한다는 내용이었는데요. 그러나 무급 인턴십 문제는 2019년 서펀타인 파빌리온 건축가로 지명된 준야 이시가미가 해당 프로젝트에 무급 인턴들을 두고 있다는 사실이 밝혀지며 다시 한 번 크게 불거졌습니다.

2011-10-19 | BCXSY의 못

디자인 듀오 BCXSY는 금속과 주조 기술을 활용한 전시에 참여하면서, 이를 못이라는 물건을 다시금 생각할 기회로 삼았습니다. 전시회 ‘자연 복제 #2’에서 그들은 조금 색다른 형태의 못을 만들었고, 이를 이용해 탁상과 촛대를 완성했습니다. 물론 주인공은 못이니 만큼, 그 존재를 멋지게 드러냈죠.

2009-04-01 | 포켓 캠코더 ‘SAL’

이전의 것들이 자신의 운명을 모른 채 새로운 것과 경합을 한다고 믿었던 시기. 온갖 휴대용 기기가 스마트폰이라는 하나의 기기에 흡수되기 이전의 이야기입니다. 클라스카 호텔의 디자이너로 널리 알려진 디자이너 슈와 테이의 포켓 캠코더 디자인 소식입니다.

Designflux 2.0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연락주시기 바랍니다.